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당감동 고분군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부산광역시 부산진구에 있는 삼국시대 이후 구덩식돌덧널무덤과 널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목차
정의
부산광역시 부산진구에 있는 삼국시대 이후 구덩식돌덧널무덤과 널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개설

고분은 구릉의 정상부를 포함한 서남쪽과 동남쪽 경사면에 걸쳐 광범위하게 분포되어 100여 기가 훨씬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미 오래 전에 파괴, 도굴되어 지표면에는 유구의 흔적조차 제대로 남아 있지 않다.

이 고분군의 동쪽지역에 당평초등학교가 세워지게 되자 1981년 10∼11월 사이에 부산대학교박물관이 학교부지 내에 포함되는 고분을 발굴하였고 나머지 고분은 아직까지 그대로 남아 있다.

발굴된 고분은 삼국시대의 수혈식장방형석곽묘 34기와 조선시대의 목관묘(木棺墓) 4기 등 총 38기이다.

내용

수혈식석곽묘는 대개 판석 및 할석으로 쌓았고 돌로서 뚜껑을 덮었던 것 같다. 34기 중 1기는 별도의 부곽을 가지고 있었으나 나머지 33기는 부곽이 없는 단독 수혈식석곽묘이다. 이 중 4기는 석곽 2개가 나란히 인접해 있으므로 2기의 다곽묘(多槨墓)이었을 가능성도 있다.

석곽의 크기는 소형은 길이 20∼280㎝, 너비 50∼65㎝, 높이 60㎝ 내외, 중형은 길이 300∼340㎝, 너비 55∼80㎝, 높이 65㎝ 내외, 대형은 길이 420∼490㎝, 너비 80㎝, 높이 70㎝ 내외이다.

고분은 대개 등고선의 방향과 평행되게 설치되었으므로 축조지역에 따라 장축(長軸)방향과 두향(頭向)이 달랐다. 즉 남쪽 경사면(A지구)에 축조된 무덤은 동서향에, 두향은 동침(東枕)이고, 동쪽 사면(B지구)에 축조된 무덤은 남북향에, 두향은 남침(南枕)이었다.

출토유물은 파편을 포함해 토기류 70여 점, 철기류 100여 점 등 모두 170여 점 뿐이었다.

토기는 고배(高杯)·파수부완(把手附盌)·원저단경호(圓底短頸壺)·원통형기대(圓筒形器臺)·발형기대(鉢形器臺)·양이부완(兩耳附盌)·파수부대부완(把手附臺附盌)·유대장경호(有臺長頸壺)·원저장경호(圓底長頸壺)·원저대호(圓底大壺)·연질호(軟質壺)·연질옹(軟質甕)·방추차(紡錘車) 등이다.

철기류는 철촉(鐵鏃)·철부(鐵斧)·철도자(鐵刀子)·철모(鐵鉾)·철겸(鐵鎌)·철대도(鐵大刀)·철검(鐵劍)·철정(鐵鋌) 등이다.

유물 중 토기류들은 모두 낙동강 동안식(東岸式)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이 유적의 토기가 이미 신라계 토기의 영향을 받았음을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 고분은 부산지방이 신라문화권에 포함된 뒤에 축조된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묘제나 출토유물의 특징으로 보아 부산 오륜대(五倫臺)·괴정동고분과 거의 같은 성격이다.

유물의 형태변화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아 고분군의 축조기간은 그다지 길지 않았던 것 같다. 중심연대는 대개 5세기 후반대일 것으로 추정된다.

목관묘는 장방형의 묘광(墓壙)을 파고 그 안에 목관을 설치한 조선시대의 무덤이다. 묘광은 길이 210∼240㎝, 너비 70∼90㎝, 깊이 55∼70㎝이다. 장축방향은 수혈식석곽묘와는 달리, 경사면과 일치하는 남∼북향이다.

백자(白磁)·분청사기(粉靑沙器)·청동합(靑銅盒)·청동숟가락 등의 부장품을 묘광의 어깨선 부근에다 매납(埋納)하였다.

참고문헌

『부산당감동석분군』(부산대학교박물관, 1983)
집필자
정징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