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손 ()

목차
관련 정보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전라도지휘사, 추밀원지주사, 추밀원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이칭
김운래(金雲來)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251년(고종 38)
본관
전주(全州)
주요 관직
전라도지휘사|추밀원지주사|추밀원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후기 전라도지휘사, 추밀원지주사, 추밀원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초명은 김운래(金雲來). 평장사(平章事) 김태서(金台瑞)의 아들이며, 계림부원군 김혼(金渾)의 아버지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성품이 장엄·정중하고 온화·관대하며, 지혜와 용기가 뛰어났을 뿐 아니라, 담략(膽略)이 있어 거실에 있을 때도 항상 조삼(皁衫: 冠禮의 再加 때 입는 복장의 하나)을 입고 손님을 대하듯 했다 한다.

음관(蔭官)으로 출발하여 현직(顯職)을 역임하였다.

1231년 정주(靜州: 지금의 평안북도 의주) 분견장군(分遣將軍)이 되었는데, 그때 몽고군이 정주에 침입하자 힘써 싸웠으나 이기지 못하고, 구주(龜州: 지금의 평안북도 구성)에 가서 박서(朴犀)와 합세하여 성을 굳게 지켜 적을 물리쳤다.

1233년 대장군(大將軍)·지어사대사(知御史臺事)가 되었다. 1237년 전라도지휘사(全羅道指揮使)가 되어 담양·해양(海陽: 지금의 경상남도 사천) 등지를 휩쓸던 초적(草賊) 이연년(李延年) 형제를 나주에서 무찔러 평정하였다. 이 공으로 추밀원지주사(樞密院知奏事)로 승진하였는데, 마침 어떤 사람이 김경손을 최우(崔瑀)에게 무고하였으나 거짓으로 밝혀져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로 전직되었다.

1249년 최항(崔沆)은 김경손이 인망을 얻고 있는 것을 시기하여 백령도에 귀양보냈다. 1251년 최항이 계모 대씨(大氏)를 죽이고 대씨의 전부(前夫)의 아들 오승적(吳承績)을 죽였는데, 김경손이 오승적의 인척이 된다 하여 사람을 배소에 보내어 바닷속에 던져 죽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