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역집해 ()

목차
관련 정보
주역집해
주역집해
유교
문헌
조선후기 학자 김방한이 『정전』과 『주역본의』에 누락된 부분을 바로잡아 『주역』을 새로 주해하여 1911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학자 김방한이 『정전』과 『주역본의』에 누락된 부분을 바로잡아 『주역』을 새로 주해하여 1911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내용

3권 3책. 신활자본. 1911년 후손 소락(紹洛) 등에 의하여 간행되었다. 책머리에 유필영(柳必永)의 서문과 저자의 자서(自序)가 있고, 책 끝에 이양오(李養吾)의 서(敍), 소락의 발문이 있다. 권1에 주역상경(周易上經) 건괘(乾卦)로부터 복괘(復卦)까지를 기술하였고, 권2에 주역(상경) 무망괘(无妄卦)로부터 이괘(離卦)까지, 그리고 하경(下經) 함괘(咸卦)로부터 진괘(震卦)까지 기술하였으며, 권3에는 하경 간괘(艮卦)로부터 미제괘(未濟卦)까지와 계사상전(繫辭上傳)·계사하전(繫辭下傳)·설괘(說卦)·서괘(序卦)·잡괘(雜卦)의 순으로 되어 있다.

저자는 자서에서 “『정전』은 이(理)를 논하였으나 상(象)에 있어서는 간혹 빠진 것이 있고 주희의 『주역본의』는 상을 논하였으나 이에 있어서는 간혹 소략함이 보이며, 기타 「훈해(訓解)」에 있어서도 다소 이견이 있어서 후학들에게 미혹을 풀어주도록 하기 위하여 이 책을 지었다.”고 저작동기를 밝히고 있다.

의의와 평가

『주역』에 관한 제가(諸家)의 주석을 섭렵하고 이를 철저히 비교, 평가한 것으로 이 방면의 좋은 참고자료가 된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이민식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