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만불선원 화엄경언해 38권 39책 ( )

불교
문헌
1904년, 창덕궁의 궁녀들이 정원의 『화엄경소』 중 경문만을 한글로 음독하고 현토하여 정서한 한글 사경.
문헌/고서
편찬 시기
1904년
간행 시기
1904년
저자
창덕궁 궁녀들
편자
미상
편저자
미상
권책수
38권 39책
권수제
대방광불화엄경소권제일
판본
사본
표제
화엄경
소장처
부천 만불선원
내용 요약

부천 만불선원 『화엄경언해』 38권 39책(富川 萬佛禪院 華嚴經諺解 三十八卷 三十九冊)은 1904년 창덕궁의 궁녀들이 80권본 『화엄경』의 본문과 구결을 한글 음역과 한글 구결로 필사한 사경이다. 권수제는 ‘대방광불화엄경소’로 되어 있으나 주본 『화엄경』 즉 80권본 『화엄경』의 본문만 한글로 음역하고 여기에 한글로 구결까지 붙였다. 이를 통해 한자를 모르는 사람들도 독경할 수 있도록 필사된 사경이다.

정의
1904년, 창덕궁의 궁녀들이 정원의 『화엄경소』 중 경문만을 한글로 음독하고 현토하여 정서한 한글 사경.
개설

『화엄경』의 주석본 중에는 송나라 정원(淨源)이 『화엄경』 본문을 과문(科文)하고 여기에 당나라 징관(澄觀)이 펴낸 『화엄경소(華嚴經疏)』 60권을 덧붙인 『화엄경소(華嚴經疏)』 120권이 있다. 고려 대각국사 의천이 송나라에 갔을 때 이 정원의 주석본을 판각(板刻)하도록 의뢰하였다. 이때 판각된 정원의 주석본은 송나라 상인에 의해서 고려에 전달되었다. 이후 고려에서 유통되었던 목판본 『화엄경』은 바로 이 정원의 주석본을 저본으로 한 것이었다. 『화엄경』은 임진왜란 이전에는 황해도 귀진사(歸進寺)에서 간행되었으며, 임진왜란 이후에는 경기도 용복사(龍腹寺)와 전라도 송광사(松廣寺)에서 각각 간행되었다. 부천(富川) 만불선원(萬佛禪院)에 소장되어 있는 『화엄경언해(華嚴經諺解)』는 권수제가 “대방광화엄경소”라 적혀 있어 이들 판본 중 하나를 저본(底本)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부천 만불선원에 소장되어 있는 『화엄경언해』 38권 39책은 『화엄경』 경문의 한자음을 한글로 표기하고 한글로 토를 단 한글 음역본 『화엄경』이다.

편찬 및 간행 경위

이 『화엄경언해』는 창덕궁 궁녀들이 손으로 적은 필사본(筆寫本)이다. 궁녀들은 고종황제를 위시하여 황태자 · 황태자비 · 영친왕 등 왕실의 안녕(安寧)과 수복(壽福)를 발원하기 위하여 『화엄경』을 한글로 해정(楷正)하게 필사하였다. 권말(卷末)에 "대한광무팔년칠월일등서"라는 필사기가 있는데, 이를 통해 『화엄경언해』가 고종황제 말년인 1904년(광무 8)에 완성된 것을 알 수 있다.

서지사항

『화엄경언해』는 모두 38권 39책으로 한글로 정서(淨書)한 필사본이다. 장정은 홍사(紅絲)로 오침하여 장황하였으며, 표지는 홍지(紅紙)에 ‘화엄경’을 묵서(墨書)한 제첨을 부쳤다. 본문은 오사란(烏絲欄)을 그어 그 안에 경문을 정서하였다. 반엽(半葉)을 기준으로 변란의 크기는 34.5×23㎝, 행자수는 8행 17자를 기준으로 약간의 들고남이 있다. 각 책의 권말(卷末)에 ‘대한광무팔년칠월일(大韓光武八年七月日)’이라는 사성기(寫成記)가 기재되어 있다.

내용

『화엄경언해』는 권수(卷首)의 ‘대방광불화엄경소’라는 서명과 본문의 내용으로 보아 120권으로 구성된 『화엄경소』를 저본으로 한 일종의 사경이다. 주소(註疏)를 제외한 경문만을 한글로 음독(音讀)하고 여기에 한글로 현토(懸吐)를 달아 정성스럽게 쓴 한글 사경(寫經)이다.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이라고도 불리는 『화엄경』의 핵심 사상은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원융사상이다. 이 경전은 우리나라에서 일찍부터 화엄종의 근본 경전으로 받아들여졌다. 따라서 『화엄경』은 『법화경』 · 『금강경』과 함께 한국의 불교 사상을 확립하는 데 큰 영향을 끼친 대표적인 대승 경전이다. 『화엄경』에 대한 주소본은 화엄학의 대가인 당나라 징관(澄觀)이 주본 『화엄경』 80권본을 저본으로 찬술한 『화엄경소(華嚴經疏)』 60권본, 송나라 정원(淨源)이 『화엄경』의 본문을 따라 과문(科文)하고 거기에 징관의 『화엄경소』를 덧붙인 『화엄경소(華嚴經疏)』 120권본이 있다. 1087년(고려, 선종 4)에 대각국사 의천이 의뢰하여 송나라 상인 서전(徐戩) 등이 고려에 전달한 목판본 『화엄경』은 바로 이 정원의 주소본을 판각한 것이다. 이후 이 송판(宋板)은 필요에 따라 수차례 인쇄되어 널리 유포되었다.

조선시대 세조 연간에는 『화엄경합론(華嚴經合論)』이 간경도감에서 중수 · 간행되었다. 이후 『화엄경』은 임진왜란 이전에는 황해도 귀진사에서 간행되었으며, 임진왜란 이후에는 경기도 용복사와 전라도 송광사에서 각각 간행되었다. 그러나 조선시대에 『화엄경』 또는 『화엄경소』가 언해된 사실에 대해서는 전혀 알려진 바가 없어 언해본의 유무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 다만 이 한글본 화엄경인 『화엄경언해』는 창덕궁의 상궁과 궁녀들이 중심이 되어 사경한 것이므로 불교를 믿던 궁녀들이 화엄경 본문과 구결을 한글로 정서한 것으로 보인다. 본래 정원의 『화엄경소』는 전체 120권으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한글본은 경문과 구결을 한글로 필사하여 39책으로 꾸몄다. 권말(卷末)에 '왕실의 평안과 전하의 수복를 축원하기 위해 창덕궁의 궁녀들이 한글로 정성스럽게 정서한 사경이니 널리 독송(讀誦)하기'를 권하고 있다. 책의 끝에는 ‘광무갑진칠월일등서’라는 사성기가 있어 이 책이 1904년(광무 8)에 사경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의의 및 평가

부천 만불선원에 소장되어 있는 『화엄경언해』는 80권의 주본 『화엄경』 전체를 한글로 음역하고 구결을 현토한 사경이다. 이 책은 1928년 백용성(白龍城)이 『조선글화엄경』을 번역하고 발행하는 데 일정한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짐작된다.

참고문헌

원전

문화재청(www.cha.go.kr)

단행본

논문

김단일, 「17세기 『대방광불화엄경소』의 간행과 승려문파-삭녕 용복사본과 순천 송광사본을 중심으로-」(『서지학연구』 84, 2020)
박용진, 「고려 敎藏의 고려 및 조선시대 유통과 전승」(『서지학연구』 83, 2020)
오용섭, 「송광사 간행의 『대방광불화엄경소』와 판본의 계통」(『서지학연구』 84, 2020)
오용섭, 「조선시대 『대방광불화엄경소』의 간행」(『서지학연구』 76, 2018)
아상백, 「歸眞寺와 간행 불경 연구」(『서지학연구』 58, 2014)
이종수, 「숙종 7년 중국선박의 표착과 백암성총의 불서간행」(『불교학연구』 21, 2008)
한금지, 「화엄경언해연구」(홍익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5)

인터넷 자료

기타 자료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