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별무반(別武班)

고려시대사제도

 고려시대 여진정벌을 위해 설치된 임시군사조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별무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 여진정벌을 위해 설치된 임시군사조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104년(숙종 9) 동북면행영병마도통(東北面行營兵馬都統)으로 여진정벌에 나섰다가 패하고 돌아온 윤관(尹瓘)의 건의에 따라 강력한 기병대의 편제를 갖춘 여진족에 대항하기 위해 설치된 것이다.
그러나 보다 근본적인 설치동기는 당시 이군육위(二軍六衛)를 기간으로 하는 기존의 군사체제가 붕괴되어 대규모의 군사동원이 불가능한 현실을 극복하기 위한 조처라 하겠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직은 기병과 보병으로 나뉘어 문무산관(文武散官)과 이서(吏胥)로부터 장사꾼과 노복에 이르기까지 모든 백성을 징발대상으로 하였다.
이들 가운데 말을 가진 자는 기병인 신기군(神騎軍)에 속했고, 말이 없는 자는 보병으로서 신보(神步)·도탕(跳盪)·경궁(梗弓)·정노(精弩)·발화(發火) 등의 군에 편입시켰는데, 나이 스물 이상이면서도 과거응시자가 아니면 모두 신보군에 속하게 하였다.
그 밖에 승도(僧徒)들로 구성된 항마군(降魔軍)이 있었다. 이와 같이 여러 계층에서 동원된 별무반을 서반과 모든 진(鎭)·부(府)의 군인과 함께 4계절 훈련시켜 대규모의 여진정벌 계획을 추진하였다.
계획이 실천에 옮겨지기 전에 숙종이 승하했으나 그 뒤를 이은 예종도 적극적으로 밀어붙였다. 특히, 예종은 즉위하자마자 곧 동계(東界)를 순시하게 하고 동계가발병마사(東界加發兵馬使)·동계행영병마사(東界行營兵馬使) 등을 두어 동계 방면에 대한 군사체제를 강화하였다.
그리고 1106년(예종 1) 7월 조정에서 동여진정벌에 대한 의론이 있었는데, 이 때 도병마사는 앞서 동여진과의 싸움에서 패한 것은 군령이 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 하였다. 그래서 일찍이 현종 때 거란 침입시에 시행했던 군율을 따를 것을 청해 시행하게 하였다.
그 해 윤관과 오연총(吳延寵)이 숭인문 밖에서 신기군과 신보군을 사열한 것으로 보아 별무반의 편성이 신속하게 추진되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동여진정벌의 주력부대가 별무반이었음을 볼 때, 도병마사가 제청한 군령은 바로 별무반을 중심으로 한 군율이라 하겠다.
이러한 엄격한 군율에 병기와 병술을 개량한 대병력의 별무반을 이끌고 1107년에 윤관은 여진족을 정벌하고 9성을 쌓는 공적을 세웠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별무반은 여진정벌이 끝남으로써 해체된 것으로 보이나, 임시적인 군사조직이었으나마 종전과 같은 직업군인이 아닌 전국적인 규모의 농민 중심의 군사조직이 생겨 고려의 군사제도에 새로운 변화를 주었다는 점에 의의가 크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려사(高麗史)

  •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고려별무반고(高麗別武班考)」 ( 이기백 ,『김재원박사회갑기념논총(金載元博士回甲紀念論叢)』,1969)

  • 「여진관계(女眞關係)의 시말(始末)과 윤관(尹瓘)의 북정(北征)」 ( 김상기 ,『국사상의 제문제』 4,195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희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