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시인집 ()

목차
고전시가
작품
1942년에 유치환(柳致環), 함형수(咸亨洙) 등 시인 11인이 간행한 합동 시선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42년에 유치환(柳致環), 함형수(咸亨洙) 등 시인 11인이 간행한 합동 시선집.
내용

『만주시인집』은 『재만조선시인집(在滿朝鮮詩人集)』과 함께 만주 지역 조선족 문단을 대표하는 최초의 합동 시선집이다. 조국을 떠나온 자들이 흔히 갖기 쉬운 향수를 만주에 대한 정착의 서정으로 바꾼 내용과 주제의 시들이 많다. 박팔양(朴八陽)이 서문에서 말한 것처럼 “만주는 우리를 길러준 어버이요 사랑하여 안어 준 안해”라는 생각을 강하게 갖고 있었고, 수록 시들의 대부분은 그런 서정을 표출한 것들이다. 대책 없는 향수와 디아스포라의 신산(辛酸)함을 드러내기보다 “시들지 않는 세월을 차저와서 건전한 생의 탑을 싸흐려는 우리들의 기원이 이 땅 이 나라의 한울과 별과 개울과 밀림과 바람과 부락 속에 서리여 잇는 것을 이곳에 사는 사람으로 누가 시인치 아니하랴?”고 반문한 박팔양의 선언에서 보듯이 만주를 자기 땅으로 개척해 가려는 의지를 공유하는 정서가 내용의 주류를 이룬다.

『만주시인집』에는 유치환(〈편지〉·〈귀고(歸故)〉·〈하얼빈도리공원(哈爾濱道裡公園)〉), 윤해영(〈해란강(海蘭江)〉·〈오랑캐 고개〉·〈사계(四季)〉·〈발해고지(渤海故址)〉), 신상보(〈흑과 갓치 살갯소〉·〈사막(沙漠)〉·〈여인숙(旅人宿)〉·〈걸인(乞人)〉), 송철리(〈노변음(爐邊吟)〉·〈도라지〉·〈북쪽하늘엔〉·〈추억(追憶)〉), 조학래(〈역(驛)〉·〈심문(心紋)〉·〈방황(彷徨)〉·〈만주(滿洲)에서〉), 김조규(〈P소년일대기(少年一代記)〉·〈호궁(胡弓)〉·〈실내(室內)〉), 함형수(〈나의 신(神)은〉·〈귀국(歸國)〉·〈나는 하나의〉·〈비애(悲哀)〉), 장기선(〈새날의 기원(祈願)〉·〈아츰〉·〈구름〉·〈꿈〉), 채정린(〈별〉·〈북으로 간다〉·〈밤〉), 천청송(〈선구민(先驅民)〉·〈고화(古畵)〉), 박팔양(〈계절(季節)의 환상〉·〈사랑함〉) 등 11명의 작품 36편이 실려 있다.

참고문헌

『해방 전 만주지역의 우리 시인들과 시문학』(조규익, 국학자료원, 1996)
「1940년대 초기 만주 이민문학─『만주시인집』 『만선일보』 문예란 소재 작품 연구 서설」(오양호, 『한민족어문학』 27, 한민족어문학회, 1995)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