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당개구리

목차
관련 정보
동물
생물
개구리목 무당개구리과의 양서류.
이칭
이칭
고추개구리, 귀신개구리, 독개구리, 비단개구리
정의
개구리목 무당개구리과의 양서류.
개설

수출입 허가대상 야생동물에 해당되며 한반도의 제주도가 이 종의 남방 한계선이다. 무당개구리속은 전 세계적으로 7종이 분포한다. 유럽과 한국, 중국, 베트남 등 동아시아에 주로 서식한다.

무당개구리는 보엔겔(George Albert Boulenger)에 의해 1890년에 신종으로 기재되었고, 스테츠네거(Leonhard Stejneger)에 의해 1907년에 처음으로 국내 분포가 알려지게 되었다. 학명은 Bombina orientalis Boulenger 이다.

생태

몸길이는 3.5∼5㎝이며, 개체에 따라 몸색깔은 다양하게 나타난다. 배면은 적색 또는 황적색이고, 흑색 반문이 산재해 다른 개구리류와 쉽게 구분 지어진다. 등면에 불규칙한 흑색의 반점이 산재해 있다. 둥글고 작은 돌기들이 등면 전체와 다리의 상단부까지 조밀하게 나 있다. 배면에는 돌기가 없다. 접촉 등의 자극을 받으면 피부에서 자극적인 냄새를 풍기는 점액질을 분비한다.

머리는 둥글고 납작하며, 주둥이는 짧다. 수컷은 암컷에 비해 등면의 돌기가 보다 조밀하고 앞발의 발가락에 생식혹이 있다. 암컷이 수컷보다 조금 더 크며 발가락이 가늘고 길다. 올챙이의 몸 색깔은 황갈색 또는 암갈색이며 작은 흑색의 반점들이 흩어져 분포한다. 배면은 암갈색이고 반투명해 내장이 보인다.

산림지대의 습지, 물가 주변의 초지, 낙엽 등지에서 관찰된다. 10월경부터 동면기에 들어가 3월경까지 지속된다. 봄부터 6월경까지 번식시기에 해당된다. 알은 작은 덩어리 형태로 1∼5개씩 낳는데 여러 마리가 한 곳에 모여 산란하기 때문에 많은 알덩어리들이 관찰되기도 한다.

암컷 한 마리는 여러 번에 걸쳐 알을 30∼150개 낳는다. 흐르는 곳보다는 정수성의 고인 물을 선호한다. 수컷은 암컷의 뒷다리 앞과 허리를 잡아 포접한다. 수컷은 시각적으로 큰 암컷을 선호하지만, 밤 시간대에는 화학적 신호에 의해 암컷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낮과 밤에 모두 활동하며 여름철에 가장 왕성한 먹이활동을 한다. 곤충류, 지렁이를 비롯한 환형동물, 또는 연체동물 등을 먹는데 대부분은 곤충들을 먹고 살아간다. 딱정벌레와 벌류의 먹이를 주로 먹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적을 만나면 등을 펴고 밝은 색의 배를 내보이는 행동을 취한다. 독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위협을 받으면 피부에서 독성물질이 분비되는 특징을 보인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무당개구리라는 이름은 배부위의 색깔이 붉은색으로 알록달록하여 마치 무당 옷을 닮았다 하여 생긴 이름이다. 한때 영국, 프랑스 등지에 관상용으로 수출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한국 양서·파충류 생태도감』(이정현 외, 국립환경과학원, 2011)
「한국산 무당개구리의 성 선택에 관한 연구」(박예슬, 삼육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13)
「한국산 무당개구리 두 개체군의 먹이 습성 비교」(고영민 외,『한국환경생태학회지』21-6, 2007)
한반도 생물자원 포털(www.nibr.go.kr/species)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