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릉 ()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성북구에 있는 조선 태조의 계비 신덕왕후 신천강씨의 능.
이칭
이칭
신덕왕후 정릉, 서울 정릉
유적/고인돌·고분·능묘
양식
건립 시기
조선 전기
관련 국가
조선
관련 인물
신덕왕후|태조
소재지
서울특별시 성북구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서울 정릉(서울 貞陵)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70년 05월 26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19길 116 (정릉동, 정릉)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정릉(貞陵)은 서울특별시 성북구에 있는 조선 태조의 계비 신덕왕후 신천강씨의 능이다. 처음에는 도성 내 취현방에 조성되었으나, 1409년 지금의 위치로 천릉되었다. 1669년 신덕왕후를 종묘에 부묘하면서 정자각 등을 건립해 왕릉의 규모에 맞추었다. 사적 서울 정릉으로 지정되어 있다.

정의
서울특별시 성북구에 있는 조선 태조의 계비 신덕왕후 신천강씨의 능.
건립 경위

1396년 태조(太祖, 1335~1408, 재위 1392~1398)는 자신의 수릉(壽陵)으로 신덕왕후(神德王后, 1356~1396)의 정릉(貞陵)을 도성 안 취현방(聚賢坊)에 조성하였다. 1408년 태조가 승하해 건원릉(健元陵)에 안장되었고, 이듬해인 1409년 정릉은 도성 밖 사을한(沙乙閑)의 산기슭으로 옮겨졌다.

현재의 돌거리들을 통해 보면 이때 옮겨진 것은 장명등과 고석(鼓石)뿐이었다. 나머지 정릉 돌거리들은 원래 자리에 매립해 놓았다가, 1410년 광통교(廣通橋)를 흙다리에서 돌다리로 건립할 때 사용하였다. 그래서 현재 청계천 광통교에는 정릉의 병풍석(屛風石) 등 다양한 부재(部材)가 남아 있다.

한편 신덕왕후는 종묘(宗廟)에 부묘(祔廟)가 되지 못하고, 점차 정릉에서 지내는 제향(祭享)이 소홀해지면서 자연스럽게 잊혀졌다. 선조(宣祖, 1552~1608, 재위 1567~1608) 대인 1581~1583년에 신덕왕후의 부묘가 논의되었으나 이루어지지 않았다.

1669년 송시열(宋時烈, 1607~1689)의 건의로 신덕왕후의 부묘가 이루어졌으며, 정릉을 왕릉의 규모에 맞게 보수하여 정자각(丁字閣), 재실(齋室) 등을 지었다. 다만, 돌거리는 1669년에 새로 만들지 않고 이전에 제작된 것이다. 『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의 정릉 봉심(奉審) 기록을 보면, 다른 왕릉에 비해 난간석(欄干石)과 무석인(武石人)만 세우지 않았다고 한다.

변천

현재 정릉의 돌거리 중 1396년의 작품은 장명등과 고석뿐이며, 망주석(望柱石), 양석(羊石), 호석(虎石), 문석인(文石人), 석마(石馬)는 16세기 후반의 양식을 보인다. 아마도 신덕왕후 부묘가 논의되었던 1581~1583년 사이에 돌거리들을 추가로 세우고 부묘는 하지 않았던 것으로 짐작된다.

형태와 특징

정릉은 곡담 안에 봉분이 있고 그 주변에 양석과 호석이 한 쌍씩 배치되어 있다. 봉분 정면에 혼유석(魂遊石)과 장명등이 있고 좌우로 망주석과 문석인, 석마가 있다. 능강 아래에는 정자각과 비각(碑刻), 홍살문이 있으며, 수복방(守僕房)은 1998년, 재실은 2002년에 복원된 것이다. 『 춘관통고(春官通考)』에 따르면 연못도 있었다고 한다.

금석문

비각 안에는 1770년에 건립된 표석이 있는데, 앞면에 ‘조선국 신덕왕후 정릉(朝鮮國 神德王后 貞陵)’이라고 새겨져 있다. 이 전서(篆書)를 홍계희(洪啓禧, 1703~1771)가 쓰고, 뒷면의 음기는 이최중(李最中, 1715~1784)이 썼다. 이 표석을 1899년 갈아서 ‘대한 신덕고황후 정릉(大韓 神德高皇后 貞陵)'이라고 고종(高宗, 1852~1919, 재위 1863~1907) 어필(御筆)로 새겼다.

의의 및 평가

정릉은 사실상 조선에서 가장 처음 조성된 왕릉이지만, 현재는 초기의 모습이 장명등 등 일부만 남아 있으며 병풍석 등은 광통교에 있다. 현재 정릉의 돌거리는 신덕왕후가 부묘된 1669년경 제작한 것이 아니며 양식상 16세기 후반의 작품이다.

참고문헌

원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춘관통고(春官通考)』

단행본

『조선왕릉 종합학술조사보고서Ⅰ』(국립문화재연구소, 2009)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