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도 ()

신진대교
신진대교
자연지리
지명
충청남도 태안군 근흥면 신진도리에 속하던 섬.
정의
충청남도 태안군 근흥면 신진도리에 속하던 섬.
개설

동경 126°09′, 북위 36°41′에 위치하며, 정죽반도(程竹半島)의 끝에 있다. 군으로부터 40㎞, 근흥면으로부터는 1㎞ 지점에 있다. 면적은 1.678㎢이고, 해안선 길이는 7㎞이다. 현재는 1995년에 개통한 신진대교를 통해 육지와 연륙되었으며, 북쪽의 마도와는 교량으로 연도되었다.

명칭 유래

육지와의 왕래를 위해 새로 나루를 개설하여 ‘새나루’라고 칭하였고, 이것을 한자로 신진(新津)이라 표기하였다.

자연환경

섬은 대체로 낮은 구릉성 산지(최고 높이 132m)로 되어 있으며, 취락은 북서 해안과 동쪽 해안에 분포하고 동남 해안에서는 만입부에 사빈해안이 있고 돌출부에는 임석해안에 의한 해식애가 발달되어 있다. 신진도와 마도 사이에 대규모의 방조제를 건설하여 어항으로서의 조건이 양호하다. 1월 평균기온 -1.5℃, 8월 평균기온 24.6℃, 연강수량 1,074㎜이다.

현황

2011년 기준으로 인구는 930명(남 501명, 여 429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세대수는 480세대이다. 신진대교 개통 이후 섬 개발이 활기를 띄면서 숙박 및 음식점의 입지가 활발해졌으며, 인구도 증가하였다. 취락은 섬의 서쪽 해안에 주로 분포한다.

토지이용 현황 밭 0.03㎢, 논 0.07㎢이다. 관광지로 알려짐에 따라 음식 및 숙박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많다. 주요 어획물은 오징어·우럭·꽃게 등이고 해삼과 전복·미역의 양식도 행하고 있다.

교육기관으로는 안흥초등학교 신진도분교장이 있다. 대부분의 임야가 관광자원으로 개발되었으며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였다. 신진도에서 가장 높은 후망봉은 망망대해의 크고 작은 섬들과 주변의 자연경관을 함께 볼 수 있는 명소로 유명하다. 고려시대에는 송나라로 가는 사신이 우리나라를 떠날 때 이곳에서 산제를 지내고 일기가 청명하기를 기다렸다 는 구전도 전해 내려오고 있는 전설적인 곳이다.

이 섬은 고려 성종 때에 해안방비를 위하여 만호청(萬戶廳)을 설치하여 방비한 바 있으며, 그 뒤 주민이 입주, 생활하기 시작하였다 한다. 조선시대에는 안흥면에 속한 유인도였으며 1914년의 행정구역 개편에 의하여 근흥면 신진도리로 되어 현재에 이른다.

참고문헌

『태안통계연보』(태안군, 2010)
『한국지명유래집-중부편』(국토지리정보원, 2008)
『도서낙도장기종합개발계획』(서산군, 1986)
『도서지』(내무부, 1985)
국토해양부 연안포탈(www.coast.kr)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