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겸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대한국민의회 간부를 지내며 독립운동을 한 사회주의운동가.
이칭
이명
이반 스테파노비치 세레브랴코프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6년(고종 23)
사망 연도
1938년
출생지
러시아 연해주(극동 지방)
주요 경력
러시아 정부 국경대표부 통역원, 대한국민의회 간부
대표 상훈
건국훈장 애국장(2005)
관련 사건
사월참변
내용 요약

김만겸은 일제강점기 사회주의운동가로 독립운동에 헌신하였다. 러시아 정부 국경대표부 통역원, 대한국민의회 간부를 지냈다. 1911~1912년 러시아 신문 『달료카야 오크라이나』지 서울 주재 특파원으로서 서울에 거주하였다. 1920년 4월 코민테른 동아비서부의 일원으로 볼세비키와 협력하면서 상하이와 국내를 포함한 한인공산당을 조직하고자 하였다.

정의
일제강점기 대한국민의회 간부를 지내며 독립운동을 한 사회주의운동가.
가계 및 인적 사항

김만겸(金萬謙)은 1886년(고종 23) 러시아 연해주 포세트 지구 부루시예 마을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1869~1870년 사이에 함경도를 덮친 자연재해를 피해 연해주로 넘어왔다. 김만겸은 러시아정교회의 세례를 받고 이반 스테파노비치 세레브랴코프(러시아어: Иван Степанович Серебряков)라는 러시아 이름을 얻었다. 1906년 블라디보스토크 시립중등학교를 졸업하였다.

주요 활동

1905년에 일제가 조선을 보호국으로 삼자 항일문화계몽단체 설립에 참가하였다. 1906년에 한인학교를 열었고, 러시아 당국에서 설립한 한인학교와 한인촌의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1911∼1912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발간된 러시아 신문 『달료카야 오크라이나』('변경'이라는 뜻)의 기자로 일하였으며, 1911년에 특파원으로 조선에 파견되었다. 김만겸은 『달료카야 오크라이나』에 「조선으로부터 온 편지」라는 제목의 연재를 통하여 일본 식민 정책의 본질을 폭로하였다. 이 일로 김만겸은 7개월 만에 일본에 의해 추방당하였다.

1912~1914년에 권업회(勸業會) 위원으로 활동하였고, 한인 교육을 위해 힘썼다. 1918년에는 신한촌(新韓村)의 한인학교에서 교사로 일하였다. 이 시기 김만겸은 러시아 공산당에 입당한 것으로 보이며, 한인사회당에는 가입하지 않았다.

1919년 2~3월 조직된 대한국민의회의 간부로 활약하였다. 일제는 1920년 4월 사월참변〔니항사변〕을 일으키며 연해주의 조선인을 탄압하였다. 이때 한인사회당이나 대한국민의회는 일본군을 피해 아무르주나 북간도로 이동하였다. 김만겸은 이동하지 않고 현지에서 지하조직을 만들어 일제에 저항하였다.

1920년 4월에는 코민테른 동아비서부의 일원으로 보이틴스키와 협력하여 한인공산당을 조직하는 일에 뛰어들었다. 김만겸은 상하이로 가서 한인사회당과 연합하여 한국공산당을 조직하였다. 한국공산당은 상하이의 독립운동가를 끌어들이고 국내에 조직원을 파견하고 이르쿠츠크의 사회주의 그룹과 연합하여 공산당을 창설하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모스크바 자금을 둘러싼 분규로 이러한 계획은 실현되지 못하였다. 김만겸은 1924년 고려공산당 준비위에서 조직부로 참여하였다.

상훈과 추모

대한민국 정부는 김만겸의 공훈을 기려 2005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참고문헌

단행본

임경석, 『초기 사회주의 운동』(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09)

논문

반병률, 「呂運亨의 활동을 통해 본 上海 지역 초기 한인공산주의 조직의 형성과 변천에 대한 재해석, 1919~1921」(『한국독립운동사연구』 45, 2013)
윤상원, 「1910년대 초반 김만겸의 활동과 식민지인식」(『역사연구』 17, 2007)
윤상원, 「1920년대 초반 러시아한인사회주의자들과 코민테른 김만겸의 활동을 중심으로」(『역사연구』 16, 2006)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