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피나무

목차
관련 정보
식물
생물
가래나무과 굴피나무속에 속하는 낙엽 활엽 교목.
이칭
이칭
굴태나무, 꾸정나무, 산가죽나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가래나무과 굴피나무속에 속하는 낙엽 활엽 교목.
내용

굴피나무는 가래나무과의 큰키나무이다. 높이는 12m 가량 자란다. 중부 이남의 산 중턱 양지에 분포하며 남부 및 도서지역으로 갈수록 더 흔하게 볼 수 있다. 나무껍질을 많이 사용하므로 노거수로 남아 있는 경우가 드물다. 경상남도 고성군 개천면 북평리에 소재한 옥천사에는 200년 이상 되는 굴피나무 노목군락이 있다.

나무껍질은 회갈색인데, 세로로 길고 잘게 갈라진다. 하나의 잎자루에 작은 잎 여러 개가 달리는 겹잎이고 가장자리에 깊은 톱니가 있다. 꽃은 암수한그루로 5∼6월에 새 가지의 끝에서 황록색으로 핀다. 열매는 솔방울 같이 생겼으나 좀 더 작고 날렵하며 낙엽이 진 겨울에도 그대로 달려있다. 학명은 Platycarya strobilacea Siebold & Zucc.이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경상남도에서는 굴피나무를 굴태나무, 꾸정나무, 산가죽나무라고 부른다. 특히 산가죽나무라 부르는 이유는 겹잎의 모양과 회색을 띠며 세로로 갈라지는 껍질이 가죽나무와 닮았기 때문이다.

한자명으로는 화향수(化香樹), 방향수(放香樹), 고수(栲樹) 등으로 표현한다. 『본초강목(本草綱目)』에는 이 나무의 이름이 필율향(必栗香)으로 실려 있다. 화향수와 방향수는 열매에서 향기가 난다는 뜻이고, 고수는 멀구슬나무를 뜻하는 글자이다. 멀구슬나무 역시 산가죽나무라 부르기도 한다.

굴피나무는 쓰임이 다양하다. 나무껍질은 질기고 물에 잘 썩지 않아 끈을 만드는데 쓰이며 어망을 만들기도 하였다. 또한 나무껍질에서는 황색 염료를 얻을 수 있는데 이것을 어망 염료로 썼다. 열매는 황갈색 물을 들이는 염료로 이용되고, 열매가 달린 채로 꺾어 꽃꽂이 재료로도 쓴다.

한방에서는 열매와 뿌리를 약재로 사용하는데 소염 및 지사제로 사용하였다. 잎을 찧어서 물에 풀면 물고기를 잡을 수도 있다. 굴피나무는 흔히 굴피집을 만드는 재료로 오해를 받기도 한다. 하지만 굴피집의 ‘굴피’는 굴참나무의 껍질을 말하는 것이다.

참고문헌

『(문화로 역사로 만나는) 우리 나무의 세계』2(박상진, 김영사, 2011)
『한국의 나무』(김진석·김태영, 돌베개, 2011)
『(역사와 문화로 읽는) 나무사전』(강판권, 글항아리, 2010)
『우리나라 나무 이야기』(박영하, 이비락, 2004)
『원색 대한식물도감』(이창복, 향문사, 2003)
국가생물종정보시스템(www.nature.go.kr)
한반도생물자원포털(www.nibr.go.kr)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