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겸호 ()

근대사
인물
개항기 통리기무아문당상, 선혜청당상 등을 역임한 관료.
이칭
윤익(允益)
시호
충숙(忠肅)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38년(헌종 4)
사망 연도
1882년(고종 19)
본관
여흥(驪興: 지금의 경기도 여주)
관련 사건
임오군란
정의
개항기 통리기무아문당상, 선혜청당상 등을 역임한 관료.
개설

본관은  여흥(驪興). 자는 윤익(允益). 아버지는 판돈녕부사 민치구(閔致久)이다. 큰아들은 민영환(閔泳煥)이며 둘째아들은 민영찬(閔泳瓚)이다. 흥선대원군은 자형이 되며, 중형(仲兄)인 민승호(閔升鎬)는 11촌숙(寸叔)인 여성부원군(驪城府院君) 민치록(閔致祿)의 계자(繼子)가 되었으므로, 명성황후(明成皇后)의 오빠가 된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66년(고종 2) 알성장원(謁聖壯元)으로 급제하였고, 이듬해 부수찬에 임명된 데 이어 응교 · 성균관대사성 · 예조참판을 거쳐, 1873년 형조참판에 임명되었다. 척족세력의 중심인물이었던 병조판서 민승호가 1874년 일가족과 함께 폭탄에 의해 죽자, 우의정 민규호(閔奎鎬)를 거쳐 민겸호가 척촉세력의 중심인물이 되었다.

1880년까지 형조 · 병조 · 이조 · 예조의 판서를 비롯해, 한성부좌윤 · 홍문관부제학 · 시강원좌부빈객(侍講院左副賓客) · 약원제조(藥院提調) · 판의금부사(判義禁府事) · 금위대장(禁衛大將) · 지삼군부사(知三軍府事) · 무위도통사(武衛都統使) · 무위소제조(武衛所提調) · 지중추부사 · 어영대장(御營大將) · 판돈녕부사 등 요직을 역임하였다.

특히, 1880년 12월 새로운 정치기구로서 통리기무아문이 설치되자, 김보현(金輔鉉) · 김병덕(金炳德) · 김홍집(金弘集) 등과 함께 통리기무아문 당상에 임명되었고, 뒤이어 군무(軍務) · 변정(邊政) · 기연(譏沿) 당상에 임명되었다. 1881년 4월 일본 육군소위 호리모토[堀本禮造]를 연군교사(練軍敎師)로 초빙해 별기군(別技軍)을 창설하였다.

1882년 6월 9일 무위(武威) · 장어(壯禦) 양영 소속의 군졸들에게 밀린 14개월의 군료(軍料) 중 겨우 1개월분을 지급하면서 그나마도 모래를 섞어주자, 이에 분개한 구훈련도감 포수였던 김춘영(金春永) · 유복만(柳卜萬) · 정의길(鄭義吉) · 강명준(姜命俊) 등이 주동이 되어, 도봉소 고직(庫直)에게 항의하며 충돌한 도봉소사건이 일어났다.

이 소식을 들은 선혜청당상 겸 병조판서였던 민겸호가 김춘영 등을 잡아 포도청으로 넘겨 형살(刑殺)시키려고 하자, 이 문제를 도화로 임오군란이 일어났다. 이 때 난병들이 민겸호의 집을 습격, 파괴하고, 강화부유수 민태호(閔台鎬) 이하 척신의 집을 습격하였다. 또한, 포도청에 구금된 군졸을 구출하고 동별영(東別營) 군기고에서 무기를 탈취해 일본영사관을 공격하였다.

정부에서는 처음에 단순한 군료 지급에서 일어난 폐단으로 생각했으나 진상이 밝혀지자 민겸호는 파직되었다. 이튿날 궁중에 난입한 군졸들에게 중희당(重熙堂) 아래서 김보현과 함께 살해되었다.

상훈과 추모

시호는 충숙(忠肅)이다.

참고문헌

『일성록(日省錄)』
『고종실록(高宗實錄)』
『고종시대사』 1∼4(국사편찬위원회, 1970)
「임오군변」(권석봉, 『한국사』 16, 국사편찬위원회,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