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굿 (굿)

목차
관련 정보
제주 제주 관덕정 마당 입춘굿놀이
제주 제주 관덕정 마당 입춘굿놀이
민간신앙
의례·행사
입춘날 제주도에서 치러졌던 마을굿.
목차
정의
입춘날 제주도에서 치러졌던 마을굿.
내용

관에서 주관하여 치러졌던 무속으로 1929∼1930년대까지 행해졌다. 입춘굿이 벌어지는 절차는 다음과 같다. 해마다 입춘 전날에는 온 섬의 수심방[首巫覡]이 관덕정(觀德亭) 또는 동헌에 모여서 전야제를 치르게 된다.

이 전야제 때에는 미리 만들어두었던 나무로 된 소를 끌어내어 제를 지내는데 거기에는 극적인 상황이 벌어졌다고 한다. 그 이튿날 아침에는 호장(戶長)이 머리에 관을 쓰고 몸에는 예복을 입고 나와서 목우(木牛)에 쟁기를 메운다.

심방들은 군복(軍服, 巫服)을 입고 목우를 끌며, 그 앞에는 여러 가지 악기를 갖춘 사람들과 탈을 쓴 기장대·엇광대·빗광대·초란광대·갈채광대·할미광대 등이 나아가고, 그 뒤에는 어린 기생들이 보호하면서 따라가며 북·장구·징 따위의 무악기(巫樂器)소리를 울리며 호장을 호위하여 관덕정 앞마당에 이른다.

이 때 여기에 모여든 전도의 심방수는 보통 100여명에 이르렀다는 기록을 보면 이 굿놀이의 성격이나 규모가 대단하였다는 것을 짐작하여 볼 수 있다. 호장은 심방들을 민가에 보내어 여러 가지 곡물들을 얻어오게 하고, 얻어온 곡식에서 여물고 안 여문 상태를 보며, 또는 보리밭에 나아가 보리를 뽑아오게 하고 그 보리뿌리의 돋아남을 보고 새해 농사의 흉풍의 조짐을 점친다.

그리고 또 같은 모습으로 객사(客舍)에 이르러서 수심방은 주문을 외게 된다. 다시 일동은 동헌에 이르러 호장이 쟁기와 따비를 잡고 와서 밭을 가는 시늉을 하면, 한 사람은 탈에 긴 수염을 단 농부로 꾸미고 오곡의 씨앗을 뿌리며, 또 한 사람은 물감으로 새털과 같이 그린 옷을 입고(또는 새털로 꾸민 옷을 입음.) 새로 가장하여 무엇을 주워먹는 시늉을 하며, 다른 한 사람은 가죽옷을 입은 사냥꾼이 되어 그 새를 쏘는 체 한다.

이 때 여자가면을 쓴 두 사람이 서로 시앗싸움을 하며 다투면 또 남자가면을 쓴 한 사람이 나타나서 제 부인들의 시앗싸움을 말리는 체 하는데, 관중들의 흥분도 최고조에 이르게 된다.

이 때 그 광경을 지켜보던 목사가 관중들 앞으로 다가와 술·담배를 권하며 관(官)과 민(民)이 한데 어울려 노는 흐뭇한 장면이 벌어지게 된다. 호장이 물러간 뒤 심방들은 관덕정 마당에 이르러 북·장구를 치며 뱅뱅 도는 춤을 추다가, 마지막에는 초감제본풀이를 구송(口誦)하고 태평과 풍년 등을 빈 다음에 헤어진다.

참고문헌

『남국(南國)의 무속(巫俗)』(진성기, 형설출판사, 196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