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항파두리 항몽유적지 ( )

고려시대사
유적
문화재
제주특별자치도 북제주군 애월읍 고성리와 상귀리 일대에 조성된 토성(항파두성, 항파두리성)으로, 13세기 후반 몽골 침략에 저항한 고려 삼별초의 최후 항전지.
이칭
이칭
항파두리항몽전적지
약칭
항파두리항몽유적지
유적
건립 시기
1271년
관련 국가
고려, 몽골
관련 인물
김통정
길이
1,450m
둘레
6km
면적
1,097,490㎡
소재지
제주특별자치도 북제주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濟州 缸坡頭里 抗蒙 遺蹟)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97년 04월 18일 지정)
소재지
제주 제주시 애월읍 고성리 1126-1번지 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제주항파두리항몽유적지(濟州缸波頭里抗蒙遺蹟址)는 제주특별자치도 북제주군 애월읍 고성리와 상귀리 일대에 조성된 토성(항파두성, 항파두리성)으로, 13세기 후반 몽골 침략에 저항한 고려 삼별초의 최후 항전지이다. 1978년 유적지 정비를 실시한 후 1997년 4월 18일에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지금도 유적에 대한 발굴 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북제주군 애월읍 고성리와 상귀리 일대에 조성된 토성(항파두성, 항파두리성)으로, 13세기 후반 몽골 침략에 저항한 고려 삼별초의 최후 항전지.
발굴 경위 및 결과

제주항파두리항몽유적지가 국가적으로 주목되어 정비가 처음 이루어진 시기는 1978년이었는데 1997년에 이르러서야 사적으로 지정되었고, 본격적인 학술 조사가 이루어진 것은 2010년 이후의 일이다. 제주고고학연구소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내성과 외성에 대한 발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2021년에는 항파두리성 동문 문지(門址)의 유구를 확인한 바 있다.

역사적 배경

1231년(고종 18) 몽골군의 고려 침입 이후 삼별초(三別抄)는 몽골에 끝까지 저항한 최후의 고려 항몽 세력이다. 1270년(원종 11) 무인 정권이 붕괴되고 고려 정부가 몽골에 굴복하여 강화도에서 개경으로 환도하자 삼별초는 서남해안 진도로 거점을 옮겨서 반몽 항전을 지속하였다. 1271년 4월 진도가 함락되자 김통정(金通精, ?~1273)이 지휘하는 삼별초는 다시 제주도로 거점을 이동하였다.

경과

항파두리성의 조성은 삼별초가 제주도에 들어온 1271년 5월 이후의 일이었을 것이다. 항파두리성을 거점으로 삼별초는 육지의 연안 일대를 공격하며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였지만 1273년(원종 14) 4월 여몽연합군의 조직적 공격에 의하여 진압되고 김통정이 죽음으로써 40여 년 고려에서의 항몽 전쟁은 종지부를 찍게 된다.

형태와 특징

항파두리성의 둘레는 6km, 면적 1,097,490㎡, 표고는 120~220m이다. 북쪽 방면이 고도가 낮고 경사가 급한 데 비하여 고도가 높은 남쪽은 거의 평탄 지형에 가깝다. 전체가 토축이며 진흙에 자갈을 혼합하여 축성하였다. 남동에서 북서로 연결되는 장축의 길이가 1,450m, 남동에서 북서로 이어지는 최단축의 길이는 660m이다.

공간 구조는 외성과 내성, 그리고 보조성으로 구분된다. 성의 동, 서 방면에는 깊은 골짜기를 수반한 2개의 물 없는 하천이 형성되어 일종의 자연 도랑못의 역할을 하고 있다. 동쪽의 고성천(古城川), 서쪽의 소왕천(昭王川)이 그것이다.

삼별초의 지휘부가 주둔한 것으로 추측되는 내성은 1978년에 항몽순의비(抗蒙殉義碑)의 건립과 함께 석성(石城)으로 재현된 바 있다. 그러나 발굴 조사 결과, 원래의 내성은 석성이 아니고 외성과 마찬가지로 토축이었으며 그 규모는 재현된 석성보다 훨씬 큰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된 내성은 강화 중성(江華中城)과 유사한 방식의 축성이라는 점이 주목되었다. 대몽 항전기 강화도와 제주도의 연계성을 직접 확인해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의의 및 평가

삼별초의 활동은 국가사로서만이 아니라 제주도의 역사를 크게 변화시키는 전환점이기도 하였다. 이후 육지에의 부속성이 현저하게 촉진되는 분수령이 되었기 때문이다. 제주항파두리항몽유적지는 1231년부터 40여 년을 지속한 항몽 전쟁 최후의 현장이라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참고문헌

원전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단행본

제주고고학연구소, 『제주 항파두리성』(2014, 2017, 2019)
윤용혁, 『삼별초, 무인정권·몽골, 그리고 바다로의 역사』(혜안, 2014)
윤용혁, 『고려 삼별초의 대몽항쟁』(일지사, 2000)
강창언 외, 『제주 항파두리 항몽유적지』(제주도, 1998)
집필자
윤용혁(공주대학교 명예교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