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화엄사 각황전 ( )

구례 화엄사 각황전과 앞 석등 정측면
구례 화엄사 각황전과 앞 석등 정측면
건축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에 있는 조선후기에 중건된 사찰건물. 불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구례 화엄사 각황전(求禮 華嚴寺 覺皇殿)
지정기관
국가유산청
종목
국가유산청 국보(1962년 12월 20일 지정)
소재지
전남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로 539, 화엄사 (황전리) / (지번)전남 구례군 마산면 황전리 12 화엄사
내용 요약

구례 화엄사 각황전은 전라남도 구례군 화엄사에 있는 조선 후기에 중건된 사찰 건물이다. 1962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각황전은 화엄사의 주불전이며 정면 7칸, 측면 5칸의 다포계 중층 건물이다. 내부는 층의 구분이 없다. 화엄사의 각황전은 본래 장륙전으로 의상대사가 건립하였다. 숙종이 ‘각황보전’이라는 편액을 내려 각황보전으로 부르게 되었다. 화엄사 각황전은 현존하는 중층불전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건물이 웅장하면서도 안정된 균형감과 엄격한 조화미를 보여준다. 내부 불보살상과 후불탱화는 조선 후기 불교 미술을 대표하는 수작이다.

정의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에 있는 조선후기에 중건된 사찰건물. 불전.
개설

1962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화엄사대한불교 조계종 제19교구의 본사로서 국보와 보물 등 많은 문화유산들을 보유하고 있다.

각황전은 대웅전과 함께 화엄사의 주불전이며 정면 7칸, 측면 5칸의 다포계 중층 건물이다. 내부에는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좌우에 아미타불과 다보불 등 3여래(三如來)와 보현보살, 문수보살, 관음보살, 지적보살(知積菩薩) 등 4보살(四菩薩)을 봉안하고 있다.

역사적 변천

화엄사는 1636년(인조 14)에 작성된 「호남도구례현지리산대화엄사사적(湖南道求禮縣華嚴寺事蹟)」 등 여러 문헌에서 544년 연기조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한다. 그리고 각황전은 본래 장륙전(丈六殿)으로 의상대사가 왕명을 받아 3층 7칸으로 건립하였으며 내부에는 화엄경 원전을 엷은 청색 돌에 새긴 화엄석경(보물, 1990년 지정)으로 장식되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신라백지묵서대방광불화엄경(新羅白紙墨書大方廣佛華嚴經)」에 “연기는 황룡사의 승려로서 754년(경덕왕 13) 8월부터 화엄경 사경(寫經: 후세에 전하거나 공덕을 쌓기 위해 베낀 경전)을 만들기 시작하여 이듬해 2월에 완성시켰다.”는 기록이 있다.

그리고 경내의 석조물들과 화엄석경의 글씨체도 8세기의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화엄사와 장륙전은 8세기에 중후반에 창건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장륙전은 임진왜란 때 5,000여 칸에 이르는 화엄사의 전각들이 대부분 불에 타면서 함께 소실되었다.

화엄사는 1630년(인조 8) 벽암대사가 중건을 시작하여 1636년(인조 14)에 대웅전과 요사 일부를 완성하였다. 그리고 1699년(숙종 25)에는 벽암대사의 제자인 계파(桂波) 성능선사(性能禪師)가 왕실의 후원을 받아 4년 동안 중창불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장륙전은 1702년(숙종 28) 중건되었으며 2층 7칸으로 전보다 층수가 줄어들었다.

완공 후 숙종은 자신이 직접 쓴 ‘각황보전(覺皇寶殿)’이라는 편액을 내려 이때부터 각황보전으로 고쳐 부르게 되었다. 이듬해에는 3여래와 4보살상을 봉안하였는데 중건 이전에는 금산사 미륵전처럼 입상(立像)이 모셔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각황전은 1768년(영조 44), 1847년(헌종 13), 1851년(철종 2)에 각각 중수하고, 1860년(철종 11)에는 후불탱화 3폭을 조성하여 후불벽에 걸었다. 1885년(고종 22)에 또다시 중수하였고 1936년부터 1941년까지 해체 · 보수되었다. 1961년에 보수한 뒤 이듬해 국보로 지정되었으며 부분적인 수리를 거쳐 지금에 이른다.

내용

화엄사는 일주문과 금강문, 천왕문을 거쳐 중심 영역으로 진입하도록 되어 있다. 보제루 옆을 지나면 동 · 서 5층석탑이 있는 넓은 마당이 나오고 높은 석단 위에 각황전, 대웅전, 원통전 등 주요 불전들이 자리하고 있다.

대웅전은 보제루와 축을 이루며 남향하고, 각황전은 대웅전과 직각 방향으로 서향하고 있다. 배치 구성에서 특이한 점은 동 · 서 5층석탑이 대웅전과 각황전의 중심축 어디에도 속하지 않고 비켜서 있다는 것이다. 화엄사에는 2개의 주불전이 존재하기 때문에 어느 하나가 주불전으로 인식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

각황전에 오르는 계단보다 대웅전에 오르는 계단을 넓게 구성한 것도 높은 각황전이 먼저 인식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대웅전을 향해 시각과 동선을 유도하기 위함으로 판단된다. 각황전 앞에는 넓은 마당이 조성되어 있으며 마당 중앙에는 6.4m 높이의 석등(국보, 1962년 지정)이 자리한다. 이 석등은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우리나라 석등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각황전은 기둥석과 면석, 갑석으로 이루어진 통일신라시대의 가구식(架構式) 기단 위에 세워져 있다. 조선 후기 중건하면서 기존에 있던 기단을 그대로 활용했기 때문이다. 초석은 원형 주좌를 새긴 사각형의 가공초석을 사용하였고 그 위에 원기둥을 세웠다.

공포는 위 · 아래층 모두 내외 2출목(出目) 구조이다. 첨차는 하부를 둥글게 깎은 교두형(翹頭形)으로 소첨차와 대첨차가 사용되었다. 초제공과 2제공은 쇠서가 위를 향해 뻗은 앙서형(仰舌形)이고, 3제공은 익공(翼工)이며, 4제공은 운공(雲工)이다.

가구 구조(架構構造)는 전체적으로 볼 때 3고주 9량 형식이다. 아래층 바깥 기둥열의 평주와 안쪽 기둥열의 고주에는 퇴보를 결구하고 퇴보 위에는 위층 변주(邊柱)를 세웠다. 위층 퇴보는 아래층 퇴보와 마찬가지로 안쪽 기둥열의 고주에 결구되어 있다.

대들보는 위층 기둥과 내부 최고주(最高柱: 가장 높은 기둥)에 맞보 형식으로 결구되었으며 아래쪽에는 고주를 세워 받쳤다. 대들보 위에는 동자주를 세워 최고주와 함께 종보를 결구하였으며 그 위에 판대공을 놓아 종도리를 받쳤다. 지붕은 겹처마 팔작지붕이다. 천장은 모두 우물반자를 시설하였는데 주심도리에서 하중도리까지는 빗천장으로 처리하였다.

특징

화엄사 각황전은 현존하는 중층불전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가구 구조는 아래층에서 반 칸씩 줄여 위층을 구성한 반칸물림방식으로, 조선 후기 중층건물의 구조수법을 잘 보여주고 있다. 내부 공간은 층의 구분 없이 통층(通層)으로 구성하여 웅장한 느낌을 준다.

대형 공간에는 최대한 빛을 끌어들이기 위해 아래층에는 사방에 많은 창호를 설치하였으며 위층은 벽체 대신에 채광창을 두었다. 바닥에는 본래 전돌을 깔았으나 1998년에 예불의 편의를 위해 마루를 설치하였다.

의의와 평가

화엄사 각황전은 건물이 웅장하면서도 안정된 균형감과 엄격한 조화미를 보여주며 건축기법도 뛰어난 건축물이다. 내부에 봉안된 7구의 불 · 보살상과 후불탱화도 조선 후기의 불교 미술을 대표하는 수작으로 평가되고 있다.

참고문헌

「화엄사 각황전 실측조사보고서」(문화재청, 2009)
「화엄사 불전의 재건과 장엄에 관한 연구」(이강근, 『불교미술』14, 동국대학교박물관, 1997)
화엄사(www.hwaeomsa.org)
집필자
홍승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