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양인 ()

목차
관련 정보
의약학
개념
사상의학상 분류한 네 체질 중 비(脾)가 크고 신(腎)이 작은 체질.
내용 요약

소양인은 사상의학상 분류한 네 체질 중 비(脾)가 크고 신(腎)이 작은 체질이다. 본래 비장이 충실하고 신장이 허약하게 타고난 체질이기 때문에 비장 부위인 흉곽이 발달하고 신장 부위인 방광과 엉덩이가 약하다. 대체로 머리는 작고 둥근 편이다. 얼굴빛이 희며 눈동자가 빛나 정기가 어려 보이므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다른 체질에 비해 소화기가 좋아 어떤 음식을 먹든지 소화를 잘 시킨다. 입은 크지 않고 입술은 얇으며 아래턱이 뾰족하고 살갗이 희지만 윤기가 적다. 본질적으로 찬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약의 성질에 있어서도 모두 찬 약이라야 병을 치료할 수 있다.

목차
정의
사상의학상 분류한 네 체질 중 비(脾)가 크고 신(腎)이 작은 체질.
내용

소양인은 본래 비장이 충실하고 신장이 허약하게 타고난 체질이기 때문에 비장 부위인 흉곽이 발달되고 신장 부위인 방광과 엉덩이가 약하다. 그래서 상체는 충실하게 보이지만 하체가 허약하여 걸음걸이가 빠르고 경망스럽게 보인다. 길을 걸을 때에는 먼데를 바라보고 앞을 살피지 않기 때문에 신발이나 바짓가랑이에 흙을 많이 묻힌다.

대체로 머리는 작고 둥근 편이며, 또 앞뒤가 나온 사람도 있고, 얼굴빛이 희며 눈동자가 빛나 정기가 어려 보이므로 시원한 느낌이 든다. 입은 크지 않고 입술은 얇으며 아래턱이 뾰족하고 살갗이 희지만 윤기가 적으며 땀을 많이 흘리지 않는다. 목소리는 낭랑하고 말이 논리적이지 않으며 흥분될 때에는 더욱 조리가 없다. 경솔하여 무슨 일이나 빨리 하고 빨리 끝내기 때문에 일이 거칠고 실수가 많다.

일에 싫증을 잘 느끼며 무슨 일에도 용두사미격으로 마무리를 잘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소양인은 항상 밖의 일을 좋아하고 자신의 일이나 가정의 일들은 소홀히 여기는 경향이 있으며, 다른 사람의 일에는 희생을 아끼지 않고 또 그 일에 보람을 느끼는 의리 있는 사람이 많다. 판단력이 빠르지만 계획성이 없으며 자기가 하는 일이 잘 안 될 때에는 체념을 잘한다.

옳다고 생각하는 일에는 물불을 가리지 않고 달려들며 목에 칼이 들어와도 하고야 마는 정의의 성격이다. 그러나 상대가 잘못을 뉘우치거나 사과를 해오면 즉시 용서를 해주고 때에 따라서는 동정심으로 변한다. 한편, 자신이 실수가 있어서 잘못을 느낄 때에는 금방 비애에 잠겨 정신적 충격을 심히 받는다. 보기에는 냉랭하고 쌀쌀하며 날카로운 성격 같아도 사귀어 보면 다정다감하고 봉사정신이 투철하여 누구나 호감을 갖게 된다.

그러므로 소양인의 기질은 일을 만드는 데 능하고 개척하는 데 장기가 있지만 조직을 만들거나 마무리짓는 데는 부족하다. 솔직담백하여 마음에 있는 것은 모두 털어놓으며 꾸밈이나 아첨하는 일을 혐오한다. 의리를 위해서는 이해타산을 초월하며 변절하는 일은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 성질이 급하고 욕심이 없는 한편 침착하지 못하며 오락 같은 것은 성질이 급해서 소질이 없다. 특히, 바둑과 장기 같은 생각하는 놀이는 더욱 소질이 없다.

소양인은 선천적으로 비 · 위장이 튼튼하게 타고났기 때문에 다른 체질에 비해 소화기가 좋아 어떤 음식을 먹든지 소화를 잘 시킨다. 더욱이 속이 열(熱)해 있는 관계로 겨울에도 냉수를 찾고 추위에 덜덜 떨면서도 냉수를 마셔야 기분이 상쾌하니, 이는 항상 가슴에서 불이 타오르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여름철에 빙과류를 가장 좋아하며 아무리 먹어도 배탈이 나지 않는다.

본래 소양인은 본질적으로 찬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약성(藥性)에 있어서도 모두 찬 약이라야 병을 치료할 수 있다. 가령 어떤 사람은 돼지고기가 몸에 맞고 어떤 사람은 닭고기가 몸에 맞는다고 함은 실은 체질의학에서 말하는 것으로, 어떤 체질에는 돼지고기를 먹으면 설사를 하고 또 풍이 동한다 하여 절대 금기를 하지만 소양인에게는 돼지고기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순전히 기름기만 먹어도 설사를 하기는커녕 도리어 머리가 가벼워지고 기운이 생기는 느낌이 든다. 이와 반대로 닭고기를 먹으면 두드러기가 나거나 설사를 하는 경우가 있으니 이는 닭고기의 성분이 열하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소양인은 돼지고기 외에 다른 동물성지방은 그다지 좋지 않고 대개 식물성기름이 좋으며 특히 참기름은 이 체질에게는 약이 된다.

여기서 말하는 약의 성분이 냉하다, 열하다고 하는 것은 본래 한약에서 기(氣)와 미(味)를 가지고 약의 성분을 따져서 처방을 만들었는데, 이는 체질에 따라 병을 치료하는 데 중요한 기본이 된다. 닭고기가 따뜻하고[熱] 돼지고기가 차갑다는[冷] 것도 경험에 의한 것으로 이처럼 음식이 체질에 맞고 안 맞는 것을 잘 알아서 일상생활에 활용하게 되면 건강관리는 물론 예방의학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소양인에게 맞는 곡물류로는 보리쌀이 가장 좋다. 보리밥은 소화는 물론이요, 대변이 순통(順通)되고 신진대사가 잘 되므로 보약이 따로 없다. 보리 외에도 피 · 팥 · 녹두 · 메밀 등이 좋고, 특히 녹두는 해열 · 해독작용을 한다. 채소류는 배추 · 오이 · 호박 · 상추 · 가지 · 우엉 등이 좋고, 과실류는 수박 · 참외 · 포도 · 딸기가 좋다. 그러므로 소양인은 보리 · 수박 · 참외가 나는 여름철이 가장 건강에 좋을 때이다.

당분으로는 맥아당 · 포도당이 소화촉진제로 좋은 효과가 있다. 생선류로는 기름진 것은 좋지 않고, 담박한 것이라야 하며, 특히 해삼 · 굴 · 새우 · 게 · 복어 · 북어 등이 좋다. 이상의 모든 음식은 소양인에게 특별히 좋은 것이지만, 그 밖에도 식성이 까다롭지 않아 무엇을 먹어도 건강에 해롭지 않으니 특별히 가려먹을 필요는 없다.

다만, 몸이 허약할 때에는 건강관리를 위하여 음식물에 유의해야 할 것이다. 마늘 · 고추 · 생강 · 파와 같은 것은 음식물의 맛을 돋울 정도면 좋으나, 고추를 많이 먹으면 반드시 설사를 한다. 소양인의 병은 대부분 신장이 허약하여 생기는 수가 많으므로 신장을 돕는 독활지황탕(獨活地黃湯) · 형방지황탕(荊防地黃湯)이 대표적 처방으로 되어 있다.

참고문헌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
『사상의학원론』(홍순용·이을호, 행림출판사, 197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