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태 ()

목차
관련 정보
국악
작품
조선 세종 때 회례악(會禮樂)으로 창작된 정대업지악(定大業之樂) 중 열두번째 곡인 제5변(第五變).
목차
정의
조선 세종 때 회례악(會禮樂)으로 창작된 정대업지악(定大業之樂) 중 열두번째 곡인 제5변(第五變).
내용

노랫말은 4언12구의 한시로 정몽주(鄭夢周)가 태조의 위덕(威德)을 기(忌)하고, 해치려 하므로 태종이 그 기미를 살피고 잘라 없앤 것을 노래한 것이다.

남려궁(南呂宮) 계면조의 5음음계이다. 박(拍)은 노랫말 1구마다 한번씩 들어가며, 악보는 12박6행으로 되어 있다. 정대업지악 중 제5변에는 「정세(靖世)」와 「화태」로 되어 있는데 이들을 비교하여보면, 「정세」다음에 「화태」가 나오며, 「정세」는 박악보 1행에 한번씩 들어가고, 「화태」는 악보 1행에 두번씩 들어간다.

이 점을 종합하면, 「화태」가 「정세」보다 빠르게 연주됨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예는 제3변의 「혁정(赫整)」·「신정(神定)」·「개안(凱安)」과 제6변의 「진요(震耀)」와 「숙제(肅制)」에서 찾아볼 수 있다.

장구형은 「휴명(休命)」·「개안」·「영관(永觀)」, 보태평지악(保太平之樂)의 「의인(依仁)」·「형광(亨光)」·「보예(保乂)」·「융화(隆化)」·「역성(繹成)」과 같다.

고려 속악인 평조의 「서경별곡(西京別曲)」을 계면조로 고친 것인데, 『시용향악보』의「서경별곡」과 비교하여 살펴보면 첫 2박은 일치하며, 제3·4박(악보 제2행)은 「서경별곡」의 제3박을 확대하였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제5박에서 제8박까지(악보 제3·4행)의 음악은 「서경별곡」제4박에 없는 것을 넣은 것이다. 또한, 제5행 끝은 「서경별곡」제5행의 음을 덜어낸 것으로 볼 수 있다.『세종실록』 악보에 전한다.

참고문헌

『세종실록악보(世宗實錄樂譜)』
「종묘제례악의 음악적고찰」(장사훈, 『국악논고』, 서울대학교출판부, 196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