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철새 도래지 ( 철새 )

목차
관련 정보
철원 철새 도래지
철원 철새 도래지
동물
지명
문화재
강원특별자치도 철원군 철원읍에 위치한 겨울철새 도래지.
목차
정의
강원특별자치도 철원군 철원읍에 위치한 겨울철새 도래지.
개설

강원특별자치도 철원군 철원읍 천통리 철새도래지는 매년 수많은 겨울철새들이 월동하는 장소로서 1973년 7월 10일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지정면적은 396,000㎡이다. 철원평야는 임진강한탄강의 하천 유역을 따라 형성된 구릉지대로, 화산활동에 의해 형성되었다. 많은 철새들이 이 지역을 월동장소로 이용하는 중요한 이유는 겨울에도 땅 속에서 따뜻한 물이 분출되어 얼지 않으므로 먹이를 구하기 용이하기 때문이다.

현황

철원평야6 · 25전쟁의 격전지였으며 1953년 휴전 이후에는 민간인 통제구역으로 지정되어 1970년대까지 인간의 침입이 없었기 때문에 이 지역 일대는 초지와 관목으로 변화하였다. 철원평야의 북부지역은 다양한 초지 군락이 있고 특히 소택지가 발달되어 있어 철새들에게 중요한 취식지와 휴식처를 제공한다. 민통선 내의 강과 저수지는 사람의 출입이 금지되어 천적의 방해 요인이 적어 철새들이 안심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장소이다.

철원평야에서 월동하는 주요 조류로는 독수리(멸종위기Ⅱ급, 천연기념물, 1973년 지정), 두루미(멸종위기Ⅰ급, 천연기념물, 1968년 지정), 재두루미(멸종위기Ⅱ급, 천연기념물, 1968년 지정) 등이다. 철원평야에서 수확 과정에 발생한 낙곡 약 1,000톤은 두루미류의 중요한 먹이원이 된다.

2013년 조사에서 철새들이 많이 확인된 장소는 군탄리, 고석정, 토교저수지, 아이스크림 고지, 월정리역 두루미관, 샘통 코스 등이다. 청양초등학교 주변 한탄강은 두루미류의 중요한 잠자리 장소로 이용되었는데, 2013년 조사에서 연천 임진강 상류 민통선 지역을 잠자리 장소로 더 많이 이용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갈말읍 군탄리 인근의 철원축협 주변은 독수리와 흰꼬리수리는 물론 참수리의 서식지로 이용되고 있는데, 이것은 인간이 제공하는 먹이를 구하기 위함이다. 동송읍 양지리의 토교저수지에서는 오리류, 기러기류, 재두루미 및 독수리 등이 관찰된다. 아이스크림 고지 및 샘통 주변에서는 두루미와 재두루미가 많이 관찰되며 멧새류와 맹금류 등도 이동 중에 관찰할 수 있다.

보통 가을철인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촉새, 검은머리촉새, 흰배멧새, 꼬까참새 등의 멧새류가 대규모로 찾아온다. 이들은 시베리아에서 번식을 하고 월동을 위하여 동남아시아로 이동하던 중 철원평야에 잠시 중간기착하여 취식 및 휴식을 한다. 이 지역의 경작지에는 농약을 사용하지 않아 다양한 메뚜기류가 많이 관찰되는데 이들은 멧새류의 주요한 먹이원이 된다.

최근에는 탐조가와 조류애호가들의 무절제한 탐방으로 두루미류의 월동지가 위협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두루미류는 물론 월동 조류들의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적절한 통제가 필요한 시점이다.

참고문헌

『새, 풍경이 되다: 대한민국 철새도래지』(김성현 외,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3)
『천연기념물백서』(문화재관리국, 1998)
『천연기념물: 동물편』(원병오, 대원사, 1992)
『비무장지대인접지역종합학술조사보고서』(한국자연보존협회, 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