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사성 ()

강호사시가 / 맹사성
강호사시가 / 맹사성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예조참판, 이조판서, 우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명(自明)
고불(古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60년(공민왕 9)
사망 연도
1438년(세종 20)
본관
신창(新昌)
출생지
온양
주요 관직
춘추관검열|내사사인|이조참의|사헌부대사헌|예조참판|이조판서|우의정
내용 요약

맹사성은 조선전기 예조참판, 이조판서, 우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이다. 1360년(공민왕 9)에 태어나 1438년(세종 20)에 사망했다. 1386년(우왕 12)에 문과에 급제하여 춘추관검열로 관직을 시작한 이래 조선 건국 후 예조의랑 등 여러 관직을 거쳤다. 1407년(태종 7)에는 진표사로 명나라에 가는 세자를 시종관으로서 수행했다. 1432년 좌의정에 오르고 1435년에 벼슬을 사양하고 물러났다. 이후에도 조정에 중요한 정사가 있으면 반드시 맹사성에게 자문을 구했다. 음악에 조예가 깊었고 스스로 악기를 만들어 즐겼다고 전해진다.

정의
조선 전기에, 예조참판, 이조판서, 우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신창(新昌). 자는 자명(自明) · 성지(誠之), 호는 동포(東浦) · 고불(古佛). 온양 출신. 아버지는 고려 수문전제학(修文殿提學) 맹희도(孟希道)이며, 최영(崔瑩)의 손서(孫婿)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86년(우왕 12)에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춘추관검열(春秋館檢閱)이 되었다. 이어 전의시승(典儀寺丞) · 기거랑(起居郎) · 사인(舍人) · 우헌납(右獻納) 등을 역임하고, 외직으로 수원판관이 되었다가 다시 내직으로 내사사인(內史舍人)이 되었다.

조선이 건국된 뒤 태조 때 예조의랑(禮曹議郎)이 된 이래, 정종 때 간의우산기상시(諫議右散騎常侍) · 간의좌산기상시가 되었다. 태종 초에 좌사간의대부(左司諫議大夫) · 동부대언(同副代言) · 이조참의를 두루 역임하였다. 1407년(태종 7) 예문관제학(藝文館提學)이 되어, 진표사(進表使)로 명나라에 가는 세자를 시종관(侍從官)으로서 수행하여 다녀왔다.

1408년 사헌부대사헌이 되어 지평(持平) 박안신(朴安信)과 함께 평양군(平壤君)이자 주1의 부군(夫君)인 조대림(趙大臨)을 왕에게 보고하지 않고 잡아다가 고문하였다. 이 일로 태종의 큰 노여움을 사 처형될 뻔했으나 영의정 성석린(成石璘)의 도움으로 죽음을 면하였다.

1411년 다시 기용되어 판충주목사로 임명되었다. 그러자 예조에서 관습도감제조(慣習都監提調)인 맹사성이 음률(音律)에 정통하므로 선왕(先王)의 음악을 복구하기 위하여 서울에 머물게 하여 바른 음악을 가르치도록 건의하였다. 그 이듬해에도 풍해도도관찰사(豐海道都觀察使)에 임명되자, 영의정 하륜(河崙)이 음악에 밝은 맹사성을 서울에 머물게 하여 악공(樂工)을 가르치도록 아뢰었다.

1416년 이조참판에 이어 예조판서가 되었다. 이듬해 생원시에 시관(試官)이 되어 권채(權採) 등 100인을 뽑았으며, 왕이 친림한 문과 복시독권관(讀卷官)이 되었다. 그 해 노부(老父)의 병간호를 위해 사직을 원했으나 윤허되지 않고, 역마(驛馬)와 약을 하사받았다.

이어 호조판서가 되어서도 고향의 노부를 위해 다시 사직을 원했다. 그러나 왕은 충청도도관찰사로 삼아 노부를 봉양하게 하였다. 1418년 공조판서가 되어 또다시 노부의 병간호를 위해 사직하려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419년(세종 1) 이조판서와 예문관대제학이 되고, 이듬해에 다시 이조판서가 되었다. 1421년 의정부찬성사(議政府贊成事)를 역임하고 1427년에 우의정이 되었다. 우의정 재임시에 『태종실록(太宗實錄)』 편찬 감관사(監館事)로서 감수하였다.

『태종실록(太宗實錄)』의 편찬이 완료되자 세종이 한번 보고자 하였다. 그러자 맹사성이 “왕이 실록을 보고 고치면 반드시 후세에 이를 본받게 되어 사관(史官)이 두려워서 그 직무를 수행할 수 없을 것”이라 하고 반대하니 세종이 이에 따랐다.

1432년 좌의정에 오르고 1435년 나이가 많아서 벼슬을 사양하고 물러났다. 그러나 나라에 중요한 정사(政事)가 있으면 반드시 맹사성에게 자문을 구하였다. 사람됨이 소탈하고 조용하며 엄하지 않았다. 비록 벼슬이 낮은 사람이 찾아와도 반드시 공복(公服)을 갖추고 대문 밖에 나아가 맞아들여 윗자리에 앉히고, 돌아갈 때에도 공손하게 배웅하여 손님이 말을 탄 뒤에야 들어왔다.

효성이 지극하고 청백하여 살림살이를 일삼지 않고 식량은 늘 주2로 하였다. 출입할 때에는 소[牛] 타기를 좋아하여 보는 이들이 재상인 줄을 알지 못하였다. 영의정 성석린은 선배로서 맹사성의 집 가까이에 살았는데, 매번 집을 오고 갈 때는 그 집 앞에서 말을 내려 지나갔다.

음악에 조예가 있어 스스로 악기를 만들어 즐겼다. 품성이 어질고 부드러웠으며, 조정의 중요한 정사를 논의할 때에는 신중함이 있었다.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참고문헌

『태조실록(太祖實錄)』
『태종실록(定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해동명신록(海東名臣錄)』
『국조명신록(國朝名臣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해동잡록(海東雜錄)』
『대동기문(大東奇聞)』
주석
주1

조선 태종의 딸(?~1455). 원경 왕후의 소생이며, 영의정 부사(領議政府事) 조준의 아들 조대림(趙大臨)에게 하가하였다. 슬하에 1남 4녀를 두었다.    우리말샘

주2

녹봉으로 주던 쌀.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