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인국 ()

목차
관련 정보
고대사
지명
고구려 초기, 두만강 중류에서 함강북도 산간지대까지 자리하였던 나라.
지명/고지명
제정 시기
고구려 초기
지역
두만강 중류~함경북도의 산간지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행인국은 고구려 초기, 두만강 중류에서 함강북도 산간지대까지 자리하였던 나라이다.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에 보이는 여러 작은 나라 가운데 하나이다. 동명성왕 대에 고구려가 차지하고 성읍으로 삼았는데, 태백산 동남쪽에 있었다고 한다. 태백산은 지금의 백두산으로, 행인국은 두만강 중류에서 함경북도 산간지대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목차
정의
고구려 초기, 두만강 중류에서 함강북도 산간지대까지 자리하였던 나라.
내용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에 보이는 여러 작은 나라 가운데 하나이다. 서기전 32년(동명성왕 6)에 행인국(荇人國)을 공격하여 토지를 차지하고 성읍(城邑)으로 삼았다고 하였다. 행인국 공격은 동명성왕의 명으로, 오이(烏伊)부분노(扶芬奴)가 출전하였다고 한다.

행인국은 태백산(太白山) 동남쪽에 자리하였다고 하는데, 현재 정확한 위치는 알지 못한다. 『삼국사기』 지리지에서도 명칭은 남아 있지만 상세한 위치는 모른다고 하였다. 한편 『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서 영변대도호부(寧邊大都護府) 고적(古跡)조에 행인국을 수록하였다. 행인국이 지금의 함경남도 안변(북한 강원도 안변) 일대에 있었다고 한 것이다. 그런데 이는 태백산을 묘향산(妙香山)으로 간주하였기 때문으로, 현재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의 태백산은 백두산(白頭山)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행국인은 대체로 백두산 동남쪽의 두만강 중류~함경북도의 산간지대에 소재하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에 보이는 개마국(蓋馬國)구다국(句茶國) 등도 그와 인접하였던 것으로 파악된다.

『삼국사기』 고구려본기를 보면 서기전 28년(동명성왕 10) 11월에 부위염(扶尉猒)에게 명하여 북옥저(北沃沮)를 공격해 멸망시키고 성읍으로 삼았다고 하였는데, 행인국 공격 및 성읍 편제와 밀접한 사실로 주목된다. 고구려 초기 두만강 방면의 영역 확장 사실을 반영하는 것으로 이해된다.

참고문헌

원전

『삼국사기(三國史記)』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단행본

여호규, 『고구려 초기 정치사 연구』(신서원, 2014)
김현숙, 『고구려의 영역 지배 방식 연구』(모시는사람들, 2005)
임기환, 『고구려 정치사 연구』(한나래, 2004)
『한국사 5』-삼국의 정치와 사회1, 고구려(국사편찬위원회, 199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