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세황 유묵 ( )

서예
작품
문화재
조선 후기, 강세황이 강심과 김행의 시를 쓴 서예 유묵.
작품/서화
창작 연도
18세기 후반
작가
강세황(姜世晃)
소장처
미리벌민속박물관
시도지정문화재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유형문화재(2017년 12월 04일 지정)
소재지
경상남도 밀양시 초동중앙로 439 (초동면, 미리벌민속박물관)
내용 요약

강세황 유묵(姜世晃 遺墨)은 조선 후기, 강세황이 강심과 김행의 시를 쓴 서예 유묵이다. 강세황이 진주강씨 은열공파의 후손으로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강덕룡의 부친과 관련한 시 두 편을 한 폭의 종이에 쓴 행서 작품이다. 강심과 김행의 시를 쓴 서예 작품으로 강세황이 말년에 쓴 완성도 높은 행서라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

정의
조선 후기, 강세황이 강심과 김행의 시를 쓴 서예 유묵.
제작 배경

강세황(姜世晃, 1713~1791)이 진주강씨(晉州姜氏) 은열공파(殷烈公派)의 후손으로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강덕룡(姜德龍, 1560~1627)의 부친과 관련한 시 두 편을 한 폭의 종이에 쓴 행서(行書) 작품이다. 강세황이 말년에 쓴 완성도 높은 행서라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

내용

유묵(遺墨)주1은 두 편의 시로 구성되어 있는데, 첫 번째 시는 임계(臨溪) 강심(姜深)의 「임계정시(臨溪亭詩)」이고, 두 번째 시는 강심의 「임계정시」를 차운한 것으로 경차관(敬差官) 김행(金行)이 지은 것이다.

내용을 살펴보면, “감암산 아래 설매마을 / 시냇가 띠집은 대밭이 대문이네 / 요즘 병이 많아 인적이 끊어지니 / 아침부터 혼자 앉아 황혼에 이르네[紺巖山下雪梅村 茅屋臨溪竹作門 多病年來人跡絶 終朝獨坐到黃昏].”라는 임계 강심이 지은 시[臨溪翁題]가 쓰여 있다.

이어서 “산이 싸고 골이 안아 절로 이룬 마을 / 속세의 화복이 이르지 않는 곳이로세 / 앉아 대밭 보면 맑은 생각 넉넉하니 / 한 바탕 봄잠에 흐릿함을 맡겨 보세[山圍水抱谷自成村 不是人間禍福文 坐對竹林淸意足 一場春睡林昏昏].”라는 김행이 차운한 시[金行次韻]가 쓰여 있다.

그리고 “경술년 겨울에 세황이 추가하여 쓰다[庚戌冬世晃追書].”라고 쓰여 있다. 이 두 편의 시는 『진양강씨세고(晉陽姜氏世稿)』 「임계공실기(臨溪公實記)」에도 실려 있다.

형태 및 특징

세로로 긴 종이에 두 편의 시를 나란히 썼다. 오른쪽에는 강심의 시, 왼쪽에는 김행의 시를 나란히 쓰고 각각 시의 작자를 표기해 두었다. 주2주3 행서에 기반한 강세황 행서의 전형적인 서풍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의의 및 평가

강세황 유묵은 진주에 세거하는 진주강씨 은열공파의 후손으로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강덕룡의 부친에 관한 시를 담고 있기에 경상남도와 관련된 유묵이라고 할 수 있다. 경기도박물관에 소장된 보물 강세황 행초 표암유채(姜世晃 行草 豹菴遺彩)와 함께 강세황의 가장 말년의 작품이라는 가치를 갖는 문화재이다. 2017년 12월 4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인터넷 자료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https://www.heritage.go.kr)

기타 자료

「경상남도 문화재 지정 고시」(경상남도고시 제2017-485호, 2017)
주석
주1

생전에 남긴 글씨나 그림    우리말샘

주2

중국 북송(北宋) 때의 서화가(1051~1107). 자는 원장(元章). 호는 해악(海嶽). 글씨는 왕희지(王羲之)의 서풍을 이었으며, 채양(蔡襄) · 소식(蘇軾) · 황정견(黃庭堅) 등과 나란히 송나라 사대가(四大家)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그림으로는 선을 사용하지 않고 먹의 번짐과 농담(濃淡)만으로 그리는 미법산수(米法山水)를 창시하였다. 저서에 『화사(畫史)』, 『서사(書史)』 따위가 있다.    우리말샘

주3

중국 명나라 때의 문인 · 서화가(1555~1636). 자는 현재(玄宰). 호는 사백(思白). 벼슬은 예부상서(禮部尙書)를 지냈으며, 행서(行書) · 초서(草書) 따위에 능하였다. 동원(董源), 거연(巨然)에게 그림을 배워 남화(南畫)의 완성에 기여하였다.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