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락전 ()

목차
관련 정보
안동 봉정사 극락전 정면
안동 봉정사 극락전 정면
불교
개념
사찰에서 서방극락정토와 관련하여 아미타불을 봉안하는 불교건축물. 아미타전 · 무량수전.
이칭
이칭
아미타전(阿彌陀殿), 무량수전(無量壽殿)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사찰에서 서방극락정토와 관련하여 아미타불을 봉안하는 불교건축물. 아미타전 · 무량수전.
개설

극락의 주불인 아미타불(阿彌陀佛)은 자기의 이상을 실현한 극락 정토에서 늘 중생을 위하여 설법하고 있는데, 이를 상징하는 극락전을 아미타전 또는 무량수전(無量壽殿)이라고도 한다. 극락전을 본당으로 삼고 있는 절에서는 극락을 의역한 ‘안양(安養)’이라는 이름을 사용하여 안양교 · 안양문 · 안양루 등을 갖추기도 한다.

내용

우리나라에서는 이 법당이 대웅전 다음으로 많이 설치되어 있다. 이상향인 극락이 서쪽에 있으므로 보통 동향으로 배치하여, 예배하는 사람들이 서쪽을 향하도록 배치되어 있다. 내부에는 아미타불을 중심으로 관세음보살대세지보살이 협시보살(脇侍菩薩)로서 봉안되어 있다. 관세음보살은 지혜로 중생의 음성을 관하여 그들을 번뇌의 고통에서 벗어나게 하며, 대세지보살은 지혜의 광명으로 모든 중생을 비추어 끝없는 힘을 얻게 하는 보살이다.

후불 탱화로는 주로 극락회상도(極樂會上圖)가 봉안되는데, 극락정토를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이밖에도 극락의 구품연화대를 묘사한 극락구품탱(極樂九品幀)과 아미타탱화를 봉안하기도 한다. 법당의 내부구조도 극락정토왕생신앙이 강했던 만큼 대웅전에 버금가는 화려함을 보이고 있다. 화문(花文)과 비천(飛天)으로 장식하는 불단을 비롯하여, 주불 위에는 닫집인 천개(天蓋)를 만들고 여의주를 입에 문 용이나 극락으로 인도하는 극락조 등을 조각하여 장식하기도 한다.

현황

극락전 중 국가지정문화유산으로는 1962년 국보로 지정된 무위사극락전, 봉정사 극락전과 부석사 무량수전, 1984년 보물로 지정된 은해사 백흥암 극락전 등이 있다. 그 중 부석사의 무량수전은 봉정사의 대웅전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로 추정되는 사원건축의 표본이기도 하다.

참고문헌

『한국(韓國)의 미(美)』 13 -사원건축(寺院建築)-(신영훈 감수, 중앙일보사, 1983)
『한국(韓國)의 사찰(寺刹)』 4 -통도사(通度寺)-(한국불교연구원, 일지사, 1974)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박상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