표해록 ()

고전산문
작품
1488년(성종 19) 최부(崔溥)가 지은 표해기행록(漂海紀行錄).
이칭
이칭
금남표해록
정의
1488년(성종 19) 최부(崔溥)가 지은 표해기행록(漂海紀行錄).
구성 및 형식

이 작품의 이름은 ‘금남표해록(錦南漂海錄)’이라고도 하는데, 일본에서 번역된 것은 ‘당토행정기(唐土行程記)’ · ‘통속표해록(通俗漂海錄)’ 등으로도 일컬어진다.

국내본은 목판 인본(印本) 3권 2책의 한문본과 3권 3책의 국역 필사본 「표ᄒᆡ록」이 있다. 지은이는 음력 1487년 11월 12일에 주5 경차관(敬差官)으로 제주도에 부임하여 2개월쯤 근무하던 중 부친상을 당하였는데, 1488년 윤1월 3일 제주를 떠나 고향 나주(羅州)로 가다가 뜻밖의 풍랑을 만났기 때문에 바다를 표류하게 된다.

작품의 저술동기는 지은이가 시종(侍從)들을 포함한 일행 42인을 거느리고 중국의 절강성 영파부(浙江省 寧波府) 해안에 주1하여 온갖 고난을 겪은 뒤, 주2의 호의로 북경(北京)과 요동(遼東) 및 의주(義州)를 거쳐 6월 14일 서울로 돌아와 성종을 알현(謁見)하였을 때 성종의 명을 받아 한문으로 지어 올리게 된 것이다.

내용

이 작품의 중요한 내용은 풍랑을 만나 표류하면서 배 안에서 미신을 믿는 무식한 아랫것들과 상주(喪主)로서 죄인으로 자처한 지은이와의 많은 갈등, 왜구를 만난 일, 표류하다가 영파부 바닷가에 도착한 뒤에 왜구로 오인을 받아 붙잡혀 사형 당할 위기에 중국 관리를 만나 신분과 표해 원인을 밝힌 뒤 북경으로 옮겨지게 된 일, 중국 대륙을 종단하여 북쪽으로 올라오며 보고 듣고 느낀 갖가지 일들을 기록한 것이다.

또 중국의 해로(海路) · 기후 · 산천 · 도로 · 관부(官府) · 고적 · 풍속 · 민요 등 폭넓은 영역에 걸쳐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특히, 중국 농촌에서 논밭에 물을 퍼올리는 수차(水車)를 보고 그 제작과 이용법을 배운 주3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3월 28일부터 4월 23일까지 북경에서 머무르며 경험한 일들, 4월 24일 북경을 출발하여 요동을 거치며 얻은 견문, 6월 4일 압록강을 건너 의주에 도착하기까지의 주4 등을 자세히 기록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왕명에 의하여 지어졌기 때문에 서술에서도 지은이 스스로를 가리킬 때 ‘신(臣)’이라고 기록하여 보고문 같은 성격도 띠고 있다. 현재 전하고 있는 표해 기록문 중 가장 오래된 귀중한 것이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통속표해록(通俗漂海錄)」(최부, 『파마청현(播磨淸絢)』, 1792)
「당토행정기(唐土行程記)」(최부, 『파마청현(播磨淸絢)』, 1769)
『여행과 체험의 문학』(소재영·김태준 편, 민족문화문고간행회, 1985)
『한국기행문학연구』(최강현, 일지사, 1982)
주석
주1

물결에 떠돌아다니다가 어떤 뭍에 닿음. 우리말샘

주2

1368년에 주원장이 강남(江南)에서 일어나 원(元)을 북쪽으로 몰아내고 세운 중국의 통일 왕조. 영락제 때 난징(南京)에서 베이징으로 도읍을 옮기고 몽고와 남해에 원정하여 전성기를 이루었으나, 뒤에 북로남왜에 시달리고 환관의 전횡과 당쟁, 농민의 반란이 끊이지 않아 1644년에 이자성(李自成)에게 망하였다. 우리말샘

주3

훗날 충청도지방에 가뭄이 들었을 때에 연산군의 명을 받아 이 수차를 만들어서 많은 도움을 주기도 하였다

주4

어떤 곳으로부터 다른 곳까지 이르는 거리의 이수(里數). 우리말샘

주5

빚을 모두 받아들이던 일.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