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중요람 ()

목차
문헌
조선전기 문신 · 학자 이황이 여성들이 힘써야 할 덕목과 규범에 대하여 1544년에 저술한 교훈서. 언해서.
목차
정의
조선전기 문신 · 학자 이황이 여성들이 힘써야 할 덕목과 규범에 대하여 1544년에 저술한 교훈서. 언해서.
내용

1책 50면.

이황이 한문으로 저술한 것을 문인 중 한 사람이 언해한 것이다. 『소학』·『시경』·『논어』·『춘추』 및 중국 고사를 인용하여, ① 부의(婦儀), ② 수신편(修身篇), ③ 치가편(治家篇), ④ 규범록(閨範錄), ⑤ 효행편(孝行篇)의 5편으로 구성하였다.

조선시대의 다른 여성 교훈서와 같이 여성 교육의 목표를 부부·효친·부의·돈목(敦睦:정이 두텁고 화목함)·검소 등에 두었으며, 현모양처가 되기 위해서는 부덕(婦德)·부언(婦言)·부용(婦容)·부공(婦功) 등의 사행(四行)에 힘써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재질이나 총명보다는 맑고 조용하며 정순(貞順)한 것을 부덕의 근본으로 보았고, 온화한 마음으로 일에 임하고 남의 말을 하지 말며, 친척과 인사를 나누고 부질없는 말을 하지 않으며 얼굴을 바르게 하고 마음을 조용히 갖는 것이 여성이 가져야 할 언행과 몸가짐이라고 하였으며, 음식·의복·방직 등 가사노동을 충실하게 하는 것이 부공이라고 정의했다.

즉 여유사행(女有四行) 중 부덕은 온유와 정순과 절개, 부언은 온화하고 절도 있는 말씨, 부용은 부드러운 얼굴 모습을 가지는 것, 부공은 여성으로서 해야 할 가사노동 전반을 충실히 하는 것임을 밝히고 있다.

이 밖에도 며느리의 도리로서 시어머니와 의로써 마음을 합하여 효도할 것을 강조하는 등, 사대부 집안의 여성으로서 갖추어야 할 윤리도덕을 비롯하여 언어·행동거지, 동기와 친척과의 화목, 환자 돌보기, 손님 대하는 법 등 일상생활의 범절과 음식의 간을 맞추는 것 등에까지 상세히 언급하고 있다.

이 책은 조선시대 여성들에게 널리 읽힌 교훈서로, 그 시대의 여성관과 생활모습을 이해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인의 가치관』(손인수, 문음사, 1978)
「한국전통사회의 내훈에 대하여」(신정숙, 『국어국문학』47, 197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