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벽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성교요지』를 저술한 학자. 종교인.
이칭
덕조(德操)
광암(曠菴)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54년(영조 30)
사망 연도
1785년(정조 9)
본관
경주(慶州)
내용 요약

이벽은 조선후기 『성교요지』를 저술한 학자로 종교인이다. 1754년(영조 30)에 태어나 1785년(정조 9)에 사망했다. 이익의 제자로 이가환·정약용·이승훈·권철신·권일신 등과 교유하였다. 청나라로부터 유입된 서학서를 연구하여 자발적으로 천주교를 수용하였다. 1777년 천진암과 주어사에서 강학회를 열었으며, 청나라에서 세례를 받고 돌아온 이승훈에게 정식으로 세례를 받아 천주교 신자가 되었다. 가성직자계급(假聖職者階級)을 조직하고 지도자로서 전례의식을 주도하였고, 성서를 기반으로 기독교와 유학을 결합한 윤리와 규범을 제시하였다.

정의
조선후기 『성교요지』를 저술한 학자. 종교인.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덕조(德操), 호는 광암(曠菴). 세례명은 세자요한. 세거지인 경기도 포천 출신. 무반으로 이름 높은 가문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이부만(李溥萬)이다. 정약현(丁若鉉)의 처남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이익(李瀷)을 스승으로 하는 주1 학자의 일원이었으며, 이가환(李家煥) · 정약용 · 이승훈(李承薰) · 권철신(權哲身) · 권일신(權日身) 등과 깊은 교우 관계를 맺었다. 무반으로 출세하기를 원하는 아버지의 소원을 뿌리쳤으며, 문신으로도 진출하지 않은 채 포의서생(布衣書生)으로 생애를 마쳤다.

이른 시기부터 조선 후기 주자학의 모순과 당시의 유교적 지도 이념이 흔들리고 있음을 깨달아 새로운 사상을 모색하던 중, 사신들을 통해 청나라로부터 유입된 서학서(西學書)를 열독하였다.

당시 중국에 와 있던 서양 선교사들과 중국의 실학자 주2 · 이지조(李之藻) 등이 저술한 한문으로 된 천주교 서적들은 천주교의 교리 · 신심 · 철학 · 전례와 아울러 서구의 과학 · 천문 · 지리 등의 방대한 내용을 담고 있었다. 이벽은 이러한 서적들을 치밀히 연구해 자발적으로 천주교를 수용할 수 있는 단계에 도달하였다.

1777년(정조 1) 권철신 · 정약전(丁若銓) 등 기호 지방의 남인 학자들이 광주의 천진암(天眞庵)주어사(走魚寺)에서 실학적인 인식을 깊이 하고 새로운 윤리관을 모색하려는 목적으로 강학회(講學會)를 열었다.

이 때 이벽이 천주교에 대한 지식을 동료 학자들에게 전하여, 후일 우리나라에서 자생적으로 천주교 신앙운동이 일어나게 되는 계기를 만들었다.

1784년 이승훈의 부친이 중국에 주3으로 가게 되었을 때, 이승훈을 함께 보내 세례를 받아올 것을 부탁하고 그 절차를 가르쳤다. 그리하여 이승훈이 세례를 받고 많은 천주교 서적들을 가지고 오자, 다시 이승훈에게서 세례를 받아 정식으로 천주교 신자가 되었다.

이벽은 서울 수표교(水標橋)에 집을 마련해 교리를 깊이 연구하는 한편, 교분이 두터운 양반 학자와 인척들 및 중인 계층의 인물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면서 천주교를 전교하였다. 이 때 세례받은 사람들이 권철신 · 권일신 · 정약전 · 정약종 · 정약용 · 이윤하(李潤夏) 등 남인 양반 학자들과 중인 김범우(金範禹) 등이었다.

그 뒤 천주교의 의식이나 전교를 위해 교단조직과 교직자가 있어야 할 필요성을 느껴, 다른 신자들과 더불어 우리나라 최초의 교단 조직인 이른바 ‘가성직자계급(假聖職者階級)’을 형성하였다. 이러한 교단 조직은 자발적으로 수용된 한국 천주교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이벽은 이 교단 조직의 지도자로서 집에서 포교(布敎) · 강학(講學) · 독서 · 사법(師法) 등의 천주교 전례의식(典禮儀式)을 주도했으며, 새로 입교한 남인 학자들은 모두 이벽의 제자로 칭하였다.

1785년 봄에는 장례원 앞에 있는 김범우의 집에서 사대부 · 중인 수십 명이 모인 가운데 ‘설법교회(說法敎誨)’하는 모임을 매우 엄격하게 진행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천주교 모임은 그 해 을사추조적발사건(乙巳秋曹摘發事件)으로 세상에 드러나 커다란 타격을 받았으며, 성균관 유생들의 척사 운동으로 일단 해산되었다.

그 뒤 천주교 신앙에 대한 아버지의 결사적인 반대를 받아, 당시 사회에서는 포기할 수 없는 효정신(孝精神)의 윤리관과 새로운 진리로 체득한 천주교 사상 중에서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심각한 갈등 속에서 고뇌하다가 주4에 걸려 죽었다.

이벽의 말년의 신앙에 대해 달레(Dallet, C. 주5『한국천주교회사』에서 배교로 단정하였다. 그러나 효를 절대적인 이념으로 하던 당시 상황을 고려할 때 그렇게 단순히 처리할 수는 없다는 견해도 있다.

『성교요지(聖敎要旨)』가 유일한 이벽의 저작으로 전한다. 전반부의 내용은 신구약성서를 중심으로 한 한시로, 기독교성서의 이해와 복음정신의 사회화인 구세관(救世觀)을 표현하였다. 후반부는 로마서를 중심으로 사회정의론(社會正義論)이라 할 수 있는 정도관(正道觀)을 서술한 것으로서, 저자의 성서에 대한 철저한 인식을 드러내는 동시에, 당시 우리나라의 자발적인 천주교 수용이 성서를 기반으로 이루어졌음을 보여준다.

이벽은 기독교사상과 동양유학사상이 결합된 윤리와 규범을 제시했으며, 그것은 후일 한국 천주교가 유례없는 대박해를 이겨낼 수 있는 사상적 기반이 되었다.

참고문헌

『정조실록(正祖實錄)』
『황사영백서(黃嗣永帛書)』
『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
『조선후기 유학과 천주교의 대립』(Donald Baker 저, 김세윤 역, 일조각, 1997)
『광암이벽의 서학사상』(김옥희, 가톨릭출판사, 1979)
Histoire de ㅣ‘Eglise de Coree(C. H. Dallet, Tome Ⅰ, 1874)
주석
주1

조선 시대에, 사색당파의 하나. 선조 때에 동인에서 갈라진 당파로, 이산해를 중심으로 한 북인(北人)에 대하여 유성룡, 우성전을 중심으로 한 파를 이른다. 경종 이후 정계에서 멀어져 고향에서 학문과 교육에 전념하였다.    우리말샘

주2

중국 명나라의 학자ㆍ정치가(1562~1633). 자는 자선(子先). 호는 현호(玄扈). 저서에 마테오 리치와의 공역 ≪측량법의(測量法義)≫ 외에 ≪기하원본≫, ≪숭정역서≫ 따위의 역서와 편저 ≪농정전서≫가 있다.    우리말샘

주3

외국에 보내는 사신 가운데 기록을 맡아보던 임시 벼슬. 임진왜란 후에 종사관으로 고쳤다. 정사(正使)ㆍ부사(副使)와 함께 삼사(三使)로 불리며, 직위는 낮지만 행대 어사를 겸하였다.    우리말샘

주4

페스트균이 일으키는 급성 전염병. 오한, 고열, 두통에 이어 권태, 현기증이 일어나며 의식이 흐려지게 되어 죽는다. 폐페스트의 경우에는 피부가 흑자색으로 변한다.    우리말샘

주5

클로드 샤를 달레, 프랑스의 선교사(1829~1878). 한국, 일본, 중국 등지에서 선교 활동을 하였다. 그가 쓴 ≪조선교회사≫는 우리나라의 역사 연구에 도움을 주었다.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