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금 ()

고대사
제도
신라 상고기에 사용된 왕호로, 마립간의 이칭.
이칭
이칭
마립간
제도/법령·제도
시행 시기
4세기 말
폐지 시기
6세기 전반
내용 요약

매금은 신라 상고기에 사용된 왕호로, 마립간의 이칭이다. 주로 4세기 말부터 6세기 전반까지 사용되었다. 『삼국사기』에 나오는 표현으로는 '마립간(麻立干)'에 해당하지만, 매금의 '금'이 마립간 이전에 사용된 왕호인 이사금의 끝 글자이기도 하여 종래의 칭호인 이사금에서 일정하게 영향을 받은 명칭이기도 하다.

정의
신라 상고기에 사용된 왕호로, 마립간의 이칭.
유래

신라의 고유 왕호로는 거서간, 차차웅, 이사금, 마립간 등이 있다. 매금은 이 가운데 마립간을 달리 부른 말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자료상으로는 5세기 초인 414년에 작성된 「 광개토왕릉비문」에 나오는 '신라매금(新羅寐錦)'이 가장 이른 시기의 용례이다. 5세기 중엽의 상황을 전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 충주 고구려비」에서도 '신라매금'이라는 표현과 함께 '동이매금(東夷寐錦)'이 등장하여, 5세기에 고구려에서는 신라의 왕을 '매금'이라고 칭한 것이 일반적이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신라 금석문에서는 6세기 전반인 524년에 건립된 「 울진 봉평리 신라비」의 '모즉지매금왕(牟卽智寐錦王)'이라는 사례가 있고, 신라 말에 최치원이 지은 「 문경 봉암사 지증대사탑비」에서도 '매금'의 용례가 찾아진다.

참고로 『일본서기』 권9 신공섭정전기에도 '신라왕(新羅王) 파사매금(波沙寐錦)'이라는 표현이 있어, 마치 파사이사금을 파사매금으로도 불렀을 것으로 판단할 여지를 남긴다. 그러나 이 사례는 이른바 '신라정벌'이라는 가공의 설화에 들어 있는 것이어서 사료적으로는 가치가 높지 않다.

변천사항

매금이라는 왕호가 사용된 시점이 현존 자료상으로는 대체로 4세기 말부터 6세기 전반까지로 나타나므로, 『삼국사기』에서 전하는 신라 고유 왕호 가운데서는 마립간에 해당하는 것이 분명하다. 다만 매금의 '금'이 마립간 이전에 사용된 왕호인 이사금의 끝 글자이기도 하여 종래의 칭호인 이사금에서 일정하게 영향을 받은 명칭으로 볼 수 있다.

매금이라는 용어가 고구려 측에서 작성한 자료에 먼저 나오는 것을 보면, 신라 측의 왕호를 고구려에서 자의적으로 표기하는 과정에서 '마립간'과 '이사금'의 합성어로서 '매금'이라는 표현이 창출되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신라에서는 이미 왕호가 이사금에서 마립간으로 변화한 상황이었으므로, 설사 매금이라는 칭호가 고구려인들에 의해 사용된다고 해도 그것이 곧 마립간을 지칭하는 것으로 받아들였을 것이다. 「울진 봉평리 신라비」에서 신라의 왕을 '매금왕'이라는 형태로 왕호를 표기한 것은 그런 관례를 따른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의의 및 평가

법흥왕 대에 작성된 금석문으로 「 울주 천전리 각석」의 을묘명(535)과 기미명(추명: 539)에서는 매금왕이라는 표현 대신 '대왕' 또는 '태왕'이 새롭게 나타난다. 이는 528년을 전후하여 신라 사회에서 불교가 공인되면서 국왕의 권위가 진골 귀족들을 초월하여 가던 상황을 잘 반영하는 것으로, 신라의 왕은 더이상 6부 체제의 제약을 받던 단계의 마립간이 아니라 6부의 상위에서 신라 사회를 통치하는 유일한 주권자라는 것을 드러내기 위하여 사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참고문헌

원전

『삼국사기』
『삼국유사』
『일본서기』

단행본

강종훈, 『사료로 본 한국고대사 2』(지성과인성, 2021)
전덕재, 『신라육부체제연구』(일조각, 1996)
한국고대사회연구소 편, 『역주 한국고대금석문』-제1~3권(가락국사적개발연구원, 1992)

논문

임기환, 「충주 고구려비의 高麗 大王과 東夷寐錦」(『한국고대사연구』 98, 한국고대사학회, 2020)
김병곤, 「신라 왕호 '매금'의 유래와 성격」(『사학연구』 84, 한국사학회, 2006)
김병곤, 「신라 왕호 '매금'의 비신라계 사용례 분석」(『동국사학』 39, 동국대학교 동국역사문화연구소, 2003)
김병곤, 「신라 왕호 '매금'의 신라계 사용례 분석」(『경주사학』 22, 경주사학회, 200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