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 ()

목차
관련 정보
남산
남산
자연지리
지명
서울특별시 중구와 용산구 경계에 있는 산.
이칭
이칭
목멱산
내용 요약

남산은 서울특별시 중구와 용산구 경계에 있는 산이다. 목멱산·종남산·인경산·열경산·마뫼 등으로도 불렀다. 북쪽의 북악산, 동쪽의 낙산, 서쪽의 인왕산과 함께 서울 중앙부를 둘러싸고 있다.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안산(案山) 겸 주작(朱雀)에 해당되는 중요한 산으로 능선을 따라 도성이 축성되었다. 정상에는 봄과 가을에 제사를 지내던 국사당이 있었으며, 봉수제의 종점인 봉수대도 있어서 국방상 중요한 구실을 하였다. 지금은 정상에 방송탑이 세워져 전파를 발송하는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다. 1910년에 시민공원으로 개발되어 서울의 대표적인 관광자원으로 이용되고 있다.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중구와 용산구 경계에 있는 산.
내용

높이 265.2m. 대부분 화강암으로 구성되어 있다. 북쪽의 북악산, 동쪽의 낙산(駱山), 서쪽의 인왕산(仁旺山)과 함께 서울 중앙부를 둘러싸고 있다.

목멱산(木覓山) · 종남산(終南山) · 인경산(仁慶山 또는 引慶山) · 열경산(列慶山) · 마뫼 등으로도 불렸으나, 주로 목멱산이라 하였다.

조선태조가 한양(漢陽)을 도읍으로 정하였을 때 남산은 풍수지리설상으로 안산(案山)주작(朱雀)에 해당되는 중요한 산이었다. 도성(都城)도 북악산 · 낙산 · 인왕산 · 남산의 능선을 따라 축성되었다.

지금도 남산 주변에는 성곽의 일부가 남아 있다. 남산의 정상에는 조선 중기까지 봄 · 가을에 초제[醮祭 : 성신(星辰)에게 지내는 제사]를 지내던 목멱신사(木覓神祠), 즉 국사당[국사당(國祀堂), 또는 국사당(國師堂)]이 있었다.

또한 조선 시대 통신 제도의 하나인 봉수제(烽燧制)의 종점인 봉수대가 있어 국방상 중요한 구실을 하였다. 전국 각지와 연결되는 남산의 봉수 중 제1은 양주 아차산(峨嵯山)에 응하는데, 이는 경기도 · 강원도 · 함경도와 연결되었으며, 제2는 광주 천천령(穿川嶺)에 응하여 경기도 · 충청도 · 경상도와 연결되었고, 제3은 무악(毋岳) 동쪽 봉우리에 응하여 경기도 · 황해도 · 평안도와 연결되었다.

제4와 5는 제1 · 2 · 3이 육로로 이어지는 데 반하여 해로로 이어지는 봉수로였고, 제4는 무악 서쪽 봉우리에 응하여 경기 · 황해 · 평안도 해안 지방과 연결되었으며, 제5는 양천현 개화산(開花山)에 응하여 경기 · 충청 · 전라도 해안 지방과 연결되었다. 지난날 통신 제도에 중요한 구실을 하였던 남산은 현재 방송탑이 정상에 세워져 전망대 시설을 갖춤으로써 관광자원으로 이용된다.

또한 이와 동시에 남산은 각지로 매스미디어 전파를 발송하는 중요 기능을 하고 있다. 서울의 발달로 시가지가 확장됨에 따라 교통의 장애가 되어왔던 이 지역에 산을 둘러 일주할 수 있는 순환도로가 만들어졌고, 1 · 2 · 3호 터널이 뚫려 있어 교통의 장애를 극복하고 있다.

우리 「애국가」에 남산의 소나무들이 철갑을 두른 듯하다는 구절이 있을 정도로 남산에는 원래 소나무들이 울창하였으나 일본인들이 우리의 정신을 빼앗기 위하여 소나무를 베어내고 아카시아 등의 잡목을 심어 산의 경관을 많이 해쳤다.

또한 8 · 15광복 이후 무질서한 개발로 자연이 많이 훼손되었으나 최근 들어 개발제한구역의 설치와 함께 녹화사업에 노력한 결과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이루게 되었다.

그리고 남산의 동 · 서 · 북쪽의 사면 일대에는 자연공원인 남산공원이 설치되어 서울 시민의 휴식처로 제공되고 있다. 또한, 자연 학습장이 설치되어 학생들의 자연 학습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남산이 처음 시민공원으로 개발된 것은 1910년의 일로, 당시 공원 표지로 세웠던 ‘漢陽公園(한양공원)’이라는 고종의 친필 비석이 옛 통일원 청사 옆에 있다.

현재 산정에는 서울타워라 불리는 방송탑과 팔각정이 있으며, 이곳은 케이블카로 오르내릴 수 있다. 산의 서쪽 사면에는 국립과학교육원, 안중근(安重根)의사기념관과 동상, 백범광장(白凡廣場)과 김구(金九)의 동상, 남산도서관 · 용산도서관 · 식물원, 이황(李滉) · 황희(黃喜) · 정약용(丁若鏞)의 동상 등이 있고, 소월시비(素月詩碑)도 있다. 북쪽 사면에는 숭의여자대학 · 리라초등학교가 있다.

동쪽 사면에는 동국대학교 · 국립극장 · 한국자유총연맹 등과 장충단공원이 있다. 장충단공원은 조선 시대에 도성 남쪽을 수비하던 남소영(南小營)이 있던 자리이며, 고종 때 장충단(奬忠壇)을 세운 뒤로 그 이름을 따서 붙인 명칭이다.

이곳에는 청계천 복개 당시 옮겨온 수표교(水標橋)가 놓여 있으며, 부근에는 리틀야구장 · 테니스코트 · 수영장 등이 있어 공원 지역과 함께 시민들의 운동 시설로 제공되고 있다.

참고문헌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한경지략(漢京識略)』
『서울명소고적』(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1958)
「서울의 수도기원과 발전과정」(임덕순, 『지리학논총』별호 1,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지리학과, 1985)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이혜은|이해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