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산자동맹회 ()

목차
관련 정보
근대사
단체
1922년 3월 서울에서 사회주의자들이 조직하였던 사상단체.
단체
설립 시기
1922년 3월
해체 시기
1926년 4월
설립지
경성
소재지
경성
전신
무산자동지회|신인동맹회
후신
정우회
내용 요약

무산자동맹회는 1922년 3월 서울에서 사회주의자들이 조직하였던 사상단체이다. 무산자동지회(無産者同志會)와 신인동맹회(新人同盟會)가 통합하여 설립된 단체이다. 1922년 12월 22일 서울 천도교당에서 개최한 강연회에는 1,500여 명의 청중이 참여하였고, 참석자 가운데 양화공(洋靴工)만도 200여 명에 달하였다. 1925년 4월 사회주의단체인 화요회(火曜會) · 북풍회(北風會) · 조선노동당과 함께 ‘4단체 합동위원회’를 구성하였으며, 1926년 4월 이들 세 단체와 함께 정우회(正友會)를 발족시키고 발전적으로 해산되었다.

목차
정의
1922년 3월 서울에서 사회주의자들이 조직하였던 사상단체.
변천 및 현황

1919년 3 · 1운동 이후 활발하게 일어난 대중운동의 일환으로 전국 각지에서 많은 청년 ‧ 사상 단체들이 생겨났다. 국외에서 사회주의 사상을 수용하고 국내에 조직을 결성한 상해파(上海派) 고려공산당(高麗共産黨)과 이르쿠츠파 고려공산당에 소속되지 않은 사회주의 비밀조직이 결성되었다. 그 가운데 1921년 5월 서울에서 재결성된 ‘조선공산당(朝鮮共産黨)[1925년 조직되는 조선공산당과는 다른 단체]'과 1921년 10월 도쿄[東京]에서 결성되었다가 서울로 옮긴 ‘사회혁명당(社會革命黨)[서울파]’이 존재하였다.

조선공산당은 1922년 1월 19일에 합법적 외곽 사상단체로 무산자동지회를, 사회혁명당[서울파]은 1922년 2월에 합법적 외곽 사상단체로 신인동맹회를 조직하였다. 1922년 3월에 무산자동지회와 신인동맹회가 통합하여 무산자동맹회가 설립되었다.

1922년 12월 22일 서울 천도교당에서 "노동자는 단결하여 ‘이리의 영혼’을 가진 자본가에 대항하라."는 박일병(朴一秉)의 「시랑(豺狼)의 혼(魂)」, 구두 만드는 직공의 가련한 상태에 관한 김한(金翰)의 「기한(飢寒)에 박(迫)한 양화직공(洋靴職工)」이란 주제의 강연회를 개최하였다. 이 강연회에는 1,500여 명의 청중이 참여하였고, 참석자 가운데 양화공만도 200여 명에 달하였다.

1925년 4월 사회주의단체인 화요회 · 북풍회 · 조선노동당과 함께 ‘4단체 합동위원회’를 구성하였으며, 1926년 4월 이들 세 단체와 함께 정우회(正友會)를 발족시키고 발전적으로 해산되었다.

참고문헌

단행본

이현주, 『한국 사회주의세력의 형성』(일조각, 2003)
임경석, 『한국 사회주의의 기원』(역사비평사, 2003)
김준엽 · 김창순, 『한국공산주의운동사(韓國共産主義運動史)』 2(청계연구소, 198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