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공왕 ()

경주 신라 효공왕릉 정면
경주 신라 효공왕릉 정면
고대사
인물
통일신라의 제52대(재위: 897년~912년) 왕.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912년
내용 요약

효공왕은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제52대 왕이다. 재위 기간은 897~912년이다. 헌강왕이 사냥터에서 만난 자색이 뛰어난 여자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서자로, 이 사실을 안 진성여왕에 의해 태자로 봉해지고 왕위에 올랐다. 그의 재위기는 왕실의 권위가 추락하고 궁예와 견훤이 패권을 다투던 시기였다. 궁예와 견훤에게 국토의 서북·서남 지역이 잠식당하는 사태가 심각해져 갔고 궁예 휘하에 있던 왕건의 활약으로 서해 해상권까지 잃어 중국과의 외교도 단절되었다. 그런데도 신라왕실의 실정이 계속되자 대신이 효공왕의 천첩을 죽여 경고하기도 했다.

정의
통일신라의 제52대(재위: 897년~912년) 왕.
개설

재위 897∼912. 성은 김씨(金氏). 이름은 요(嶢). 헌강왕의 서자이며, 어머니는 의명왕태후(義明王太后 또는 文資王后)로 추존된 김씨부인이다. 할아버지는 경문왕이고, 할머니는 헌안왕의 장녀 영화부인(寧花夫人)이며, 비는 이찬 예겸(乂謙)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헌강왕이 사냥을 나갔다가 길에서 자색이 뛰어난 한 여자를 만났는데, 뒤에 궁궐을 빠져나가 그 여자와 야합하여 태어난 아들이다. 뒤에 이 사실을 안 진성여왕에 의해 헌강왕의 혈육이라 하여 895년(진성여왕 9)에 태자로 봉해지고, 뒤이어 왕위를 물려받았다.

재위시 신라의 형세는 왕실의 권위가 떨어져서 지방에서 일어난 궁예(弓裔)견훤(甄萱)이 서로 패권을 다투는 상황이었다.

우선, 지금의 청주나 충주 이북지역은 완전히 궁예의 세력권에 속하게 되었다. 궁예는 901년(효공왕 5)에 스스로 왕이라 칭했고, 904년에 백관(百官)을 설치했으며, 그 다음해에는 철원으로 도읍을 옮겼다.

신라는 907년에 서남쪽에서 점점 세력을 키운 견훤에게 일선군(一善郡 : 지금의 경상북도 구미) 이남의 10여 성을 빼앗겼다. 한반도에서 궁예와 견훤의 세력다툼은 점차 열기를 더해갔다.

한편, 궁예의 부하 왕건(王建)은 903년 병선(兵船)을 이끌고 금성(錦城) 등 10여 군현을 공취하였다. 이 후, 서해의 해상권은 대체로 왕건의 수중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909년에 왕건은 진도군과 고이도성(皐夷島城)을 공취했으며, 견훤이 중국 오월(吳越)에 보낸 사자를 나포하기도 하였다. 뿐만 아니라 910년에 왕건은 나주를 다시 뺏기 위해 포위공격해온 견훤군을 대파하였다. 서해상에서 왕건의 전승은 그가 다가올 사회의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발판이 되었다.

이상과 같은 정세 속에서도 신라왕실의 실정(失政)은 계속되어, 911년에는 대신 은영(殷影)이 효공왕의 천첩을 죽여 왕정을 경계하기까지 하였다. 승하한 뒤 사자사(師子寺) 북쪽에 장사지냈다고도 하고, 또는 사자사 북쪽에서 화장하여 뼈는 구지제(仇智堤) 동산(東山) 기슭에 묻었다고도 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후삼국시대의 지배세력의 성격」(김철준, 『이상백박사회갑기념논총』, 1964)|『한국고대사회연구』(김철준, 지식산업사, 1975)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