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국영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동부승지, 숙위대장, 도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덕로(德老)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48년(영조 24)
사망 연도
1781년(정조 5)
본관
풍산(豊山)
주요 관직
동부승지|숙위대장|도승지
내용 요약

홍국영은 조선후기 동부승지, 숙위대장, 도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이다. 1748년(영조 24)에 태어나 1781년(정조 5)에 사망했다. 영조 말년 벽파의 횡포 속에서 세손(뒤의 정조)을 보호한 공로로 정조의 두터운 총애와 신임을 받았다. 정조 즉위 후 왕궁 호위를 전담하고 도승지로서 국정 정보를 장악하여 국정을 농단했다. 누이동생을 후궁으로 들여 원빈으로 삼고, 원빈이 죽자 정조의 동생 아들을 원빈의 양자로 삼아 정조의 후계자로 삼으려 하는 등 세도정치에 급급했다. 1780년 효의왕후를 독살하려다가 발각되어 축출당한 뒤 병사했다.

정의
조선 후기에, 동부승지, 숙위대장, 도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풍산(豊山). 자는 덕로(德老). 홍양보(洪良輔)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관찰사 홍창한(洪昌漢)이고, 아버지는 판돈녕부사 홍낙춘(洪樂春)이다. 큰아버지는 홍낙순(洪樂純)이며, 정조의 외조부인 우의정 홍봉한(洪鳳漢)과 이조판서 홍인한(洪麟漢)은 가까운 집안이었으나, 그의 아버지는 벼슬을 하지 못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71년(영조 48)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승문원부정자를 거쳐 설서가 되었다. 이 때 영조는 사도세자(思悼世子)를 뒤주에 가두어 죽이고 그 소생인 손자(뒤의 정조)를 후계로 정하였다.

영조 말년 벽파의 횡포 속에서 세손을 보호한 공로로 세손의 두터운 총애와 신임을 얻게 되었다. 이어 사서에 승진했고, 세손의 승명대리(承命代理)를 반대하던 벽파 정후겸(鄭厚謙) · 홍인한 · 김구주(金龜柱) 등을 탄핵해 실각시켰다.

또한 1776년 홍상간(洪相簡) · 홍인한 · 윤양로(尹養老) 등이 세손을 모해하려는 모역을 적발해 처형시켰다. 그 해 정조가 즉위하자 곧 동부승지로 특진하였다. 그 뒤 날랜 군사를 뽑아 숙위소(宿衛所)를 창설해 숙위대장을 겸직하는 등 왕궁호위를 전담하고 도승지에 올랐다.

실권을 잡은 그는 삼사(三司)의 소계(疏啓), 팔로(八路)의 장첩(狀牒), 묘염(廟剡), 전랑(銓郎)의 임명 등을 모두 알거나 볼 수 있었다.

따라서 당시 삼공육경(三公六卿)까지도 그에게 맹종하게 되었다. 정조의 두터운 신임에 힘입어 조정 백관은 물론 8도 감사나 수령들도 그의 말에 감히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였다. 모든 관리들이 그의 명령을 얻어야 행동할 수 있어 ‘세도(勢道)’라는 말이 생기게 되었다.

1778년(정조 2) 누이동생을 후궁으로 바쳐 원빈(元嬪)으로 삼아 자신의 입지를 굳혔다. 그러나 원빈이 20세도 못 된 나이로 1년 만에 병들어 죽자, 정조의 동생인 은언군 인(恩彦君裀)의 아들 담(湛)을 원빈의 양자로 삼아 완풍군(完豊君)에 봉하였다. 그리고 다시 그를 상계군(常溪君)으로 봉하고 왕의 후계자로 삼도록 하는 등 세도정권 유지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 중에 왕비 효의왕후(孝懿王后)가 원빈을 살해한 것으로 믿고 1780년 음식에 독약을 섞어 왕비를 독살하려다가 발각되어, 집권 4년 만에 축출당하였다.

그 뒤 고향에 내려와 칩거하던 중 병을 얻어 죽었다. 실각할 때까지 도승지로 이조참의 · 대제학 · 이조참판 · 대사헌 등을 역임하였다. 일설에는 자진해서 물러가라는 정조의 권고로 일시 은퇴하였다가 삼사의 탄핵으로 형벌을 받았다고도 한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은파유고(恩坡遺稿)』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