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

목차
관련 정보
늑대
늑대
동물
생물
개과에 속하는 동물.
목차
정의
개과에 속하는 동물.
내용

말승냥이라고도 하며, 한자어로는 이리·승냥이와 함께 시랑(豺狼)으로 통칭되었다. 학명은 Canis lupus chanco GRAY.이다. 몸길이는 110∼120㎝, 꼬리길이는 34∼44㎝, 뒷다리는 24∼25㎝, 귀는 10㎝ 정도이다. 다리가 길고 굵으며, 꼬리를 항상 밑으로 늘어뜨리고 있는데 꼬리를 위로 향하지 않는 것이 개와 다른 점이다. 코는 넓은 머리에 비하면 길고 뾰족하게 보이며, 이마도 넓고 다소 경사졌다. 눈은 비스듬히 붙어 있고 귀는 항상 빳빳이 서 있다.

몸의 빛깔과 털의 밀도는 서식하고 있는 지방의 기후·풍토에 따라 차이가 있다. 우리 나라의 늑대는 만주산 늑대와 비슷하지만 전체적으로 털의 길이가 약간 짧으며, 목과 몸 양쪽의 털은 밀생하여 부풀어 있다.

털의 빛깔은 모래빛을 포함한 회황색(灰黃色)에서 오백색(汚白色)까지 다양하다. 교미시기는 1∼2월로 암컷은 한 마리의 수컷을 선택하여 교접한다. 임신기간은 60∼62일로, 암컷은 바위 틈이나 바위 밑, 동굴과 같은 곳에 보금자리를 꾸민다.

1회에 분만하는 새끼 수는 5∼10마리로 수컷의 비율이 높다고 한다. 새끼는 태어난 지 11∼13일 만에야 눈을 뜨기 시작하며 3주일이 지나면 일광욕을 하기 위하여 보금자리에서 나오기 시작한다.

1개월이 경과하면 어미늑대가 씹었던 고기를 토하여 새끼에게 먹이면서 육식하는 방법을 가르친다. 새끼는 5, 6개월간 어미의 젖을 먹으나, 생후 45∼60일이 지나면 토끼의 뼈를 부술 수 있을 정도로 이가 튼튼하여진다.

이때부터 어미는 여러 종류의 짐승을 잡아다가, 짐승을 죽이는 방법과 먹는 방법을 가르친다. 늑대는 몸의 크기에 비하여 매우 강하여 염소와 같은 동물을 물고 달아나도 사람이 잡을 수 없다.

식욕이 왕성하여 송아지·산양과 같은 것은 앉은자리에서 한 마리를 전부 먹을 수 있다. 이는 짐승의 뼈를 부술 수 있을 정도로 튼튼하며 5, 6일간 굶어도 살 수 있다.

늑대는 휴식하는 시간이 거의 없고 먹이를 구할 자신이 있을 때에는 어디든지 질주하는 습성이 있다. 낮에는 산림이 무성한 숲 또는 산림지대에 가까운 관목숲에서 가수면(假睡眠)의 상태로 휴식한다.

시각·청각·후각이 발달되어 있는데, 특히 후각이 발달되어 죽은 동물체의 냄새는 2㎞ 이상 떨어진 곳에서도 맡을 수 있다. 늑대는 죽은 동물의 고기도 잘 먹지만 들쭉과 같은 과실도 즐겨 먹으며, 들꿩·멧닭과 같은 야생조류도 잘 잡아먹는다.

겨울이 되어 먹이가 부족해지면 인가 근처까지 내려와서 양·돼지·개 등을 잡아먹는다.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늑대는 흉포하고 잔인한 맹수이면서도 어리석은 면을 가지고 있는 짐승으로 인식되었다.

그래서 늑대가 나타나기 때문에 사람이 혼자 넘지 못한다는 늑대고개가 있었던 반면에, 토끼·늑대·거북이 먹을 것을 놓고 높은 곳에 오르기와 나이 등을 견주었는데 거북에게 번번이 졌다는 민담이 전해 내려오기도 한다.

참고문헌

『우리말속담큰사전』(송재선, 서문당, 1983)
『세계의 포유동물생태도감』(동아출판사, 1981)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6)
『원색대도감』-동물편-(금성출판사, 1977)
『한국동식물도감』 7(원병휘, 문교부, 196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