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절 ()

목차
관련 정보
언어·문자
개념
단어의 문법적인 기능 · 역할 · 관계 등의 양상을 표현하기 위하여 단어에 어미를 붙이거나 어형을 변화시키는 형태론적인 절차.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단어의 문법적인 기능 · 역할 · 관계 등의 양상을 표현하기 위하여 단어에 어미를 붙이거나 어형을 변화시키는 형태론적인 절차.
개설

굴곡(屈曲)이라고도 한다. 전형적으로는 인도유럽어와 같은 굴절어에서 성 · 수 · 격 · 인칭 등에 따라 명사대명사 혹은 형용사에 각기 다른 어미가 연결되고, 시제 · 인칭 · 서법(敍法)에 따라 동사에 각기 다른 어미가 연결되는 일을 말한다.

연원 및 변천

새로운 단어를 형성하여 흔히 그 어휘적인 범주를 바꾸는 파생과 대립된다. 굴절에 사용되는 접사를 굴절접사, 파생에 사용되는 접사를 파생접사라 하여 구별한다. 따라서 굴절은 굴절어간에 굴절접사가 연결되는 것을 말하며, 파생은 파생어간에 파생접사가 연결되는 것을 말한다. 굴절이나 파생을 이루는 형태론적인 절차에는 이와 같은 접사법 외에도 ① 어간모음이나 자음의 교체를 이용하는 내적 변화와 같은 방법이 있고, ②아무런 변화도 겪음이 없어 문법 범주를 달리하는 영변화(零變化)가 있고, ③전혀 다른 어간을 사용하는 보충법이 있다.

내용

체언의 굴절을 곡용(曲用)이라 하고 곡용에 쓰이는 어미를 곡용어미라 부르며, 용언의 굴절을 활용(活用)이라 하고 활용에 쓰이는 어미를 활용어미라 부른다.

국어의 굴절은 인도유럽어와는 다른 특징을 가진다. 첫째, 국어에는 어간과 굴절접사가 인도유럽어와는 달리 쉽게 분리될 수 있다. ‘하고, 하게, 하지, 하자’의 경우에 어간형태소 ‘하-’와 어미 형태소 ‘-고, -게, -지, -자’가 쉽게 떨어진다. 이는 be동사의 활용형 ‘am, are, is’ 등에서 어간과 어미가 거의 구별되지 않는 인도유럽어와 다르다.

둘째, 굴절어미는 모두 접사법, 그 중에서도 접미법에 의존한다. 파생의 경우에는 영변화와 같은 방법이 사용되기도 하나, 굴절에서 접미법 외의 방법이 사용되는 일이 없다. 셋째, 하나의 어간에는 한 가지 어미형식만이 연결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개의 접미사가 차례로 연결될 수 있다. ‘하시었었다, 하시었었겠다’ 등과 같다.

국어에서는 용언의 활용은 일반적으로 인정되나, 체언의 굴절에 대해서는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 그 하나는 체언에 조사가 연결되는 것을 곡용으로 보는 견해이며, 다른 하나는 이를 곡용으로 인정하지 않는 경우이다. 알타이어학의 관용을 따르는 입장에서는 체언의 곡용을 인정하나, 조사를 따로 독립된 품사로 인정하는 학교문법에서는 체언의 곡용을 인정하지 않는다.

참고문헌

『중세국어문법』(이숭녕, 을유문화사, 1981)
『우리옛말본』(허웅, 샘문화사, 1975)
『개정국어사개설(改訂國語史槪說)』(이기문, 민중서관, 1972)
『깁고 고친 우리말본』(최현배, 정음사, 195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