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단의 침입 ()

고려시대사
사건
고려 후기 충렬왕 때, 몽골 제국의 반적인 합단(哈丹, 카단)이 고려에 침입한 사건.
이칭
이칭
합단적(哈丹賊)의 침입, 합단군(哈丹軍)의 침입
사건/전쟁
발발 시기
1290년(충렬왕 16) 1월
종결 시기
1291년(충렬왕 17) 6월
발발 장소
고려
관련 국가
고려|몽골제국
관련 인물
합단
내용 요약

합단의 침입은 고려 후기 충렬왕 때 몽골 제국의 반적(叛賊)인 합단(哈丹, 카단)이 고려에 침입한 사건이다. 몽골 제국의 동북쪽, 요동 일대에 세력을 두고 있었던 합단은 1290년(충렬왕 16)에 반란을 일으켰으나 곧 패전한 후 한반도에 진입하였다. 그들은 현재의 함경도 일대를 함락하고 철령(鐵嶺)을 넘어 강원도 일대를 약탈한 후 충청도 일대에 집결하였다. 1291년(충렬왕 17) 5월, 몽골 조정에서 파견한 지원군과 함께 고려군은 이들을 현재의 세종특별자치시 일대에서 격파하였다. 이에 합단적은 함경도 일대를 거쳐 퇴각하였다.

정의
고려 후기 충렬왕 때, 몽골 제국의 반적인 합단(哈丹, 카단)이 고려에 침입한 사건.
배경 및 발단

합단(哈丹, 카단)은 몽골 제국 칭기즈칸의 동생이 이끈 카치운 왕가(王家)의 제왕(諸王)이었다. 1287년(충렬왕 13)에 칭기즈칸의 막냇동생인 옷치긴의 후손이자 요동 일대를 근거로 하고 있던 내안(乃顔, 나얀)이 쿠빌라이에 대항하여 반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쿠빌라이가 직접 군사를 지휘하여 진압한 끝에 내안의 반란은 실패로 돌아갔다. 그 후 합단은 1290년(충렬왕 16)에 요동 일대에서 몽골 제국의 진압군과 대항하였다. 합단군은 현재의 지린성[吉林省] 일대를 떠돌다가 몽골 제국의 장수 내만대(乃蠻帶, 나이만다이)에게 패배한 후 두만강을 건너 고려 동북면을 침입하였다.

경과 및 결과

합단 세력이 침입해 오자 고려는 적이 침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로에 수비 병력을 배치하며, 동시에 몽골 조정에 구원을 요청하였다. 합단은 쿠빌라이의 입장에서는 반란군이었으므로 몽골 제국에서도 구원군을 파견하여, 1290년 연말부터 이듬해에 걸쳐 몽골군 2만 3,000여 명이 고려에 진입하였다. 한편 고려 정부는 1290년 12월에 강화도로 피신하고, 전국의 주현(州縣)에 영을 내려 산성과 섬으로 피난하게 하였다. 이 무렵 합단 세력은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 지역을 대부분 함락하였다.

1291년(충렬왕 17)에 합단적은 철령을 넘어 고려의 교주도(交州道: 강원도)에 들어왔다. 그들은 곧이어 양근(楊根: 지금의 경기도 양평)을 점령하고, 원주의 치악성(雉嶽城)을 공격하였다. 이때 원주별초(原州別抄) 소속의 향공진사(鄕貢進士) 원충갑(元冲甲)을 비롯한 이들이 힘써 싸워 적을 물리쳤다. 원주에서 패배한 합단적은 주력을 충주로 돌리고, 일부는 개성 부근에까지 출몰하였다. 그들은 충주산성을 공격했으나, 다시 손해를 입고 남하하여 연기(燕岐)에 집결하였다. 이때 몽골 조정의 군대와 고려의 삼군(三軍)은 목주(木州: 지금의 충청남도 천안)에 집결해 있었다. 1291년 5월, 연합군은 합단적을 추격해서 연기의 정좌산(正左山)에서 기습 공격을 감행하여 큰 승리를 거두었다. 이어지는 전투에서도 연달아 합단적을 격파하였다. 이때 고려의 한희유(韓希愈)를 비롯한 장수가 크게 활약하였다. 이에 합단은 그의 아들 노적(老的: 라오디)와 함께 2천여 기(騎)를 이끌고 북쪽으로 달아났다. 뒤이어 합단의 후속 부대 3천여 기가 철령(鐵嶺)을 넘어 교주(交州: 지금의 강원도 회양)까지 들어왔으나, 본군(本軍)이 패배했다는 소식을 듣고 다시 철령을 넘어 달아났다. 이로써 합단적의 침입은 1년 반 만에 평정되었고, 충렬왕도 강화에서 환도하였다.

의의 및 평가

합단적의 침입은 몽골 제국 내부에서 일어났던 갈등의 여파가 한반도 내부까지 미친 사건이었다. 고려는 몽골 조정의 지원을 받아 이 침입을 격파하였다. 충렬왕과 그 후대의 국왕들은 이 사건을 고려가 몽골 황실을 위해 공을 세운 일로 여러 차례 거론하였다.

참고문헌

원전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배정지묘지명(裵廷芝墓誌銘)」
『익재난고(益齋亂藁)』
「원관묘지명(元瓘墓誌銘)」
『원사(元史)』
「허공묘지명(許珙墓誌銘)」

단행본

윤은숙, 『몽골 제국의 만주 지배사』(소나무, 2010)

논문

김진수, 「13세기 말 합단군의 침공에 대한 고려의 대응」(『군사』 77,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2010)
윤용혁, 「원 합단적의 고려침입과 연기대첩」(『연기대첩연구』, 공주대학교박물관, 1994)
윤은숙, 「대립에서 공존의 시대로: 13세기 강원 지역과 몽골 제국의 만남을 중심으로」(『강원사학』 37, 강원사학회, 2021)
이인재, 「1291년 합단의 치악성 침입과 원충갑의 항전」(『한국사상과 문화』 7, 한국사상문화학회, 2000)
이인재, 「원충갑(1250~1321)의 생애와 활동」(『운곡학회연구논총』 1, 운곡학회, 2005)
주채혁, 「쿠빌라이칸의 중앙집권화에 대한 카단종왕군의 항전과 고려 영원산성 토벌전」(『강원인문논총』 8, 강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