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돈사지 ()

목차
관련 정보
원주 거돈사지 전경
원주 거돈사지 전경
불교
유적
문화재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시기의 사찰터.
목차
정의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시기의 사찰터.
내용

1968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신라시대에 창건되었으나 창건연대는 미상이며 고려 초기에 대찰의 면모를 이룩하였다. 약 7,500여 평의 절터에 있는 금당지(金堂址)에는 전면 6줄, 측면 5줄의 초석(礎石)이 보존되어 있어 본래는 20여 칸의 대법당이 있었던 것을 추정할 수 있다.

금당지 중앙에는 높이 약 2m의 화강석 불좌대(佛坐臺)가 있고, 금당지 앞에는 1983년 보물로 지정된 원주 거돈사지 삼층석탑이 있다. 또, 절터에 있는 민가의 우물가에는 탑 옆에서 옮겨왔다는 배례석(拜禮石)이 놓여 있는데 그 크기는 135×85㎝이며, 전면과 측면에 안상(眼象)을 조각하였고 상부에는 연꽃무늬를 조각하였다.

3층 석탑으로부터 북쪽 약 50m 지점에는 1963년 보물로 지정된 원주 거돈사지 원공국사탑비가 있다. 비문은 해동공자(海東孔子) 최충(崔冲)이 지었고 글씨는 김거웅(金巨雄)이 썼으며, 1025년(현종 16) 건립되었다. 이 비석 서쪽 60m 지점에는 원공국사승묘탑이 있었으나, 민족항일기에 서울에 사는 일본인의 집으로 옮겼던 것을 1948년에 경복궁으로 옮겨서 보관하고 있다.

이 부도는 고려시대 부도의 정형으로서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그리고 절터에서 약 30m 아래에는 높이 9.6m의 거대한 미완성품 당간지주가 있는데 돌을 운반하던 남매 장사 중 남동생이 죽게 되자 미완성으로 남게 되었다 하며, 남동생이 옮겨오다가 둔 하나의 지주는 지금도 현계산 동남쪽에 있다고 한다. 언제 폐사되었는지는 전하여지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북원(北原)의 자취』(원성군, 1981)
『한국사찰전서(韓國寺刹全書)』 상(上)(권상로,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 상(上)(문화재관리국, 1977)
집필자
박상국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