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돈시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 의종의 측근으로, 정중부의 난 당시 살해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170년(의종 24)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상서우승(尙書右丞)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김돈시는 고려 전기 의종의 측근으로, 정중부의 난 당시 살해된 문신이다. 그의 아버지는 김부식이며 형은 김돈중이다. 그는 의종이 관란사(觀瀾寺)에 행차하려고 하자, 백성을 동원하여 그곳의 조경 공사를 한 공로로 의종의 측근이 되었다. 의종이 김돈시의 집을 별궁(別宮)으로 삼을 정도였는데, 정중부의 난으로 김돈시는 살해되었다.

정의
고려 전기 의종의 측근으로, 정중부의 난 당시 살해된 문신.
가계 및 인적 사항

본관은 경주(慶州)이다. 아버지는 중서령(中書令) 김부식(金富軾)이며, 형은 좌승선(承宣承宣) 김돈중(金敦中)이다.

주요 활동

김돈시가 어릴 적에 한 승려를 따라 당상관(唐商館)에 갔을 때의 일이다. 아내와 사이가 나빴던 어느 상인이 아내를 버리고 다른 사람의 집으로 가려고 하였다. 당시는 겨울이었는데, 갑자기 비가 내렸다. 김돈시는 이 상황에 빗대어 시를 지었는데, 그의 시를 본 상인이 깨우침을 얻고, 결국 아내를 버리지 않았다고 한다.

1165년(의종 19) 김돈시는 대제(待制)의 관직에 있었는데, 아버지 김부식이 지은 관란사(觀瀾寺)를 형 김돈중과 같이 수리하였다. 김돈시는 의종에게 관란사가 복을 비는 곳이라고 아뢰었다. 의종이 관란사로 행차하려는데, 사찰의 북쪽 산이 민둥산이어서 보기 흉하였다. 김돈시는 김돈중 등과 함께 인근의 백성을 모아 소나무 등의 각종 나무와 기이한 화초를 심고 괴석으로 꾸몄다. 또한, 단(壇)을 쌓아 국왕의 방을 만들고 단청으로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김돈시는 형 김돈중과 함께 관란사의 서쪽 대에서 잔치를 크게 열었는데, 이때 쓰인 휘장과 그릇, 진귀한 음식이 화려하고 사치스러웠다. 1166년(의종 20) 의종은 개경 성북동에 있는 김돈시의 집을 별궁으로 삼아서 이곳으로 옮겼다. 이는 김돈시가 의종의 측근이 되었다는 의미이다.

그는 1169년(의종 23) 과거시험을 주관하여 임정(林廷) 등을 선발하였다. 1170년(의종 24) 무신 정중부(鄭仲夫) 등이 일으킨 난에서 다른 문신 50여 명과 같이 살해되었다. 무신들은 김부식의 아들인 김돈시와 김돈중을 중요한 살해 대상으로 여겼다.

참고문헌

원전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보한집(補閑集)』

논문

정구복, 「김부식의 생애와 업적」(『정신문화연구』 82, 한국정신문화연구원, 200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