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대한문 ( )

서울 덕수궁 중 대한문 전경
서울 덕수궁 중 대한문 전경
건축
유적
서울특별시 중구 덕수궁에 있는 조선후기 다포식 우진각지붕 형태의 문(門). 궁궐문 · 정문.
이칭
이칭
대안문(大安門), 대한문(大漢門)
내용 요약

덕수궁 대한문은 서울시 덕수궁에 있는 조선 후기 다포식 우진각지붕 형태의 문이다. 1906년 동쪽에 있던 대안문을 수리하고 이름도 ‘대한문’으로 고쳐 정문으로 삼았다. 현판은 당시의 궁전대신 남정철이 썼다. 대한문은 경희궁 흥화문처럼 단층으로 정면 3칸, 측면 2칸의 우진각지붕이다. 우진각지붕은 네 추녀마루가 동마루에 몰려 붙은 지붕 형태를 말한다. 처마는 겹처마이며 용마루와 추녀마루가 있다. 용마루 끝에는 매 머리모양의 장식이 있고 추녀마루에는 용두와 잡상을 놓았다. 제자리에서 옮겨지면서 변형되고 여러 차례 보수를 거쳤다.

정의
서울특별시 중구 덕수궁에 있는 조선후기 다포식 우진각지붕 형태의 문(門). 궁궐문 · 정문.
개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서 선조가 의주까지 피난갔다가 서울로 돌아왔을 당시, 궁궐이 모두 불타버려서 거처할 왕궁이 없어서 왕족의 집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완전했던 월산대군가를 행궁으로 삼아 거처하게 된 것이 덕수궁의 시초이다.

1611년(광해군 3)에는 이 행궁을 ‘경운궁(慶運宮)’ 이라 하였다. 경운궁의 정문은 원래 정남쪽의 인화문(仁化門)이었으나, 다시 지으면서 동쪽에 있던 대안문을 수리하고 이름도 대한문(大漢門)으로 고쳐 정문으로 삼았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다포식 우진각지붕(네 추녀마루가 동마루에 몰려 붙은 지붕)의 건물이다.

역사적 변천

덕수궁은 정전(正殿)인 중화전(中和殿)을 짓기 전에는 임시로 즉조당(卽祚堂)을 정전으로 사용하고, 3문(門) 형식을 갖추지 않은 채, 인화문을 정문으로 사용하였다.

1897년(광무 1) 고종이 명례궁(明禮宮)을 옛 이름인 경운궁(慶運宮)으로 다시 부르게 하고, 1902년(광무 6) 들어 궁궐을 크게 중건하면서 정전인 중화전 · 중화문 · 외삼문(外三門)인 조원문(朝元門)을 세워 법전(法殿: 임금이 백관의 경축일 하례를 받는 정전)의 체제를 갖추었다.

얼마 뒤 인화문 자리에는 건극문(建極門)을 세우고 조원문 앞 동쪽에 대한문의 전신인 대안문(大安門)을 세워 새로 정문으로 삼았다.

1904년(광무 8) 함녕전(咸寧殿)에서 일어난 화재로 대내(大內: 임금이 거처하는 궁전)의 거의 모든 건물이 불타 버리자 1904년에서 1906년(광무 10)에 걸쳐 이를 다시 중건하였고, 1906년 4월 대안문을 수리하면서 이름을 대한문(大漢門)으로 고쳤다. 수리하면서 겹처마에 단청을 하였으며 지붕마루에 양성(兩城)을 하고 주1 · 주2 · 잡상(雜像)을 얹었다. 현판은 당시의 궁전대신 남정철(南廷哲)이 썼다.

1914년 도로를 건설한다는 이유로 문 오른쪽에 있던 건물 및 담장이 모두 일제에 의하여 크게 파괴되었고, 이때 대한문도 궁 안쪽으로 옮겨졌다. 또한 1970년에도 도시계획으로 다시 옮겨져 오늘에 이르고 있다.

문 앞에는 돌짐승을 배치한 계단을 두어 궁궐 정문으로서의 위엄을 갖추었었으나, 지금은 계단 및 기단이 아스팔트 속에 묻혀 버린 채 돌짐승만이 땅 위로 드러나 있다.

내용

기단 위에 둥글게 다듬은 주춧돌을 놓고 이 위에 둥근 기둥을 세운 다음 기둥 윗몸을 창방으로 연결하여 짜 맞추고 그 위에 평방을 놓았다. 기둥 위와 기둥 사이 평방 위에 촘촘하게 공포(栱包)를 배열하였는데 공포의 짜임새는 외이출목(外二出目) · 내삼출목(內三出目)이며, 바깥쪽 제공(諸工) 위에 놓인 살미첨차(山彌檐遮)들은 그 끝이 가냘픈 주3로 되어 있고, 안쪽의 공포에는 판형 부재 끝에 구름모양(雲峰)을 조각하였다.

가구(架構)를 보면, 기둥 3줄에 모두 주4를 세우되 가운데 줄에 있는 평주 위에 보를 연결하고 이 위에 주5을 세운 다음, 이 위에 종보[宗樑]를 걸었다. 다시 이 위에 판대공(板臺工)을 놓아 마루도리를 받치고 있다.

천장은 가운데 칸은 주6를 드러낸 연등천장으로, 양옆 칸은 소란반자로 마감하였다.

처마는 겹처마이며, 용마루와 추녀마루를 양성하고 용마루 끝에 취두(鷲頭: 매 머리모양의 장식), 추녀마루에 용두(龍頭)와 잡상(雜像)을 놓았다. 제자리에서 옮겨지면서 변형되고, 여러 차례의 보수로 인하여 원래의 모습을 잃었다.

의의와 평가

덕수궁 대한문은 경희궁 흥화문처럼 단층이며 우진각지붕으로 된 궁궐의 정문이다.

참고문헌

『경운궁중건도감의궤(慶運宮重建都監儀軌)』
『중화전영건도감의궤(中和殿營建都監儀軌)』
『궁궐의 현판과 주련』3: 덕수궁·경희궁·종묘·칠궁(문화재청, 수류산방, 2007)
『(덕수궁)대한문 실측·수리보고서』(문화재청, 2005)
『한국의 고궁건축』(장경호 외, 열화당, 1988)
『서울육백년사』3(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1979)
『德壽宮史』(小田省吾, 李王職, 1938)
주석
주1

전각(殿閣), 문루(門樓) 따위 전통 건물의 용마루 양쪽 끝머리에 얹는 장식 기와. 매의 머리처럼 쑥 불거지고 모가 난 두 뺨에 눈알과 깃 모양의 선과 점을 새겼다.    우리말샘

주2

용의 머리.    우리말샘

주3

끝이 위로 삐죽하게 휘어 오른 쇠서받침.    우리말샘

주4

밭둘렛간을 감싸고 있는 기둥.    우리말샘

주5

들보 위에 세우는 짧은 기둥. 상량(上樑), 오량(五樑), 칠량(七樑) 따위를 받치고 있다.    우리말샘

주6

마룻대에서 도리 또는 보에 걸쳐 지른 나무. 그 위에 산자를 얹는다.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