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길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 예조좌랑, 대사간, 이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동리(東利)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42년(세종 24)
사망 연도
1509년(중종 4)
본관
면천(沔川)
주요 관직
예조좌랑|대사간|이조참판
내용 요약

박삼길은 조선 전기 성종~연산군 대에 예조좌랑, 대사간, 이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이다. 어려서부터 무예가 뛰어났으나, 아버지의 권고로 학업에 매진해 29세 때인 1471년(성종 2) 진사시에 입격하고, 1474년 식년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문신 가운데 무재(武才)가 있는 인물로 추천되기도 하였다. 연산군이 폐출되게 되자 사직하고 고향으로 내려가 청빈하게 생활하며 교육에 힘썼다.

정의
조선 전기 예조좌랑, 대사간, 이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가계 및 인적 사항

박삼길(朴三吉)의 본관은 면천(沔川, 지금의 충청남도 당진), 자는 동리(東利)이다. 증조할아버지는 박승검(朴承儉), 할아버지는 박유(朴攸), 아버지는 박효순(朴孝順), 어머니는 정씨(鄭氏)이다. 부인은 남양홍씨이며, 인욱(仁郁) · 의욱(義郁) · 무욱(武郁) 등 세 아들을 두었다.

주요 활동

어릴 때부터 힘이 뛰어났고 활을 잘 쏘았다고 한다. 무예를 익히는 것도 중요하지만 학문을 함께 닦아야 한다는 아버지의 권고로 방향을 바꿔 학업에 전념해 29세 때인 1471년(성종 2) 진사시에 입격하고, 1474년 식년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33명 가운데 10위). 이듬해 하정사(賀正使) 이파(李坡)서장관으로 북경에 다녀왔다.

성종 때는 사간원 정언 · 헌납, 사헌부 지평 · 장령, 예조좌랑 등의 청요직(淸要職)을 역임하였다. 1492년(성종 23)에는 문신 가운데 무재(武才)가 있는 인물로 추천되기도 하였다. 연산군 때는 내섬시 부정, 대사간, 병조참의, 이조참판 등을 지냈다. 연산군 때 사화에 연루되지 않은 까닭은 1479년(성종 10) 중전 윤씨가 서인(庶人)으로 폐출되자 병을 핑계로 조정에 나가지 않고 추모하는 마음을 보였는데, 그 사실을 연산군이 좋게 여겼기 때문이라고 한다.

청렴과 절개를 알려주는 일화가 몇 가지 남아 있다. 연산군이 폭정을 자행하면서 상기(喪期)를 단축했는데, 박삼길은 아버지의 삼년상을 다 치르지 못한 상태에서 회양부사(淮陽府使)로 재직하게 됐지만 업무를 보면서도 늘 근신하고 거친 음식을 먹으면서 심상(心喪)을 마쳤다. 임기를 마치고 이임하자 그곳 백성들은 그의 청렴함을 사모해 길을 막고 울었으며 생사당을 세워 제사지냈다.

그뒤 박원종(朴元宗) 등이 반정을 일으켜 중종을 추대하려고 하자 박삼길은 “연산군이 참으로 어질지 않지만 그가 내린 벼슬과 녹봉을 받아 2품에 이르렀으니 어찌 폐출(廢黜)되는 것을 보겠는가.”라고 말하고 사직하였다. 그뒤 고향으로 내려가 청빈하게 생활하면서 교육에도 힘쓰다가 67세로 세상을 떠났다.

참고문헌

원전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성종실록(成宗實錄)』
『송자대전(宋子大全)』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