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각문학 ()

목차
관련 정보
한문학
개념
조선시대, 관각인 홍문관(弘文館) · 예문관(藝文館) 등에서 제작된 한문 문장.
이칭
이칭
관각문(館閣文)
내용 요약

관각문학은 조선시대 관각인 홍문관(弘文館)·예문관(藝文館) 등에서 제작된 한문 문장이다. 당·송 고문을 존중하며 전아한 수사와 유창한 서술이 특징이다. 장식미에 치중하여 변려문이 쓰이기도 한다. 조선 전기에 관각문학을 대표하는 인물로 권근, 변계량, 서거정이 있다. 조선 중기에는 한문 4대가인 신흠, 이정구, 장유, 이식이 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관각인 홍문관(弘文館) · 예문관(藝文館) 등에서 제작된 한문 문장.
개념

조선시대 관각인 홍문관(弘文館) · 예문관(藝文館)에서 임금의 말이나 외교 업무에서 사용하는 말을 옮겨 적을 때 사용하는 한문 문장을 가리킨다.

일반적으로는 '관각문(館閣文)' 또는 '관각문자(館閣文字)'라 하였는데, 이때의 ‘문자’ 역시 문자로 이루어지는 행위를 뜻하는 것이므로 그 개념은 ‘문장’에 가깝다. 그리고 관각에서 이루어지는 문자 행위뿐만 아니라 관각풍을 띠고 있는 문학 작품을 포괄한다. 이때의 '문학'이라는 말은 문(文)과 학(學)의 두 가지 뜻을 가지고 있는 것이므로 오늘날의 ‘문학’과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많다.

관각문자는 시보다는 문에 역점이 주어진 것이다. 관각에서 애용하는 문체를 특히 '관각체'라 부르기도 한다. 서거정(徐居正)은 일찍이 문장의 성격을 구별하여 대각(臺閣)의 문장, 선도(禪道)의 문장, 초야(草野)의 문장 등으로 구분한 바 있다. 이 가운데 '대각의 문장'은 곧 관료층의 문장을 말하는 것이므로 관각의 문장과 대각의 문장이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관료층에서 향유하는 문장은 관각문자 외에도 일반 행문(行文), 즉 서(序) · 발(跋) · 기(記) · 서(書) 등이 중요시되어 왔기 때문이다.

연원 및 변천

우리나라는 고려 초기에 과거 제도가 실시된 이래로 선비 정치의 전통이 수립되었다. 문장을 익히는 일이 문사(文士)의 필수 교양이었으며 문장은 곧 출세의 도구가 되기도 하였다. 그래서 홍문관 · 예문관에 임명되어 문한(文翰)의 임무를 담당하는 것이 중요하였다. 흔히 '문형(文衡)'으로 불리는 대제학(大提學)의 직임은 문신으로서는 최고의 영예로 추앙되었다.

대표 인물로 조선 전기에는 권근(權近) · 변계량(卞季良) · 서거정, 관곽삼걸인 정사룡(鄭士龍) · 노수신(盧守愼) · 황정욱(黃廷彧)이 있었다. 조선 중기에는 한문 4대가(四大家), 곧 상촌(象村) 신흠(申欽) · 월사(月沙) 이정구(李廷龜) · 계곡(谿谷) 장유(張維) · 택당(澤堂) 이식(李植)이 있었다.

특징

관각문학은 당(唐) · 송(宋)의 고문(古文)을 존중하는 정통 문학(正統文學)으로, 전아(典雅)한 수사(修辭)와 유창한 서술이 특징이다. 문체와 내용이 다양하고, 풍격이 전아장중(典雅莊重)하며, 대우와 변려체를 사용한다는 특징이 있다. 그리고 관각문학은 정치적 효용을 중시한다는 특징도 있는데, 관각문학으로서 문명 정치를 구현한다는 점에서 그 효용을 찾을 수 있다.

관각체는 장중하고 통창(通暢)한 것이 특징이므로, 대체로 장식미에 치중하는 변려문(騈儷文)이 주로 쓰였다. 그 밖의 행문은 간결미와 암시성을 중시하는 고문(古文)이 주류를 이루면서 조선 후기까지도 지속되었다.

참고문헌

단행본

민병수, 『韓國漢文學講解』(일지사, 1980)

논문

구슬아, 「草創과 潤色, 조선전기 관각문학의 글쓰기 방식 연구」(『규장각』 53,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2018)
민병수, 「朝鮮前期의 漢詩硏究」(『한문교육논집』 1, 한국한문교육학회, 1986)
신복호, 「館閣文學의 槪念과 그 類型 및 特性」(『한국한문학연구』 30, 한국한문학회, 2002)
신복호, 「18世紀 館閣文學 硏究 : 李宜顯, 李德壽, 徐命膺을 중심으로」(고려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