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종 ()

원주 거돈사지 원공국사탑 정면
원주 거돈사지 원공국사탑 정면
불교
인물
고려전기 삼중대사, 대선사, 왕사 등을 역임한 승려.
이칭
신칙(神則)
시호
원공(圓空)
이칭
혜월(慧月), 광천편소지각지만원묵선사(光天遍炤至覺智滿圓默禪師), 적연(寂然), 보화(普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930년(태조 13)
사망 연도
1018년(현종 9)
본관
전주(全州)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삼중대사|대선사|왕사
정의
고려전기 삼중대사, 대선사, 왕사 등을 역임한 승려.
개설

천태학승(天台學僧)이다. 전주(全州)이씨(李氏). 자는 신칙(神則). 행순(行順)의 아들이다.

생애와 활동사항

937년(태조 20) 개경의 사나사(舍那寺)에 머물고 있던 인도 승려 홍범삼장(弘梵三藏)에게서 머리를 깎았다. 홍범삼장이 그 해에 인도로 돌아가자 광화사(廣化寺)의 경철(景哲)에게 수업하였고, 946년(정종 1)영통사(靈通寺)의 관단(官壇)에서 구족계를 받았다.

953년(광종 4) 희양산(熙陽山)의 형초선사(逈超禪師)를 만나 환대를 받았고, 954년 승과(僧科)에 합격하였으며, 959년오월(吳越)에 유학하여 영명사(永明寺)의 연수(延壽) 문하에서 2년 동안 수학하여 연수로부터 심인(心印)을 전해 받았다.

961∼968년까지의 7년 동안 국청사(國淸寺)의 정광(淨光)으로부터 『대정혜론(大定慧論)』을 배워 천태교(天台敎)를 전수받았다. 귀국 직전의 2년 동안 전교원(傳敎院)에서 『대정혜론』과 『법화경』 등을 강의하여 명성을 떨쳤다.

970년에 귀국하자 광종은 대사(大師)의 법계를 사하고, 금광선원(金光禪院)에 머물게 하였으며, 975년 중대사(重大師)를 더하고 마납가사(磨衲袈裟)를 시여하였다.

경종이 즉위하여 삼중대사(三重大師)를 제수하고, 수정염주(水晶念珠)를 하사하였다. 성종은 적석사(積石寺)로 옮겨 거주하게 하고, 혜월(慧月)이라는 호를 내렸다. 990년(성종 9)부터 5년 동안 궁중에서 설법하고, 마납가사를 하사받았다.

목종은 광천편소지각지만원묵선사(光天遍炤至覺智滿圓默禪師)라는 호를 더하고, 불은사(佛恩寺) 호국외제석원(護國外帝釋院) 등에서 머물게 하였다.

현종은 대선사(大禪師)를 제수하고, 광명사(廣明寺)에 주석하도록 청하였으며, 적연(寂然)이라는 법호를 주었다. 1012년(현종 3) 왕사(王師)가 되었으며, 3년 후에는 보화(普化)라는 법호를 받았다. 1018년 원주 현계산 거돈사(居頓寺)로 옮겼다가 입적하였다.

그의 불교사적 위치는 제관(諦觀) 이후 고려 초기의 천태학을 계승한 데 있다. 선종 봉림산문(鳳林山門) 찬유(燦幽)의 영향을 받은 그는 오월에서 승통(僧統) 찬령(贊寧)과 천태현(天台縣)의 재상 임식(任埴) 등과 교유하였다.

상훈과 추모

현종은 국사로 추증하였고, 시호를 원공(圓空)이라 하였으며, 탑호(塔號)를 승묘(勝妙)라고 하였다. 최충(崔冲)이 지은 비가 거돈사의 옛터에 세워졌으며,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다.

참고문헌

『해동금석원(海東金石苑)』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조선총독부, 1919)
「고려(高麗) 광종대(光宗代)의 법안종(法眼宗)의 등장(登場)과 그 성격(性格)」(김두진, 『한국사학』4, 1983)
「고려초기(高麗初期)의 천태학(天台學)과 그 역사적의의(歷史的意義)」(김상현, 『한국천태사상사연구』, 불교문화연구소, 198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