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례문해 ()

가족
문헌
강석기(姜碩期)가 『가례(家禮)』의 내용과 관련한 의문점을 선별하여 질문하고 스승인 김장생(金長生)으로부터 해답을 얻어서 정리한 예법에 관한 책.
문헌/고서
편찬 시기
1638년 이전
간행 시기
1772년
저자
강석기(姜碩期)
권책수
2권 2책
판본
활자본
소장처
국립중앙도서관, 서울대학교 규장각, 성균관대학교 도서관
내용 요약

『의례문해(疑禮問解)』는 조선 중기 예학자인 강석기(姜碩期, 1580~1643)가 관혼상제를 의미하는 사례(四禮)와 관련하여 의심스러운 부분을 스승인 김장생에게 질문하여 답을 얻은 다음 이를 정리해서 엮은 예법에 관한 책이다. 이 책에는 『가례(家禮)』의 체제에 맞게 통례(通禮), 관례(冠禮), 혼례(婚禮), 상례(喪禮), 제례(祭禮)의 순으로 129조목에 달하는 질문과 해답이 수록되어 있다.

정의
강석기(姜碩期)가 『가례(家禮)』의 내용과 관련한 의문점을 선별하여 질문하고 스승인 김장생(金長生)으로부터 해답을 얻어서 정리한 예법에 관한 책.
저자 및 편자

강석기(姜碩期, 1580∼1643)의 자는 복이(復而), 호는 월당(月塘) 및 삼당(三塘)이며, 본관은 금천(衿川)이다. 김장생(金長生)을 스승으로 삼았다.

서지사항

활자본으로, 2권 2책이다.

편찬 및 간행 경위

강석기의 『의례문해』는 1638년 이전에 강석기가 편찬한 것을 그의 5대손인 강명달(姜命達)이 1772년 『월당집(月塘集)』을 활자본으로 간행할 때 별집으로 수록하였다. 이 책의 첫머리에는 신익성이 쓴 서문과 목록이 있고, 이어서 본문이 수록되어 있으며, 끝에 정홍명(鄭弘溟)이 쓴 발문이 실려 있다.

구성과 내용

『의례문해(疑禮問解)』는 모두 상하 두 권으로 구성되어 있고, 『가례』의 체제에 맞게 통례(通禮), 관례(冠禮), 혼례(婚禮), 상례(喪禮), 제례(祭禮)의 순으로 129조목에 달하는 질문과 해답이 수록되어 있는데, 이 가운데 75조목이 김장생의 『의례문해』에도 실려 있다.

『의례문해』라는 제목의 책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김장생(金長生)이 그의 지인 또는 제자들과 의심스러운 예문(禮文)이나 변례(變禮)적 상황 등 이른바 ‘의례(疑禮)’와 관련하여 강론한 자료로 「습유」를 포함한 548항목을 사후에 편찬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김장생의 제자인 강석기(姜碩期)가 관혼상제를 의미하는 사례(四禮)와 관련하여 의심스러운 부분을 스승에게 질문하여 답을 얻은 다음 이를 정리해서 엮은 것이다.

같은 이름의 책이 스승인 김장생과 제자인 강석기의 이름으로 간행되었기 때문에 그동안 김장생의 『의례문해』가 먼저 만들어지고, 강석기의 『의례문해』가 나중에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여겨졌다. 하지만 김장생의 『의례문해』가 1643년에 아들 김집(金集)에 의해 처음 교정이 되고 3년 후에 간행된 데 비해, 강석기의 『의례문해』에 대한 서문이 신익성(申翊聖)에 의해 쓰인 것이 1638년이다. 이런 점들을 반영한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강석기의 『의례문해』가 김장생의 『의례문해』보다 먼저 편찬된 것이다.

의의 및 평가

16세기 조선의 예학은 영남 지역의 퇴계학파가 선도하였고, 이후 17세기로 접어들면서 김장생이 퇴계 예학을 비판적으로 계승하면서 기호 지역을 중심으로 새로운 예학적 주류를 형성하였다. 특히 이 시기에는 조선만의 예학적 의제들을 제기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토론과 문답이 이루어졌고, 이것을 정리하는 예법에 관한 책들이 만들어졌다. 강석기의 『의례문해』는 이런 분위기에서 만들어졌고, 김장생의 문하에서는 강석기를 포함한 제자들과 답문을 주고받은 김장생의 예설들을 모아서 엮은 김장생의 『의례문해』를 편찬하게 되었던 것이다.

참고문헌

원전

강석기, 『의례문해(疑禮問解)』

논문

김순희, 「사계 김장생 학파의 예서 연구 - 김장생의 『의례문해』·김집의 『의례문해속』·강석기의 『의례문해』를 중심으로」(『서지학연구』 77, 한국서지학회, 2019)
장동우, 「조선시대 『가례』 연구의 진전」(『태동고전연구』 31,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3)

기타 자료

경성대학교 한국학연구소, 『한국예학총서보유』(1), 「의례문해 해제」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