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로부인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순정공의 부인.
인물/전통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내용 요약

수로부인은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순정공(純貞公)의 부인이다. 신라의 향가인 「헌화가(獻花歌)」와 「해가(海歌)」의 주인공이다. 수로부인은 순정공이 강릉태수로 부임할 때 동행하였는데, 바닷가를 지나고 있을 때 한 노인이 높이가 천 길이나 되는 바위 위에 핀 철쭉꽃을 꺾어 와 「헌화가」를 지어 부르며 바쳤다. 이후 바다의 용이 부인을 끌고 바닷속으로 들어가니, 백성들이 모여 「해가」를 지어 불러 수로부인을 구하였다고 한다.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순정공의 부인.
인적 사항

수로부인은 성덕왕(聖德王, 재위 702~737) 대 순정공의 부인이다. 수로부인의 남편인 순정공은 상재(上宰)를 역임한 김순정(金順貞)으로 보이는데, 무열왕계의 직계였기 때문에 지역적 중요성을 띄던 강릉의 태수가 되었다. 순정공과 수로부인은 성덕왕의 측근이자 당대 유력한 인물로 보인다. 이렇게 본다면 경덕왕(景德王, 재위 742~765)의 왕비 삼모부인(三毛夫人)은 김순정과 수로부인의 소실일 가능성이 높다.

향가 작품 속 수로부인

수로부인은 신라의 향가인 「 헌화가(獻花歌)」와 「 해가(海歌)」의 주인공이다. 수로부인이 순정공이 강릉태수로 부임할 때 동행하였는데, 바닷가를 지나고 있을 때 한 노인이 높이가 천 길이나 되는 바위 위에 핀 철쭉꽃을 꺾어 와 「헌화가」를 지어 부르며 바쳤다. 그 일이 있은 이틀 후 바다의 용이 부인을 끌고 바닷속으로 들어가니, 순정공이 손쓸 틈도 없었다.

이에 한 노인이 경내의 백성을 모아 노래를 지어 부르면 부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였다. 그 말에 따라 백성들이 모여 「해가」를 지어 부르니 용이 수로부인을 모시고 나왔다. 이렇듯 수로부인은 용모가 뛰어나 깊은 산이나 큰 못을 지날 때마다 여러 차례 신물(神物)에게 붙들려갔다고 한다.

작품 해석

순정공이 강릉으로 가는 도중 주선(晝饍)을 베풀었다거나 백성들을 모아 노래를 지어 불렀다는 등의 행위는 기우제(祈雨祭) 혹은 바다에 망제(望祭))와 같은 제사를 지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때 수로부인은 사제적(司祭的) 역할을 담당한 것이다. 이는 『삼국유사』 성덕왕조에 당시 가뭄이 극심하였다는 내용과도 연결되는 부분이라 할 수 있다.

한편, 「해가」는 가락국(駕洛國)의 수로왕(首露王)과 관련된 향가인 「 구지가(龜旨歌)」와 같은 패턴을 보인다. 주술적 행위를 통해 민심을 수습하고자 한 의도가 담겼다는 시각에서는 「해가」와 「구지가」의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반면에 「구지가」가 사전에 준비된 행위를 재현하였다면, 「해가」는 용과 같은 신격에 굴복하지 않는 차이가 있다. 즉, 「해가」는 동해안 지역의 제의권을 장악하고자 한 의도를 내포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원전

『삼국유사(三國遺事)』

단행본

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한국학중앙연구원, 2012)

논문

윤재운, 「신라 성덕왕 · 효성왕대의 정치와 사회-『三國遺事』 聖德王 · 水路夫人 · 孝成王條를 중심으로」(『신라문화제학술발표논문집』 39, 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 2018)
이주희, 「水路夫人의 신분」(『영남학』 24, 경북대학교 영남문화연구원, 201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