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업회 ()

근대사
단체
1911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조직되었던 독립운동 단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1911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조직되었던 독립운동 단체.
개설

이종호(李鍾浩) · 김익용(金翼瑢) · 강택희(姜宅熙) · 엄인섭(嚴仁燮) 등 재연해주(在沿海州) 민족운동 지도자들이 1911년 5월에 결성하였다.

연원 및 변천

초대 회장에 최재형(崔才亨), 부회장에 홍범도(洪範圖)가 선임되었으며, 러시아 당국의 공인을 얻어 활동하였다.

같은 해 12월 총회에서 회칙을 개정하여 회의조직을 의사부(議事部)와 집행부(執行部)로 나누었다.

의사부는 총회에서 선출한 3∼9명의 의사원으로 구성하며 의사부의 의장과 부의장이 회를 대표하기로 하였다. 그리하여 의장에 이상설(李相卨), 부의장에 이종호가 선임되어 회무를 총괄하였다. 집행부는 신문부(新聞部) 등 13개부로 나누어 업무를 분장하게 하였다.

창립 이후 회세를 확대한 결과 1913년 10월 회원이 2,600여명에 달하였으며, 1914년에는 8,579명으로 증가하였다.

1910년대 초 재연해주 항일 독립운동의 중심 기관으로 민족정신의 고취, 항일 독립운동의 전개, 교민의 단결과 지위 향상 등에 노력하였다.

그리고 각종 기념일에 행사나 강연회를 개최하여 애국심을 고취하였다. 그러나 1914년 6월 대일 외교관계 악화하여 일본의 요구를 받아 들인 러시아 당국에 의해 강제로 해산되었다. 권업회의 전통은 1917년 결성된 전로한족중앙회(全露韓族中央會)로 이어졌다.

기능과 역할

일제와 러시아 당국의 탄압을 피하기 위해, 한국인에게 ‘실업을 장려한다’는 뜻으로 권업회로 명칭하였다. 그렇지만 진정한 목적은 어디까지나 강력한 항일 운동을 전개하는데 있었다. 당시 임원은 각 지방의 한민회(韓民會) 등 한인 비밀결사 단체의 임원을 겸하고 있었기 때문에, 각 단체는 상호 밀접한 유대를 지닐 수 있었다.

그러므로 권업회의 활동 목표는 곧 각 단체의 활동 목표가 되었던 것이다. 또한, 효과적인 활동을 전개하기 위해 기관지로서 『권업신문』을 발간하였는데, 재연해주 한인의 대변지로서 항일 민족정신을 높이는 데 큰 구실을 하였다.

중앙 본부는 신한촌에 두었으며, 하바로프스크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 지회(支會)와 분사무소(分事務所)를 두었고, 회원은 남녀 · 신앙 · 교육의 구별 없이 21세 이상의 성인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었으나, 실제로는 회원을 신중하게 엄선하여 가입시켰다.

즉, 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3인 이상의 보증인이 연서한 입회 원서를 의사부에 제출해야 하며, 입회 원서 제출자가 50인에 달하면 의사부는 정기 총회나 임시 총회를 소집하여 입회 원서를 심사하였다. 그리고 입회 허가를 얻은 자는 의사부 의장이 주재하는 엄숙한 입회 의식을 치뤄야 했다.

참고문헌

『국외한인사회(國外韓人社會)와 민족운동(民族運動)』(윤병석, 일조각, 1990)
『독립운동사』(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3)
『한국독립운동사(韓國獨立運動史)』 3(국사편찬위원회, 1967)
『한국독립사(韓國獨立史)』(김승학, 독립문화사, 196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