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원지리 고분군 ( )

목차
관련 정보
김해 원지리 고분군 전경
김해 원지리 고분군 전경
선사문화
유적
경상남도 김해시 주촌면에 있는 삼국시대 가야의 앞트기식돌방무덤 · 굴식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목차
정의
경상남도 김해시 주촌면에 있는 삼국시대 가야의 앞트기식돌방무덤 · 굴식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개설

원지리의 내촌마을 남쪽과 남동쪽의 얕은 구릉 위에 위치하고 있는 대규모의 집단묘 유적이다. 민족항일기 이후 최근까지 계속 도굴되고 있지만 봉분이 잘 남아 있는 대형 고분도 10여 기나 보인다.

내용

정식 발굴조사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아 유적의 정확한 성격은 알 수 없다. 남아 있는 유구의 축조방법과 평면형태로 보아 대부분의 무덤구조는 횡구식석실묘(橫口式石室墓)와 횡혈식석실묘(橫穴式石室墓)로 추정된다.

횡구식석실묘 중 1기는 내부구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석실은 부정형한 소형 할석으로 3벽을 10∼12단 정도 내경되게 쌓아올려, 그 위에는 긴 판석 7매를 뚜껑으로 덮었다. 나머지 짧은 벽 하나는 밖에서 나중에 막았다.

석실바닥에는 조그마한 할석조각들을 전면에 깔았다. 일반적인 횡구식석실묘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었다. 석실의 규모는 길이 450㎝, 너비 140㎝, 높이 130㎝이다.

횡혈식석실묘는 널길〔羨道〕이 있다는 사실만 확인되었을 뿐, 내부구조를 자세히 관찰할 수 있는 무덤을 발견하지 못하였다.

고분군의 규모에 비해 주변에서 채집된 유물은 약간의 토기조각뿐이었다. 이러한 상황은 유적이 이미 오래 전에 도굴된 데에 원인이 있겠지만, 그보다는 원래부터 박장(薄葬)풍습으로 인해 많은 유물을 부장하지 않은 데에 더 큰 원인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채집된 토기조각들은 전체 모양을 알 수 있는 것이 전혀 없었으나, 제작기법상의 특징으로 보아 6세기 후반에서 7세기의 것으로 추정되었다.

이 고분군에는 횡구식·횡혈식의 석실묘들이 적어도 100기 이상 조성된 것으로 생각된다. 지금까지 김해지역에서는 이와 같은 형식의 고분조사가 불과 2, 3기 정도에 지나지 않는 점을 감안한다면, 횡구식·횡혈식석실묘 매장유적지로서 이 유적이 지니는 가치는 매우 높다고 하겠다.

원지리에는 이 유적 외에 원지리 산183번지에서 항아리·입큰항아리·작은그릇받침 등 4세기의 고식도질토기(古式陶質土器)들이 출토되어 동아대학교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참고문헌

『가야문화권유적정밀조사보고서(伽倻文化圈遺跡精密調査報告書)-김해시·김해군-』(부산대학교박물관, 1984)
「김해원지리출토유물(金海元支里出土遺物)」(심봉근, 『영남고고학(嶺南考古學)』 Ⅰ, 1986)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정징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