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서 ()

목차
관련 정보
갑골문자
갑골문자
서예
개념
고대의 한자서체.
내용 요약

전서는 고대의 한자 서체이다. 전서는 넓게는 예서 이전의 서체로 갑골문·금문·석고문·육국고문·무전 등이 모두 이에 속한다. 좁은 뜻으로는 대전과 소전이 주축이 된다. 전서의 변체는 지극히 많아 통칭하여 잡체전이라 한다. 신라의 전서로는 「신라태종무열왕릉비」가 있어 예봉필법의 특색을 보인다. 또 최치원의 「진감선사비」의 전액(篆額)은 전서 중에 거칠게 빨리 쓴 초전의 맛이 짙다. 통일신라기와 고려 및 조선에 걸쳐서는 모두 소전으로 썼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시대 중엽의 허목이 초전의 특색을 살려 썼으나 알아볼 수 없는 자가 많다.

목차
정의
고대의 한자서체.
내용

‘篆’은 당나라 장회관(張懷瓘)의 『서단(書斷)』 권상에 “전(篆)이라는 것은 전(傳)으로 물리(物理)를 전하는 것이니 베풀되 다함이 없다(施之無窮).”고 하였다. 주1은 『고대문자의 변증적 발전(古代文字之辨證的發展)』에서 “전(篆)은 연(掾)으로 연은 아전[吏]이니 한대(漢代) 관제(官制)에 문서(文書)를 맡은 하리(下吏)를 연속(掾屬) · 연사(掾史)하여 전서는 실상 연서(掾書) 곧 관서(官書)”라고 하였다.

전서는 넓은 뜻으로는 주2 이전에 있는 서체로 주3 · 금문(金文) · 석고문(石鼓文) · 육국고문(六國古文) · 주4 · 주5 · 첩전(疊篆) 등이 모두 이에 속한다. 좁은 뜻으로는 대전(大篆)과 소전이 주축이 된다. 전서의 변체(變體)는 지극히 많아 수서(殳書) · 각복(刻符) 등 통칭하여 잡체전(雜體篆)이라 한다.

옛사람들은 전서를 주6이 만들었다고 하나, 당나라 위속(韋續)은 묵수(墨藪)에 『오십칠종서(五十七種書)』를 들고 “황제(黃帝)의 사관(史官) 창힐이 새의 발자취[鳥跡]를 그려서 문자를 삼아 전서를 만들었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 말은 믿기 어렵다.

주선왕(周宣王) 태사(太史) 주(籒)가 주8』을 저술하였는데 이것을 ‘대전’이라고 하였다. 그 뒤 여러 나라로 나누어져 문자는 형태를 달리하게 되었고, 진(秦)나라의 정승 이사(李斯)가 하나로 통일한 것을 ‘소전’이라고 한대에 일컫게 되었다.

『설문(說文)』에 의하면 전은 인서(引書)로, 인서란 붓을 당겨서 죽백(竹帛:책, 특히 史書)에 나타내는 것이라 하여 이사가 통일한 서체를 전서라고 칭한다는 것이다. 전서를 크게 나누면 다음과 같다.

① 갑골문:은(殷) · 주(周)시대에 구갑(龜甲)과 수골(獸骨)에 새겨진 문자를 일컬어 구갑수골문자라 한다. 약칭 갑골문 · 구갑문 · 복사(卜辭) · 정복문자(貞卜文字) · 계문(契文) · 은계(殷契) 등으로도 부른다.

은 · 주시대에는 미신을 숭상하여 제사 · 정벌 · 질병 · 전렵(田獵) · 기상 · 출입 · 연사(年事) 등 어느 하나 점쳐서 길흉을 알려고 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 점을 친 다음 갑골 위에 복사와 점복에 관한 일을 새겼다. 이들은 은 · 상시대를 연구하는 데 가장 귀중한 문헌이며 또 한자의 가장 오래된 실증이다.

② 대전:한자 고대 서체의 하나로 그 명칭은 한대에 처음 볼 수 있으니 소전의 대칭이다. 넓게는 소전 이전의 문자와 서체로서 갑골문 · 종정문(鐘鼎文) · 주9 및 육국문자(六國文字) 등이 모두 이에 속한다. 좁게는 주선왕 태사 주가 정리한 문자인 주문이다.

③ 주문:주대문자(周代文字)로 일반은 대전으로 알기도 하고, 또 대전과 같지 않다 하여 ‘주전’ · ‘기자(奇字)’로 보기도 한다. 주11주12 서(敍)에서는 “선왕 태사 주가 대전 15편을 저술하니 혹 고문(古文)과 다르다. ”하고 주는 인명으로 그의 성은 모른다고 하였다. 또, 주전 · 주서(籒書) · 사서(史書) · 고주(古籒)라고도 한다.

④ 금문(金文):은 · 주시대의 청동기(靑銅器) 위의 주13의 통칭으로 종정문 · 길금문(吉金文) · 관지문(款識文)이라고도 일컫는다. 대전 계통에 속하여 소전 이전의 대부분 전서 형체를 포괄하고 있어서 고대서법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실물자료이다.

청동기는 상대(商代)에 기원하여 서주시대(西周時代)에 성행하였다. 금문의 내용은 당시 사전(祀典) · 석명(錫命) · 전렵 · 정벌 · 계약 등의 기록과 조기원인(造器原因)을 새겼기 때문에 상고사회 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이다.

⑤ 초전(草篆):초솔(草率)하고 빨리 쓰는 전서라 하여 초전이라 한다. 결구(結構)에 생략하고 간편하게 하여 필획(筆劃)이 때로는 연결되는 것이 특징이다.

청나라의 주14은 「적고재종정이기관지(積古齋鐘鼎彛器款識)」 · 「을해정명(乙亥鼎銘)」에 대하여 “초평 알아볼 수 있는 것은 오직 ‘王九月乙亥’ 및 ‘乃吉金用作寶尊鼎用孝享’ 등의 자(字)이고 그 나머지는 다 알 수 없음은 모두 멋대로 간략하고 덜었기 때문이다.”라고 하였다.

또 청나라의 엄가균(嚴可均)은 『설문익(說文翼)』 서(序)에서 “초서는 그 근원을 고주(古籒)에 두어 전(篆) 같기도 하고 예(隷) 같아서 고기문(古器文)의 서로 이어지고 뒤엉킨[聯綿糾結] 것 같은 것이 그것이다.”라고 하였다.

⑥ 고전(古篆):고전에는 두 가지 뜻이 있으니 하나는 고대전서로 청나라의 계복(桂馥)은 『속삼십오거(續三十五擧)』에서 “宋人間用古篆作印, 元人尤多變態”라 하여 변태적인 전서를 말하였고, 또 하나는 고문자(古文字)를 가리켰으니 명나라의 조환광(趙宦光)은 『한산추담(寒山帚談)』에서 구체서(九體書)를 논하되 “二日古篆, 三代之書, 見於金石款識”라 하였다.

⑦ 고문(古文):고문에는 세 가지 뜻이 있다. 첫째, 문자학적 각도로 볼 때 갑골문 · 종정문 · 석고문 · 고도문(古匋文) · 고천문(古泉文)과 소전이 모두 고문 계통이고, 진한(秦漢) 이후의 예(隷) · 해(楷)는 금문(今文)계통으로 상대하여 일컫는다.

둘째, 은 · 주 혹은 그보다 이전의 문자로 송의 주15는 『한간(汗簡)』에서 “鳥跡科斗, 通謂古文”이라 하였고 원(元)의 정표(鄭杓)는 『서요편(書要篇)』에서 “自伏羲命子襄作六書, 而黃帝後命倉頡製文字 下及唐虞三代, 通謂之古文”이라 하였다.

셋째, 오로지 만주(晩周) · 육국(六國)에서 쓰던 문자로, 곧 주16가 말하는 “허신의 『설문해자』에 나오는 고문은 공자벽중서(孔子壁中書)로 그 체(體)는 주문 소전과 같지 않아 육국유기(六國遺器) 또한 그러하다. 벽중고문(壁中古文)은 주진간(周秦間) 동토(東土)의 무자라.” 하였다.

⑧ 소전:전서의 하나로 ‘대전’과 대칭하는 것으로 ‘진전(秦篆)’이라 일컬으니 진시황(秦始皇)이 천하를 통일하고서 이사에게 명하여 만든 것이다. 『설문해자』 서에 “진문(秦文)과 맞지 않은 것은 모두 없애고 이사는 주17, 조고(趙高)는 주18, 호무경(胡母敬)은 주19을 지어 사주(史籒)의 대전을 고쳐서 소전이라 일컬었다.”고 하였다.

소전의 필획은 둥글고 굴려서 유창하며 대전에 비하여 정제하며, 진(秦)의 각석(刻石)으로 「태산(泰山)」 · 「역산(嶧山)」 · 「낭야대(琅捓臺)」 등은 이사가 썼다고 전하며 소전의 대표작이다. 소전으로 획이 약간 굵으면 옥저전[玉筯篆(箸)]이라 하고 가는 것을 철선전(鐵線篆)이라고 한다.

⑨ 한전(漢篆):한대(漢代)의 전서로 체격(體格)이 방형(方形)에 가깝고 필법은 예(隷)에 가깝다. 비(碑)와 같이 장중할 때와 청동기 등에 사용하고 있다. 비에는 주20으로, 또 청동기에는 경명(鏡銘)에 주로 썼다.

⑩ 당전(唐篆):당대(唐代)의 서가(書家)들이 쓴 전서로 대전과 소전을 많이 썼으며 이양빙(李陽冰)이 그 대표적이다.

⑪ 동방전(東方篆):동방 곧 고조선으로부터 신라 · 고려 · 조선에 걸쳐 그 유적을 살펴보면, 황해도 구월산(九月山)에 단군시대의 고비(古碑)로 전하는 고전비(古篆碑)가 중국에서 창힐의 필적으로 전하는 것과 같아서 연구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그리고 그 필적과 동류의 것으로는 남해(南海)에 있는 각석문자(刻石文字)와도 일맥상통하고 있어 주목된다.

신라전(新羅篆)으로는 「신라태종무열왕릉비」가 있어 오(吳)나라의 「천발신참비(天發神讖碑)」의 전과 비슷하게 예봉필법(銳鋒筆法)으로 정방형의 특색을 보이고 있으며, 또 최치원(崔致遠)의 필적인 「진감선사비(眞鑑禪師碑)」의 전액(篆額)인 「당해동진감선사지비(唐海東眞鑑禪師之碑)」의 9자는 예봉필법으로 초전의 맛이 짙어 당시 중국에서도 유례를 찾기 어렵다. 그리고 통일신라기와 고려 및 조선에 걸쳐서는 모두 소전으로 썼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중엽의 허목(許穆)의 전서는 초전의 특색을 살렸으나 자신만이 알 수 있는 기형의 전서를 써서 알아볼 수 없는 자가 많다. 조선 순조 때의 학자 홍길주(洪吉周)는 『동문십이가소제(東文十二家小題)』에서 “허목은 결정파대(缺鼎破敦)와 같아서 억지로 은주(殷周)의 고기(古器)라 하나 어리석으면서 기괴함을 좋아하였으니 광혹(誑惑)하다.”고 하였다. 이러한 기풍은 간혹 있어 온 일이라 하겠으나 지나친 경향으로 애써 꾸미는 일은 삼가야 한다.

참고문헌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
『中國書法大辭典』(香港 書譜出版社, 1984)
주석
주1

중국의 문학가ㆍ정치가(1892~1978). 신문학 운동에 종사하였고 중일 전쟁 후에 과학원 원장, 부수상을 지냈다. 저서에 ≪중국 고대 사회 연구≫, ≪갑골 문자 연구≫, 시집 ≪여신(女神)≫ 따위가 있다. ⇒규범 표기는 ‘궈모뤄’이다.    우리말샘

주2

십체의 하나. 전서(篆書)보다 간략하고 해서(楷書)에 가까운 서체로, 진나라 운양의 옥사(獄事) 정막이 번잡한 전서를 생략하여 만든 것인데, 노예와 같이 천한 일을 하는 사람도 이해하기 쉽도록 한 글씨라는 뜻에서 붙은 이름이다. 팔체서의 하나이기도 하다.    우리말샘

주3

고대 중국에서, 거북의 등딱지나 짐승의 뼈에 새긴 상형 문자. 한자의 가장 오래된 형태를 보여 주는 것으로, 주로 점복(占卜)을 기록하는 데에 사용하였다.    우리말샘

주4

십체의 하나. 중국 진시황 때 이사가 대전(大篆)을 간략하게 변형하여 만든 것으로, 조선 시대에는 시험 과목으로 실시하기도 하였다. 팔체서의 하나이기도 하다.    우리말샘

주5

육체서(六體書)의 하나. 팔체(八體)의 모인(摹印)과 같이 도장의 크기와 글자의 수에 따라 맞추어 새기는 글자체이다. 중국 한(漢)나라 때 인각(印刻)에 썼다.    우리말샘

주6

중국 고대의 전설적인 제왕인 황제(黃帝) 때의 좌사(左史). 새와 짐승의 발자국을 본떠서 처음으로 문자를 만들었다고 한다.    우리말샘

주7

중국 자서(字書)의 하나. 주(周)나라 선왕 때의 태사(太史)인 주(籒)가 편찬하였다고 하나 춘추 전국 시대에 편찬된 것으로 여겨진다. 아이들에게 글을 가르치기 위하여 만들어졌으며 사자 일구(四字一句)로 9,000자가 있었다고 하나, 진(晉)나라 때에 일부가 없어지고 오늘날에 전하는 것은 ≪설문≫과 ≪옥편≫에 단편(斷片)이 인용되었을 뿐이다. ≪옥함산방집일서(玉函山房輯佚書)≫에 집본(輯本)이 있다.    우리말샘

주8

중국 자서(字書)의 하나. 주(周)나라 선왕 때의 태사(太史)인 주(籒)가 편찬하였다고 하나 춘추 전국 시대에 편찬된 것으로 여겨진다. 아이들에게 글을 가르치기 위하여 만들어졌으며 사자 일구(四字一句)로 9,000자가 있었다고 하나, 진(晉)나라 때에 일부가 없어지고 오늘날에 전하는 것은 ≪설문≫과 ≪옥편≫에 단편(斷片)이 인용되었을 뿐이다. ≪옥함산방집일서(玉函山房輯佚書)≫에 집본(輯本)이 있다.    우리말샘

주9

십체의 하나. 중국 주나라 선왕(宣王) 때에, 태사(太史)였던 주(籒)가 창작한 한자의 자체(字體)이다. 소전(小篆)의 전신으로 대전(大篆)이라고도 한다.    우리말샘

주10

상대방에게 성적 관계를 맺는 것을 승낙함.    우리말샘

주11

중국 후한의 학자(30~124). 자는 숙중(叔重). 고문학을 배우고 육서를 구명하였다. 저서에 ≪설문해자≫, ≪오경이의≫ 따위가 있다.    우리말샘

주12

중국 후한 때, 허신이 편찬한 자전. 문자학의 기본적인 고전의 하나로, 한자 9,353자를 수집하여 540부(部)로 분류하고 육서(六書)에 따라 글자의 모양을 분석ㆍ해설하였다. 15권.    우리말샘

주13

쇠붙이와 돌, 살림살이에 쓰는 그릇 따위에 새겨 놓은 글.    우리말샘

주14

중국 청나라의 학자(1764~1849). 자는 백원(伯元). 호는 운대(芸臺). 서학(書學)에 정통하여 전례(篆隷)를 잘하였다. ≪경적찬고≫ㆍ≪십삼경주소교감기(十三經注疏校勘記)≫를 편집하였으며, 청나라 고증학을 집대성하였다.    우리말샘

주15

중국 후주(後周) 말에서 북송(北宋) 초의 학자ㆍ서화가(?~977). 자는 서선(恕先). 전서(篆書)와 예서(隷書)에 능하였으며, 계척(計尺)을 사용하여 매우 복잡한 누각 건축도 정확하게 그렸다. 저서에 ≪한간(汗簡)≫이 있다.    우리말샘

주16

중국 청나라의 문학자ㆍ고증학자(1877~1927). 신해혁명으로 일본에 망명하였다. 저서에 ≪인간사화(人間詞話)≫, ≪송원희곡사(宋元戲曲史)≫, ≪관당집림(觀堂集林)≫ 따위가 있다. ⇒규범 표기는 ‘왕궈웨이’이다.    우리말샘

주17

중국 진(秦)나라의 재상 이사가 소전(小篆)으로 기록한 자서(字書). 1편.    우리말샘

주18

중국 진(秦)나라의 거부령(車府令) 조고(趙高)가 지은 자서(字書)의 하나.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우리말샘

주19

중국 진(秦)나라 때에 호모경(胡母敬)이 편찬한 자서(字書). 주로 ≪사주편(史籒篇)≫을 참고하여 엮었다.    우리말샘

주20

전자체(篆字體)로 쓴 현판이나 비갈(碑碣)의 제액(題額).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