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니 ()

목차
관련 정보
최문병 의병장 안장
최문병 의병장 안장
공예
물품
말을 탈 때 필요한 안장(鞍裝)의 부속구.
이칭
이칭
다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말을 탈 때 필요한 안장(鞍裝)의 부속구.
개설

인간은 안전하고 편안하게 말을 타고 활동하기 위해서 일찍부터 다양하게 마구류를 개발하고 제작하였다. 특히 기수가 말에 올라타거나 질주하는 동안 안정을 유지하는 데 가장 필수적인 도구가 안장(鞍裝)과 등자(鐙子)이다. 안장은 사람이 앉는 깔개인 안욕(鞍褥)과 그 아래 말의 등을 보호하는 하안(下鞍, 언치), 그리고 진흙이나 물이 튀는 것을 방지하는 장니(障泥) 등으로 구성된다. 장니는 우리말로 다래라고도 한다.

구조 및 형태

장니는 안장의 일부로, 말의 옆구리 양쪽으로 늘어뜨리는 방형의 부속품이다. 현존하는 출토 유물을 살펴보면 대부분 자작나무, 대나무, 가죽과 같은 유기물 재료로 만들었다. 원래는 실용 기물로 만들기 시작하였지만 점차 장식성이 강해지면서 표면을 아름답게 꾸미는 경우도 나타났다. 다래의 중심에는 천마와 같은 동물 문양을 배치하고 주변에는 당초문이나 육각문을 장식한 예가 많다. 또한 금속을 투각한 판을 덧대기도 하고 영락을 매달아 장식 효과를 높이기도 한다. 마구를 통해 신분과 지위를 과시하는 경향이 생기면서 화려한 채색이 늘어나고 다양한 공예 재료를 활용하였다.

장니의 재료는 주로 유기물이라서 부식이 쉽기 때문에 실제 남아 있는 고대의 유물은 희소하다. 대표적으로 알려져 있는 예는 경주 천마총 출토품으로 백화수피제 천마도장니(白樺樹皮製天馬圖障泥), 금동투조장식 죽제 장니(金銅透彫裝飾竹製障泥), 피혁제 칠판 장니(皮革製漆板障泥) 등이 있다. 또한 금령총에서 발견된 금동투조 괴수장식 장니(金銅透彫怪獸裝飾障泥)와 죽제 장니판(竹製障泥板), 금관총의 금동투조장식 장니(金銅透彫裝飾障泥) 등도 전한다.

현존 유물은 수량도 적지만 대부분 보존 상태가 완전하지 않아, 실제 착장된 원형을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따라서 신라나 가야 지역에서 출토되는 기마 인물형 토기와 고구려 고분 벽화에 등장하는 장니 그림은 중요한 자료가 된다. 특히 경주 금령총에서 출토된 2점의 기마 인물형 토기는 말갖춤 일체를 착용한 모습이면서, 세세한 부분까지 정교하게 만들었다. 두 점의 토기에는 장니의 구조와 형태가 뚜렷하게 묘사되어 있고 방형의 테두리를 따라 무늬를 장식한 부분도 확인된다. 향후 삼국시대 장니를 연구하고 복원하는 데 참고할 수 있는 유물이다.

참고문헌

『한국의 마구』(이난영·김두철, 한국마사회 마사박물관, 1999)
『천마총』(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74)
「신라 말 신앙과 마구 장식」(이송란, 『미술사논단』 15, 2002)
문화재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