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학기술
개념
저울의 기준 단위로 사용되는 무게단위. 중량단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근은 저울의 기준 단위로 사용되는 무게 단위이다. 근을 단위로 사용한 기록은 중국 『한서』 「율력지」와 우리나라의 문헌에 나와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무게의 변화가 있었지만 중요한 무게 단위로 사용되었다. 1902년 평식원의 설립 때 ‘도량형규칙’인 미터법에 따라 무게의 단위를 그램(g)으로 하였다. 1909년 「도량형법」 제정으로 다시 사용되었다. 근의 무게는 관을 기준으로 600g이다. 오늘날에도 근은 고추·솜 등과 같이 부피는 크지만 가벼운 물건을 매매할 때 시장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키워드
정의
저울의 기준 단위로 사용되는 무게단위. 중량단위.
개설

근은 『한서』 「율력지」에 ‘1약(龠)에 채워지는 기장 1,200톨의 무게를 12수(銖)로 하고, 24수를 1량(兩), 16냥을 1근(斤), 30근을 1균(鈞), 4균을 1석(石)으로 한다’고 기록하고 있는 것을 통해 무게의 중심 단위임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근의 단위는 중국 한대 이후부터 오늘날까지도 제도화하여 사용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조선 초기 『경국대전』에 ‘황종관에 물의 중량 88분을 기준하였는데, 10리(釐)가 1분이고, 10분이 1전이고, 10전이 1량이고, 16량이 1근이고, 큰 저울[大稱]은 100근, 중간 저울[中稱]은 30근, 작은 저울[小稱]은 3근 혹은 1근이다’고 기록하고 있는 자료를 통해 근의 단위를 이해할 수 있다.

우리나라 근의 단위는 문헌 자료인 『삼국사기』에 ‘ 황룡사 장육상을 만드는데, 동(銅) 35,007근이 들어갔다’는 기록과 『삼국유사』에도 ‘황룡사 보살상을 만드는데, 철 12,000근이 들어갔다’고 기록하고 있고, 금석문 자료인 451년(눌지왕 35)으로 추정되는 경주 「서봉총은합」에도 내부와 외부의 아래쪽에 ‘3근’이라고 기록되어 있고, 충청남도 부여군 구아리 · 가탑리 출토의 ‘1근’이 새겨진 거푸집 등을 고려할 때 일찍부터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삼국 및 통일신라시대의 근의 무게는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성덕대왕신종의 무게인 18.9톤을 통해 유추하면 중국 한대(250g 내외)와 유사한 약 250g 내외였을 것이다.

근의 단위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도 널리 사용되었다. 다만 고려시대는 정종 6년(1040)에 저울의 단위를 정비하였기 때문에 근의 무게에 큰 변화가 있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다만 고려시대 근의 무게를 이해할 수 있는 자료가 매우 부족하기 때문에, 금석문에 새겨진 기록과 실물 자료의 측정을 통해 유추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근의 무게는 중국 당대 · 송대처럼 약 630g 정도로 추측된다. 조선시대 1근의 무게는 조선 초기 『경국대전』에 ‘ 이(釐) · 분(分) · 전(錢) · 량(兩) · 근(斤)’ 등이 기록되어 있는데, 이를 통해 유추하면 641.946g이다. 이러한 1근의 무게는 조선 후기에도 변화가 없었다. 따라서 1근의 무게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가 비슷함을 알 수 있다.

1902년 평식원의 설립 때 ‘도량형규칙’, 즉 미터법에 따라 무게의 단위를 그램(g, 久覽)으로 하였다. 이때 기준은 량이었는데, 량은 37.5g이었다. 이에 따른 1근의 무게는 600g이었다. 이러한 ‘도량형규칙’은 1905년 3월 9일 법률 제1호에 의해 「도량형법」으로 전환되었다. 하지만 「도량형법」도 1905년 을사조약 체결이후 많이 변화되었다. 1909년 「도량형법」을 개정하였는데, 그것은 일본의 도량형제와 명칭의 사용이었다. 근의 무게는 관(貫)을 기준으로 근=160/1,000관이었으므로, 즉 600g으로 하였다. 이러한 근의 무게는 오늘날까지 저울의 기준 단위로 사용되고 있다.

연원 및 변천

근은 중국의 사서인 『한서』 율력지에 의하면 제도적으로 사용되고 있었음을 알 수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삼국 및 통일신라시대의 자료와 기록에 나타나고 있다. 근은 삼국 및 통일신라시대에 무게를 측정하는 단위로 널리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근은 고려시대 무게의 단위를 정비하면서 1근의 무게에 변화가 있었다. 고려 후기에는 원의 저울이 도입되면서 원의 1근과 고려 1근의 차이로 인해 약간의 혼란이 초래되기도 하였다.

조선시대는 초기인 세종대 저울을 정비하면서, 근의 단위와 무게를 교정하였는데, 이러한 원칙은 『경국대전』을 통해 알 수 있다. 『경국대전』에 의하면 저울의 무게는 근을 중심으로 운용하였고, 이러한 원칙은 조선후기에도 변함이 없었다. 따라서 근은 전근대시기 무게의 측정 중심단위였음을 알 수 있다.

근은 저울을 사용할 때 무게를 측정하는 중요단위이다. 근은 시기에 따라 단위 무게만이 변화가 있었을 뿐 고대부터 오늘날까지 무게의 중요 단위로 사용되고 있다.

현황

근은 전근대에서 금속류를 측정하는 주요 단위로 사용되었다. 오늘날에서도 미터법이 사용되고 있지만 근은 무게가 무거운 금속류를 측정할 때뿐만 아니라 부피는 크지만 가벼운 물건, 즉 고추 · 솜 등을 매매할 때 시장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근은 무게의 단위로서 역사성을 가지고 있다.

의의와 평가

근은 우리나라에서 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널리 사용된 무게의 중심 단위이다. 전근대시기 근은 중국과 비슷한 무게를 가졌는데, 이는 양국의 교역에도 일정한 영향을 주었을 것이다. 하지만 근은 1902년 이후 일본의 무게 단위에 영향을 받게 되므로, 일본의 단위무게와 동일하게 되는 모순을 가지게 되었다.

참고문헌

『백제의 도량형』(국립부여박물관, 2003)
『한국중세도량형제연구』(이종봉, 2001)
『한국의 도량형』(국립민속박물관, 199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