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기정 ()

손기정
손기정
체육
인물
해방 이후 대한체육회 부회장, 육상경기연맹 회장 등을 역임한 체육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2년
사망 연도
2002년
본관
밀양(密陽)
출생지
평안북도 신의주
관련 사건
일장기말소사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손기정은 해방 이후 대한체육회 부회장, 육상경기연맹 회장 등을 역임한 체육인이다. 1936년 제11회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올림픽 신기록으로 우승하였다. 《동아일보》는 1936년 8월 25일자 석간으로 월계관을 쓰고 시상대에 선 손기정 선수의 가슴에 있는 일장기를 지운 후 그 사진을 배포하였다. 이 사건이 일장기말소사건이다. 손기정은 올림픽을 비롯한 각종 경기대회의 사인북에는 한글로 ‘손긔졍’이라 쓰고 ‘KOREAN’이라고 적었다. 그의 이러한 행동은 일제강점기부터 우리나라가 존재함을 알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다.

정의
해방 이후 대한체육회 부회장, 육상경기연맹 회장 등을 역임한 체육인.
생애와 활동사항

손기정은 평안북도 신의주 출생으로 어렸을 때부터 달리기에 뛰어난 소질이 있었으며, 소학교 6학년 때 신의주와 만주 안동현 사이를 달리는 안의육상경기대회(安義陸上競技大會)에 출전하여 청장년을 누르고 5,000m 달리기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마라톤과 인연을 맺게 되었다.

그는 1931년 조선신궁대회에 평안북도 대표로 5,000m 달리기에 출전하여 우승을 하였고, 1932년 동아일보사 주최 경영(京永) 마라톤대회에서 2위를 한 것이 인연이 되어 육상 명문인 양정고등보통학교에 입학하였다.

양정고등보통학교 입학 후 1932년 4월 일본 호오치신문사 주최 동경-요꼬하마간 역전경주대회에서 우승한 것을 비롯하여 1933년 3월 고려육상경기회(高麗陸上競技會) 주최 제3회 15마일 크로스컨트리경주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각종 장거리경주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1934년 10월에는 제10회 조선신궁대회의 마라톤경기에서 우승하였다. 1935년 3월 도쿄에서 열린 베를린올림픽 파견 후보 1차 선발전에서 2시간 26분 14초의 세계기록으로 우승했고, 4월에 개최된 조선마라톤선수권대회에서도 2시간 25분 15초로 우승했으며, 11월에 개최된 메이지신궁대회 겸 올림픽 선발 2차전에서도 2시간 26분 41초로 우승했다.

다음해 5월에 개최된 최종전에서는 1위의 남승룡(南昇龍) 선수에 이어 2위를 하였고, 일본 선수들이 3위와 4위를 하였다. 이에 일제는 올림픽에 일본 선수를 내보내기 위해 베를린에서 20㎞로 최종 평가전을 하도록 하였다.

최종평가전에서 손기정과 남승룡이 1위와 2위를 하여 올림픽에 출전하였으며, 손기정은 1936년 8월 9일 밤 11시(한국 시간)에 거행된 제11회 베를린올림픽 마라톤경기에서 2시간 29분 19초라는 공인된 올림픽 신기록으로 우승하였다.

올림픽이 끝난 10여 일 후 동아일보이길용(李吉用) 기자가 이상범(李象範) 화백 등과 더불어 월계관을 쓰고 시상대에 선 손기정 선수의 가슴에 있는 일장기를 지운 후 그 사진을 1936년 8월 25일자 석간으로 배포하였으니, 이것이 그 유명한 일장기말소사건(日章旗抹消事件)이다.

광복 후에는 1948년 대한체육회 부회장, 1963년 육상경기연맹 회장 등을 역임했고, 1966년부터는 대한올림픽위원회 상임위원, 제5회 아시아경기대회 한국대표선수단 단장으로 활약하였다.

또한 그는 1981년 9월 독일 바덴바덴에서 1988년 서울올림픽 유치를 위한 사절단의 한 사람으로 활약했으며, 이후 서울올림픽경기대회조직위원회 위원으로서 우리나라의 체육발전을 위해 활약했다. 한편, 손기정의 저서로는 자서전 『나의 조국, 나의 마라톤』이 있다.

상훈과 추모

손기정은 주권이 상실된 시대에 진정한 한국인의 모습을 세계 여러 나라에 소개할 수 있는 길은 오로지 마라톤에서 우승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며 뛰었고, 올림픽을 비롯한 각종 경기대회의 사인북에는 한글로 ‘손긔졍’이라 쓰고 ‘KOREAN’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에 대해 “한문으로 이름을 적지 않은 것은 일본인으로 오해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고, Korea라고 적은 것은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알리기 위함이었다.”고 했다. 또 1936년 베를린올림픽에서 부상으로 받게 돼 있던 그리스 투구를 각고의 노력 끝에 1986년 베를린올림픽 50주년 기념행사 직전에 베를린에서 반환받았다.

그의 이러한 행동은 암울한 일제강점기부터 우리나라 ‘Korea’, ‘대한민국’이 존재함을 알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으며, 이러한 노력의 결과 독일, 미국 등 세계 각국이 손기정의 국적이 Korea라고 인정하게 되었고, 일본 고등학교 교과서에도 Korean Marathon Runner라는 이름으로 손기정을 소개하게 되었다. 이러한 공로로 사후 국립대전현충원(제2국립묘지)에 안장되었으며, 국민훈장 모란장(1970년)을 받았다.

참고문헌

이길용, 『이길용: 일장기 말소의거 기자』(한국체육기자연맹, 1993)
손환,하정희, 「손기정의 민족의식 형성에 관한 연구」(『한국체육학회지』 52(2), 한국체육학회, 2013)
손환,하정희, 「일장기말소사건의 역사적 의미」(『한국체육학회지』 52(1), 한국체육학회, 2013)
정찬모,「손기정 선수의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제패가 우리 민족에게 주는 역사적 의의」(『한국체육사학회지』, 한국체육사학회, 1996)
『조선일보』 (2003.11.25)
『경성일보』 (1931.10.17)
대한유상경기연맹 기록(1945∼2002)
베를린올림픽대회 관련 자료
강형구(손기정 특별전시회 자료 수집가) 면담록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정찬모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