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랑반혼전 ()

왕랑반혼전
왕랑반혼전
고전산문
작품
조선 중기에 보우(普雨)가 지은 불교소설.
이칭
이칭
왕랑전
정의
조선 중기에 보우(普雨)가 지은 불교소설.
구성 및 형식

염불공덕(念佛功德)을 주제로 하여 지은 불교소설로, ‘왕랑전(王郎傳)’이라고도 한다. 한문본과 국문본의 두 가지가 전하는데, 현존하는 최고본은 1637년(인조 15) 화엄사에서 간행한 『권념요록(勸念要錄)』(목판본)으로, 서문 다음에 단락별로 토를 단 한문과 국문으로 된 본문을 싣고 있다.

이본으로 동화사(桐華寺)에서 간행한 『아미타경언해(阿彌陀經諺解)』(1753), 해인사에서 간행한 『연종보감(蓮宗寶鑑)』(1776), 선운사(禪雲寺)에서 간행한 『보권문(普勸文)』(1787) 등은 한문·국문 대역(對譯)의 본문을 권말에 부록하고 있다. 화엄사본은 체재와 국역상의 조어(措語) 등에서 다른 본들과 구별된다.

내용

「왕랑반혼전」은 염불공덕을 고취하여 일반 서민을 교화할 목적으로 쓰여진 불교소설이다. 작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길주 왕사궤(王思机)는 죽은 아내 송씨(宋氏)의 방문을 받았다. 송씨는 왕랑이 배불(排佛)한 일로 명부에 끌려가 심판받게 될 것을 알리고, 그 구제책으로 불상 앞에서의 염불할 것을 당부하고 가버렸다.

왕랑을 잡으러 온 명부의 사자가 왕랑의 염불하던 광경을 본 대로 염왕(閻王)에게 아뢰니, 염왕은 아내 송씨와 함께 왕랑을 다시 살려 인간세상으로 내보냈다. 죽은 지 오래 된 송씨는 월지국(月氏國) 옹주(翁主)의 몸에 혼을 의탁하여 환생하였다. 부부는 다시 세상에서 만나 함께 불공을 닦아 극락세계에 태어난다.

현황

「왕랑반혼전」의 작자에 대해서는, 작자를 미상으로 보는 설과 보우(普雨)로 보는 설이 있다. 『권념요록』의 서문을 고증한 결과, 이 작품은 16세기 중엽 보우의 작임이 밝혀졌다.

그러나 근년에 나타난 1304(大德 8)년에 간행된 『불설아미타경(佛說阿彌陀經)』에 『궁원집(窮原集)』에서 인용한 「왕랑전」(한문)이 수록된 것으로 보아, 「왕랑전」 한문원작은 14세기 이전의 작품임이 밝혀졌다.

보우는 전대의 「왕랑전」(한문)을 부연, 윤색하여 국문으로 옮겼던 것인데, 『권념요록』 수록분은 바로 보우가 윤문한 한문 「왕랑전」과 이를 옮긴 국문 「왕랑전」으로 보인다. 화엄사본 『권념요록』의 표기를 들어 작자 미상의 15세기 작품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의의와 평가

「왕랑반혼전」도 『삼국유사』의 불교설화로부터 ‘불교소설’로 전개된 획기적 작품이며, 국문소설이 당초 한문을 발판으로 삼아 시작된 사실을 보이는 사례가 된다.

참고문헌

『권념요록』(한국불교총서7, 동국대학교출판부, 1986)
『한국고대소설사』(박성의, 일신사, 1964)
『국문학개설』(김동욱, 민중서관, 1961)
『조선소설사(朝鮮小說史)』(김태준, 학예사, 1940)
「불교계국문소설의 형성과정연구」(사재동, 아세아문화사, 1977)
「나암보우와 왕랑반혼전」(황패강, 한국서사문학연구, 1972)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