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수몽유록 ()

목차
관련 정보
고전산문
작품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이칭
이칭
문성궁몽유록(文成宮夢遊錄)
내용 요약

「사수몽유록」은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이다. 이 작품은 꿈에 공자가 다스리는 소국에 간 몽유자가, 소국에서 보고 들은 바를 기록한 몽유록이다. 제목의 '사수'는 공자가 다스리는 소국이 있는 곳이다. 양주·묵적·장자·석가 등 이단이 소국을 침입하자, 소국의 왕 공자는 한유· 맹자· 주희 등 유학자를 보내 격퇴한다. 이 작품은 공자를 왕으로, 유학자를 신하로 그려 낸 소국 및 이단과의 전투를 내세워 유교의 우위를 주장한다.

목차
정의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내용

1권 1책. 한글 필사본(筆寫本). 1940년 『인문평론(人文評論)』 2권 6호에 이명선(李明善)이 소개한 필사본이 있다. 장서각에 있는 「문성궁몽유록(文成宮夢遊錄)」은 이 작품의 이본(異本)이다.

이 작품의 제목이 되는 ‘사수(泗水)’는 공자(孔子)가 제자들을 가르치던 곳으로, 작자의 창작 의도를 암시한다. 대개의 몽유록계 작품에서는 작자나 몽유자(夢遊者)가 현세(現世)에서의 실의(失意)를 꿈을 통해 회복한다. 이에 비하여, 이 작품에서는 개인을 떠나 공자를 비롯한 고금(古今)의 여러 현인(賢人)의 승리를 시도하고 있다. 따라서 불교도교의 박멸이 이 작품의 가장 큰 목적으로 설정되어 있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중원(中原)의 한 유생(儒生)은, 하늘이 공자를 비롯한 수많은 대현(大賢)을 인간 세상에 보내고도 그 뜻을 이루지 못하여 천하가 방황하고 있음을 원망하며 한탄하다가 잠이 들었다. 꿈에서 유생은 문선왕(文宣王)이 된 공자가 있는 사수 유역의 소왕국(素王國)으로 인도된다.

이 왕국에는 맹자(孟子; 맹가(孟軻)) · 주자(朱子; 주희(朱熹)) · 안연(顔淵) · 자건(子騫) · 공급(孔伋) · 중궁(仲弓) · 증삼(曾參) · 백우(伯牛) · 자공(子貢) · 소옹(邵雍) · 제갈량(諸葛亮) · 장재(張載) · 자하(子夏) · 정이(程頤) · 유자(有子) · 주돈이(周敦頤) · 자유(子游) · 정호(程顥) · 한유 등 역대에 이름난 현인들이 중요한 관직에 자리를 잡은 신하로 있었다. 우리나라 유학자는 설총(薛聰) · 최치원(崔致遠) · 안향(安珦) · 정몽주(鄭夢周) 등이 반열(班列)에 참여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홀연 우편으로 편지 하나가 도착하여, 양주와 묵적의 군사가 침공했다고 알린다. 문선왕(공자)은 맹가를 출전시켜 이들을 물리친다. 이어 노담(老聃: 노자(老子))이 열어구(列禦寇)와 장주(莊周; 장자(莊子))를 거느리고 소왕국을 침범해 와, 사마광(司馬光)과 장재를 출전시키니 노담의 군사가 대패하여 달아났다. 또다시 천축국(天竺國)에서 석가의 군사가 중원을 공격하자, 공자는 한유를 출전시켜 무려 백여 합의 접전 끝에 석가의 군사를 격퇴한다.

패배한 석가의 군사가 노담의 군사와 연합하여 최후의 공격을 해 오자, 문선왕은 용맹한 맹가를 출전시킨다. 맹가는 장재 · 주희 · 정호 · 정이 · 한유 등을 이끌고 나가 대전한다.

처음에는 맹가와 석가의 논쟁이 벌어졌는데, 논쟁에서 진 석가가 출전하였으나 대패하여 서역(西域)으로 달아난다. 노담의 군사도 대패하여 달아나니, 전후 4차례의 전쟁이 끝난다.

문선왕은 여세(餘勢)를 몰아, 역대의 제왕(帝王) 중 왕으로서의 도리를 버리를 버리고 패도(覇道)를 썼거나 숭불배유(崇佛排儒) 정책을 펼친 제왕들, 곧 진시황(秦始皇)을 비롯한 한무제(漢武帝) · 한명제(漢明帝) · 당태종(唐太宗) · 송신종(宋神宗) · 송효종(宋孝宗) · 명고종(明高宗) 등을 불러서 질책했다. 그러자 이들 제왕은 모두 부끄러워하며 물러갔다.

그 뒤 문선왕은 여러 신하와 더불어 유교의 ‘도(道)’를 강의하고 토론하며, 무엇보다도 ‘인(仁)’을 중시할 것을 강조한다. 이후 여러 신하의 희망을 들은 다음, 자공에게 역대의 인물들을 논의하고 평가하게 하며, 끝으로 자공에게 자신을 평가해 달라고 요청한다.

자공은 문선왕이 이 세상에 탄생하여 풍류와 예도(禮道)를 편 것이 여러 세대의 왕에게 큰 교훈이 되며, 요(堯) · 순(舜)에 견줄 만하다고 했다.

문선왕이 이 말을 듣고 기뻐하여 큰 잔치를 베풀자, 한유는 오늘의 태평성대(太平聖代)를 기록하여 인간에게 전해야 한다고 아뢴다. 문선왕은 한유가 쓴 소왕국의 기록을 유생에게 주며 인간 세상에 전하라는 부탁을 한다. 유생이 그 문서를 받아서 섬돌을 내려오다가 발을 잘못 디뎌 잠에서 깨니 꿈이었다.

창작 방식

이 작품은 『서경』에 나타난 창업(創業)· 조각(組閣) · 시연(侍宴)등을 차용(借用)하여, 소국(소왕국)의 창업 · 수성(守城) · 전도(傳道) · 안정(安定)을 서술했다.

소국은 공자를 비롯한 유교의 성현(聖賢)이 다스리는 이상향(理想鄕)이었다. 하지만 소국은 완성형으로 제시되지 않고 여러 국면(局面)을 거쳐 발전했다. 발전 국면은 창업 · 수성 · 전도 · 안정으로 나뉘었다. 창업은 조각, 수성은 전쟁, 전도는 문답(問答), 안정은 시연으로 표현되었다.

이 작품은 창업 국면에서 『서경』 속 조각을 모방했다. 이로써 역사 속 문명의 여명기(黎明期)와 꿈속 유자 나라의 여명기를 일치시켰다. 또 『서경』 「익직」을 모방한 시연으로써 ‘안정’의 국면을 표현하면서 요순시절(堯舜時節)에 비유했다.

‘수성’의 국면에서 소국 유자는 유교의 교리를 내세워, 유교 이외의 여러 이단(異端)을 물리쳤다. 이로써 ‘수성의 어려움’과 ‘내각(內閣)의 역량’을 함께 보여 주었다. 전도는 임금과 신하 사이 문답으로 나타났다. 임금이었던 공자는 스승으로 거듭나 내각에 정치적 · 학술적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에서 유교 중심의 왕국을 침공한 양 · 묵의 군사를 맹자가 격퇴하고, 노 · 장의 군사를 사마광과 장재가 격파하고, 석가의 군사를 한유가 격퇴한 것은 그들이 각각 양주 · 묵자 · 노자 · 장자 · 석가의 학설(學說)을 공격한 사실을 표현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는 유교가 어느 학설보다도 가장 위대하고 우수하다는 것을 과시하기 위한 관념(觀念)을 형상화한 것이다. 또 역대의 제왕 중에서 패도를 쓴 왕들을 불러 질책하는 장면은 유교적인 왕도를 이상적인 정치로 여기고 있는 유학자들의 정치 철학(政治哲學)을 제시해 본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이 작품의 서사 구조(敍事構造)는 알레고리(allegory, 寓言)로서의 면모를 어느 정도 갖추고 있다. 노 · 불 · 양 · 묵은 특정한 역사적 인물로서가 아니라 그들로써 대표되는 철학 사상의 상징으로서 의미를 갖는 것이며, 그들이 유가 왕국과 벌이는 극적 대립 역시 상징적 · 비유적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이 작품은 향락적(享樂的) · 반동적(反動的) · 이념(理念) 옹호적(擁護的)인 유형적 특질로 ‘이념 제시형(理念提示型)’ 몽유록으로 분류되고 있다. 그런데 같은 유형에 속하는 심의(沈義)「대관재몽유록(大觀齋夢遊錄)」에서는 환멸(幻滅)을 통한 환상과 현실의 대조가 강조되고 있음에 반해서, 이 작품에는 그러한 환멸이 없고 오히려 유교 정치의 이념은 꼭 실현될 수 있으리라는 신념이 강하게 표현되어 있다.

한편 「대관재몽유록」은 서술 구조상 작자가 꿈속 세계에서 주인공 구실을 하는 ‘주인공형(主人公型)’ 몽유록이다. 이에 반해, 「사수몽유록」은 몽유자의 꿈속 상황 개입이 매우 많이 축소되어 있어 목격담(目擊談)의 성격을 띤 ‘방관자형(傍觀者型)’ 몽유록에 해당되고 있다.

이 「사수몽유록」은 점차 불교와 도교에 물들어 해이(解弛)해지고 있는 유교의 도를 바로잡기 위한 목적의식이 강하게 드러난 소설 작품으로, 공자를 비롯한 역대의 유학자들이 생전에 이룩하지 못한 정치적인 이상을 꿈속의 세계를 통해 우언(寓言)으로 표출해 내었다는 데에 그 가치가 있다.

참고문헌

단행본

김기동, 『이조시대 소설의 연구』(성문각, 1974)

논문

김정녀, 「朝鮮後期 夢遊錄의 展開 樣相과 小說史的 位相」(고려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2)
양언석, 「< 사수몽유록 > 연구」(『연민학지』 4, 연민학회, 1996)
장덕순, 「몽유록소고」(『동방학지』 4,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1959)
정학성, 「몽유록의 역사의식과 유형적 특질」(『관악어문연구』 2,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1977)
차용주, 「몽유록계 소설 연구」(고려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0)
홍현성, 「<사수몽유록> 창작방식 연구」(『고소설연구』 46, 한국고소설학회, 201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