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조 ()

함흥 정릉 화릉
함흥 정릉 화릉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의 제1대 왕, 태조의 아버지로, 고려 후기에 공민왕의 반원정책에 가담해 공을 세웠으며, 아들 이성계가 조선 건국의 토대를 세울 수 있도록 동북면의 토착기반을 구축한 왕족.
이칭
이칭
이자춘(李子春)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15년(충숙왕 2)
사망 연도
1360년(공민왕 9)
본관
전주(全州)
주요 관직
소부윤(少府尹)|대중대부사복경(大中大夫司僕卿)|삭방도만호 겸 병마사(朔方道萬戶兼兵馬使)
정의
조선의 제1대 왕, 태조의 아버지로, 고려 후기에 공민왕의 반원정책에 가담해 공을 세웠으며, 아들 이성계가 조선 건국의 토대를 세울 수 있도록 동북면의 토착기반을 구축한 왕족.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이름과 자는 자춘(子春)이다. 도조(度祖: 李椿)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오동백호(斡東百戶) 박광(朴光)의 딸이다. 부인은 최한기(崔閑奇)의 딸 의혜왕후(懿惠王后: 추존)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94년(태조 3) 태조의 4대조를 추존할 때 환왕(桓王)으로, 태종 때 다시 환조로 추존되었다. 조카 이교주(李咬住)가 장성할 때까지 잠정적으로 형의 천호(千戶) 관직을 이어받았으나, 후에 독자적인 체제를 굳혔다. 그는 원나라의 후원에 힘입어 부원(附元)세력인 조씨(趙氏: 이복동생의 外家)와의 대결에서 승리하고 그 직책을 이어받았다.

그러나 그 뒤 원나라의 정책으로 타격을 입게 되자 차츰 원나라에 대해 회의를 느끼게 되었다. 당시 원나라는 이른바 삼성조마호계(三省照磨戶計)라 하여 중서성(中書省) · 요양성(遼陽省) · 정동행중서성(征東行中書省) 등 3성의 원주민과 이주민을 구분해 호적을 작성하였다. 그 의도는 원주민을 우대하고 국외의 이주자를 데려오는 것이었다. 이는 이주민을 세력 기반으로 구축하고 있던 그에게 치명적인 타격이 되었다.

한편, 공민왕은 원명 교체기에 원나라의 세력이 약해진 틈을 타서 반원정책을 추진하였다. 그는 동북면의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와 연결된 친원 기씨(奇氏) 세력을 제거하기 위해, 이 지역에서 유이민을 기반으로 세력을 형성한 이자춘을 끌어들일 필요성을 느꼈다. 이자춘도 대대로 구축해 온 세력 기반을 유지하기 위해 1355년(공민왕 4) 공민왕을 찾아 복종할 뜻을 비치자, 공민왕은 그에게 소부윤(少府尹)을 제수하였다. 이듬해 그는 유인우(柳仁雨)와 함께 동북면을 협공해 쉽사리 이 지역을 점령하고 99년 만에 회수하였다. 이후 그는 공민왕의 반원정책에 가세해 뿌리 깊게 대립했던 조씨 세력을 제거했다.

또한, 이 때의 전공으로 대중대부사복경(大中大夫司僕卿)이 되어 저택을 하사받고 오랫동안 그의 기반이었던 동북면을 떠나 개경에 머물게 되었다. 개경에 머문 지 1년 만에 동북면에 돌아가려 하자, 그 곳의 토착 기반을 이용해 공민왕을 배반할 우려가 있다며 조정의 신하들이 반대하였다. 그러나 공민왕은 그가 아니면 동북면을 안정시킬 수 없다고 판단해 삭방도만호 겸 병마사(朔方道萬戶兼兵馬使)로 임명해 다시 영흥으로 돌아가게 하였다.

그가 동북면에 이르러 4월에 병사함으로써 조정 신하들의 염려는 기우로 끝났다. 그가 죽은 뒤 그의 아들 이성계는 통의대부 금오위상장군 동북면상만호(通議大夫金吾衛上將軍東北面上萬戶)가 되어 약관으로 정3품의 중앙무관직과 선조의 기반인 상만호의 두 가지 직책을 맡게 되었다. 이는 이성계가 동북면의 토착기반을 그대로 이어받은 것을 의미한다. 나아가 조선왕조 건국의 세력기반이 되기도 하였다. 능은 정릉(定陵)으로, 함흥 동쪽 귀주동(歸州洞)에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목은집(牧隱集)』
『태조실록(太祖實錄)』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선원계보(璿源系譜)』
「고려말 이성계의 세력기반」(허흥식, 『역사와 인간의 대응』, 한울, 1984)
「조선조 건국을 후원한 세력의 지역적 기반」(송기중, 『진단학보』 78 -창립60주년기념특집호-, 1994)
「李朝の四祖の傳說と其の構成」(池內宏, 『東洋學報』 5-2·3, 191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